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64) -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10-05
담안편지(664) -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그동안 모두 무탈하셨는지요?
  항상 새벽기도 후원자님 덕분에
  하루하루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저의 1심 재판이 1년 4개월 만에 마무리 될 것 같습니다
  코로나로 재판이 미루어지는 바람에 다시 연기되었습니다
  분노하지 않겠습니다
  징역을 조금 받고사 하나님의 자녀로서 거짓없이,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그래서 어떤 결과가 나온다 할지라도
  저는 조금 힘들겠지만 참고 견디면서
  회개하고 앞으로 열심히 살아 갈 것입니다
   
  35년 교제한 선배도 돈 앞에서 무너지는 것을 보고
  이제 알았습니다
  저는 사람을 그만 의지하면서 살아가려고 합니다
   
  담안의 선교는 많이 힘드리시라 생각합니다
  ​새벽기도의 은혜를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우리 수용자들을 위해서 항상 기도해 주시고
  물질을 들여 책을 보내 주시고 너무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한국으로 이송 와서 독방에 30일 있으면서 책만 읽었습니다
  언젠가 제가 꼭 웃음을 줄 수 있는 성도가 되겠습니다
  가식적인 삶도 살지 않겠습니다
 
  사역자분들도 식사 잘 챙겨드시고 스트레스 받지 마십시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0 0 0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72 담안편지(669) - 한 층에서 모두 돌려 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21.10.22
671 담안편지(668) - 하나님말씀을 여러번 흘려들은 대가로 요삼일육선교회 61 2021.10.19
670 담안편지(667) - 늘 화가 나 있고 싸우기만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9 2021.10.15
669 담안편지(666) -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요삼일육선교회 84 2021.10.12
668 담안편지(665) - 외상으로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0 2021.10.08
>> 담안편지(664) -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21.10.05
666 담안편지(663) - 지원하지 못하게 됨을 아쉬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1.10.01
665 담안편지(662) - 쓰임 받을 생각에 절로 미소가 지으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21.09.28
664 담안편지(661) - 번호가 아닌 이름이 불려지는 시간이 오면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1.09.24
663 담안편지(660) - 힘내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43 2021.09.21
662 담안편지(659) - 독방에서 지낸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0 2021.09.17
661 담안편지(658) - 죄송하지만 저에게 책 좀 보내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1.09.14
660 담안편지(657) - 새벽기도로 믿음의 첫 걸음을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1.09.10
659 담안편지(656) - 거기는 새벽기도가 더 귀하다고 들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203 2021.09.07
658 담안편지(655) - 얼음이 든 생수병을 보물처럼 다룬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6 2021.09.03
657 담안편지(654) - 하나님의 말씀은 너무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3 2021.08.31
656 담안편지(653) - 신통방통하신 하나님 아버지! 요삼일육선교회 269 2021.08.27
655 담안편지(652) - 담당님이 6월, 7월호를 구해 주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21.08.24
654 담안편지(651) - 이디오피아 내시로 복음을 깊이 배우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1 2021.08.20
653 담안편지(650) - 제 가슴이 먹먹해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1.08.17
652 담안편지(649) - 담 안에서 함께 보낸 목사님의 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06 2021.08.13
651 담안편지(648) - 그것이 보이스피싱 사기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9 2021.08.10
650 담안편지(647) - 죽통을 한 방 날리고 실족하고 말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4 2021.08.06
649 담안편지(646) - 희망 같은 게 꿈틀거림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93 2021.08.03
648 담안편지(645) - 교회 예배가 제대로 드려지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417 2021.07.30
647 담안편지(644) - 하나님을 떠나는 정신 나간 짓을 하지 않기를 요삼일육선교회 303 2021.07.27
646 담안편지(643) - 동시에 기도하라는데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6 2021.07.23
645 담안편지(642) - 새벽기도책 그림자도 못 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6 2021.07.20
644 담안편지(641) - “월간새벽기도”의 말씀으로 하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1 2021.07.16
643 담안편지(640) -  ‘월새기’가 저의 알람 시계 같은 존재가 되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61 2021.07.1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