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66) -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10-12
담안편지(666) -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월새기와 편지를 받고 너무 감동이 되어
  어찌하여 내 눈에 눈물이 고이는지요?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웬만해서는 성실히 일했고
  모든 일에서 책임있게 일을 했는데
  모든 수용자가 그렇듯 가석방 기간 동안
  발찌를 차고 다녀야 하는 어려움이 생겼어요
  발찌는 안 차고 나갈 줄 알았거든요
  앞이 캄캄하고 입에서는 불평과 원망의 소리가 나왔습니다
   
  발찌 차고 나간 친구 중에
  귀가 시간 안 지키고 마음대로 돌아다닌다고
  가석방 취소하고 다시 구속한다고 전화가 와서
  이것은 가석방이 아니고 더 힘들다고 합니다
  성범죄, 살인, 강도도 아닌 데 야속합니다
   
  발찌 차고 누가 직장 생활을 할 수 있으며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가석방이 아니라 영혼을 죽이는 것 같습니다
  죄를 지으면 동물보다 못한 영혼들인 것 같아요
   
  출소하면 바로 선교회에 방문하고 싶었는데
  발찌 해제되면 찾아뵙겠습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0 0 0 씀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72 담안편지(669) - 한 층에서 모두 돌려 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21.10.22
671 담안편지(668) - 하나님말씀을 여러번 흘려들은 대가로 요삼일육선교회 61 2021.10.19
670 담안편지(667) - 늘 화가 나 있고 싸우기만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9 2021.10.15
>> 담안편지(666) -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요삼일육선교회 84 2021.10.12
668 담안편지(665) - 외상으로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21.10.08
667 담안편지(664) -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5 2021.10.05
666 담안편지(663) - 지원하지 못하게 됨을 아쉬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5 2021.10.01
665 담안편지(662) - 쓰임 받을 생각에 절로 미소가 지으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21.09.28
664 담안편지(661) - 번호가 아닌 이름이 불려지는 시간이 오면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1.09.24
663 담안편지(660) - 힘내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43 2021.09.21
662 담안편지(659) - 독방에서 지낸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9 2021.09.17
661 담안편지(658) - 죄송하지만 저에게 책 좀 보내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1.09.14
660 담안편지(657) - 새벽기도로 믿음의 첫 걸음을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1.09.10
659 담안편지(656) - 거기는 새벽기도가 더 귀하다고 들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203 2021.09.07
658 담안편지(655) - 얼음이 든 생수병을 보물처럼 다룬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6 2021.09.03
657 담안편지(654) - 하나님의 말씀은 너무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3 2021.08.31
656 담안편지(653) - 신통방통하신 하나님 아버지! 요삼일육선교회 269 2021.08.27
655 담안편지(652) - 담당님이 6월, 7월호를 구해 주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21.08.24
654 담안편지(651) - 이디오피아 내시로 복음을 깊이 배우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1 2021.08.20
653 담안편지(650) - 제 가슴이 먹먹해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1.08.17
652 담안편지(649) - 담 안에서 함께 보낸 목사님의 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06 2021.08.13
651 담안편지(648) - 그것이 보이스피싱 사기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9 2021.08.10
650 담안편지(647) - 죽통을 한 방 날리고 실족하고 말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4 2021.08.06
649 담안편지(646) - 희망 같은 게 꿈틀거림을 느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93 2021.08.03
648 담안편지(645) - 교회 예배가 제대로 드려지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417 2021.07.30
647 담안편지(644) - 하나님을 떠나는 정신 나간 짓을 하지 않기를 요삼일육선교회 303 2021.07.27
646 담안편지(643) - 동시에 기도하라는데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6 2021.07.23
645 담안편지(642) - 새벽기도책 그림자도 못 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5 2021.07.20
644 담안편지(641) - “월간새벽기도”의 말씀으로 하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1 2021.07.16
643 담안편지(640) -  ‘월새기’가 저의 알람 시계 같은 존재가 되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61 2021.07.1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