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93) - 해피엔딩 베스트셀러를 읽은 느낌입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2-01-14
담안편지(693) - 해피엔딩 베스트셀러를 읽은 느낌입니다
  안녕하세요?
  바쁜신 중에도 이곳에 신경 써 주셔서 먼저 감사드립니다
 
  지난 달부터 위드 코로나 방침으로
  생활 변화를 예상을 하고 첫 예배를 기대했는데
  좀 늦춰질 듯하고 월새기도 중순 경 되어야
  받을 듯해서 아쉬움이 큽니다
  그래도 늦더라도 받을 수 있다는 기대를 하며
  기다림의 시간을 갖게 됩니다
   
  룻기를 읽을 때는 이한규 목사님이 강해를 잘해 주셔서
  감동적인 해피엔딩 베스트셀러를 읽은 느낌입니다
  늘 느끼는 것이지만 목사님의 수고로
  성경 말씀이 친근하게 다가와서
  100% 완성이 되고나면
  소중한 가치가 될 거라 확신이 듭니다
  곧 다시 마주할 월새기는
  어떤 말씀을 준비해 주셨을지 설램이 생깁니다
 
  새벽시간 성경과 독서로 시작하면
  점심 식사 후 약간 나른하긴 하는데 큰 지장은 없고
  오히려 잠자리에 눕자마자 숙면을 취하게 되서 좋은 듯 합니다
   
  날이 추워지며 요즘 새벽시간 이불 속에서
  좀 더 온기를 느끼려고 게으름이 생겨서
  더 추워지면 유혹이 더 클 듯해서 걱정이 좀 들긴 합니다
  그래도 누가 떠미는 것도 아니고
  새벽에 마주하는 은혜로움이 좋기에
  습관을 이어갈 수 있을 거란 믿음을 가져봅니다
   
  2021년은 월새기로 소중한 기억이 될 수 있음에 다시금 감사드리며
  목사님과 수고하시는 선교회 모든 분들이
  따스함 속에서 은혜로운 시간이 되길 소망합니다
  샬롬
  0 0 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731 담안편지(728) - “아가! 너는 종교가 뭐니?” 요삼일육선교회 16 2022.05.27
730 담안편지(727) - 모두 정상으로 일과가 시작이 되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41 2022.05.24
729 담안편지(726) - 월간새벽기도는 제 친구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22.05.20
728 담안편지(725) - 이젠 이곳 감옥과도 이별을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 2022.05.17
727 담안편지(724) - 은혜스러운 말씀들이 가슴을 후리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2.05.13
726 담안편지(723) - 사람이 그리울 때는 살고 싶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22.05.10
725 담안편지(722) - 믿음이 싹트게 된 시발점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22.05.06
724 담안편지(721) - 교도소를 오가며 월새기를 퍼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2.05.03
723 담안편지(720) - 우리 인생 자체가 하나님의 선물이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22.04.29
722 담안편지(719) - 성경66권 강해설교집 출간을 위해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2.04.26
721 담안편지(718) - 진정한 말씀의 세계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3 2022.04.22
720 담안편지(717) - 일명 '떡신자'라고 하는 사람이었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2.04.19
719 담안편지(716) - 전 세계로 복음화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1 2022.04.15
718 담안편지(715) - 제 인생에 터닝 포인트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22.04.12
717 담안편지(714) - 오늘의 제목, 레마, 다짐을 매일 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2.04.08
716 담안편지(713) - 구형 전이지만 실형을 각오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2.03.29
715 담안편지(712) - 사방이 막혀 있어도 하늘은 열려 있음에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5 2022.03.25
714 담안편지(711) - 얼마나 주일예배가 드리고 싶은지 모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64 2022.03.22
713 담안편지(710) - 출소라는 두 글자가 현실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9 2022.03.18
712 담안편지(709) - 어느덧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0 2022.03.15
711 담안편지(708) - 새벽기도가 제게는 한줄기 빛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10 2022.03.11
710 담안편지(707) - 기도하시는 천사 같은 어머님이 살아 계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3 2022.03.08
709 담안편지(706) - 새벽기도를 인용하면서 출처를 밝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2 2022.03.04
708 담안편지(705) - 만삭을 앞두고 있는 그녀! 요삼일육선교회 390 2022.03.01
707 담안편지(704) - 월새기로 인해 저의 영혼이 치유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9 2022.02.25
706 담안편지(703) - 월새기와 성경이 가장 큰 가족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29 2022.02.22
705 담안편지(702) - 월새기 말씀이 꼭 필요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3 2022.02.18
704 담안편지(701) - 월새기 계속 나아가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372 2022.02.15
703 담안편지(700) - 새벽기도 책을 보내시어 일으켜 세우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4 2022.02.11
702 담안편지(699) - 이 현실이 하나님의 계획하심이란 생각이 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3 2022.02.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