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마음을 열어주는 용서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07-11
마음을 열어주는 용서
  2차 대전 직전, 파리에 앙리코(Enrico)란 목재상이 살았다. 어느 날 밤, 도둑 두 명이 트럭에서 내려 은밀히 목재더미로 왔다. 그는 그들의 의도를 알았지만 그들을 용서하고 싶었다. 그래서 그들에게 가서 조용히 목재 싣는 일을 도와주었다. 그리고 물었다. “어디에 사용할 거죠?” 그들이 집짓는 데 사용할 것이라고 하자 그는 다른 목재더미를 가리키며 말했다. “집짓는 데는 저쪽 나무들이 좋아요.”
   
  트럭에 목재가 다 찼을 때 한 도둑이 그에게 “당신도 도둑질 끝내주는데...”라고 했다. 그때 앙리코가 말했다. “나는 도둑이 아니라 이 목재소 주인이오.” 도둑들이 깜짝 놀라 급히 도망치려고 하자 그가 말했다. “두려워 마시오. 경찰을 부르지 않았소. 다만 제 말 한 마디만 듣고 가세요.” 그리고 믿음을 권하자 곧 그들은 마음을 열었다.
   
  얼마 후, 2차 대전이 시작되자 앙리코는 한 유대인 가족을 2년간 숨겨주다 이웃의 밀고로 나치에 체포되어 수용소로 가게 되었다. 1944년 성탄절 때, 수용소장이 그를 불러 풍성한 음식을 가리키며 말했다. “이 음식들은 네 아내가 너를 위해 보냈네. 음식 솜씨가 훌륭해. 네가 이곳에 올 때부터 이렇게 매일 음식을 보내서 내가 대신 잘 먹었지.”
   
  그때 앙리코가 말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계속 맛있게 드세요.” 소장이 너무 기가 막혀 방금 한 말을 다시 해보라고 했다. 앙리코가 또 말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그 음식을 맛있게 드세요.” 그때 소장이 소리쳤다. “빨리 이자를 끌고 나가라! 이제 이자가 미치려고 한다.”
   
  얼마 후, 전쟁이 끝나 앙리코는 풀려났다. 몇 년이 지나 앙리코는 자신이 갇혔던 곳에 아내와 함께 방문했다가 그 근처에 옛 수용소장이 산다는 얘기를 들었다. 곧 그는 아내가 직접 만든 맛있는 요리를 들고 그 소장 집을 찾아가 물었다. “저를 기억 못하세요?” 그가 고개를 흔들자 앙리코는 다시 말했다. “1944년 성탄절 때, 당신 사무실에서 제가 당신을 사랑한다고 하자 당신은 내게 미쳤다고 했죠?”
   
  그가 소스라치게 놀라자 앙리코는 계속 말했다. “저는 그때 정말 미치지 않았어요. 지금도 그래요. 당신과 함께 식사하고 싶은데 허락해주실래요?” 결국 같이 식사를 하게 되었다. 식사 중에 옛 소장이 갑자기 톤을 높여 말했다. “도대체 당신이 원하는 게 뭐요?” 그때 그에게 믿음을 권하자 곧 그는 마음을 열었다.
   
  진실한 용서는 어떤 마음도 열고 어떤 강자도 무릎 꿇린다. 용서의 힘은 무력의 힘보다 강하다. 무력은 외부를 강요하지만 용서는 내부를 움직인다. 용서는 영혼의 치료약이다. 비판의 돌보다 용서의 빛이 세상을 밝혀준다. 태양이 비치면 먼지도 빛난다. 용서 안에서 불결함은 고결함으로 변한다. 용서의 연쇄반응은 불행의 연결고리를 끊는다. ‘참된 용서’가 ‘참된 용기’다. 이한규의 <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 치유편 중에서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83 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 요삼일육선교회 88 2018.07.25
82 드림이 드림(dream)을 이룬다 미션퍼블릭 198 2018.06.20
81 9일 동안 천국 만들기 미션퍼블릭 253 2018.05.23
80 행복이 모습을 드러낼 때 미션퍼블릭 448 2018.04.18
79 사랑은 강하고 위대하다 미션퍼블릭 707 2018.03.21
78 절제의 길이 황제의 길 미션퍼블릭 783 2018.02.21
77 기회는 비전의 사람을 찾는다 미션퍼블릭 864 2018.01.24
76 성공적인 인생의 표시 미션퍼블릭 914 2017.12.27
75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1175 2017.11.22
74 행복은 별난 곳에 없다 미션퍼블릭 1285 2017.10.17
73 지식보다 사랑이 중요하다 미션퍼블릭 1076 2017.09.19
72 백학의 노래 미션퍼블릭 1256 2017.09.05
71 하찮은 인생은 없다 미션퍼블릭 967 2017.08.08
>> 마음을 열어주는 용서 미션퍼블릭 1125 2017.07.11
69 화해의 손을 내밀라 미션퍼블릭 1114 2017.06.27
68 죽는 길이 사는 길이다 미션퍼블릭 1074 2017.06.13
67 어울림의 축복 미션퍼블릭 1081 2017.05.30
66 부모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1049 2017.05.02
65 침묵의 신비 미션퍼블릭 1026 2017.04.18
64 희망을 가지고 일어서라 미션퍼블릭 1219 2017.04.04
63 진짜 용서는 쉽지 않다 미션퍼블릭 1246 2017.03.21
62 개구리 왕자의 꿈 미션퍼블릭 1335 2017.03.07
61 아내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1325 2017.02.21
60 마음을 넓히면 지경도 넓혀진다 미션퍼블릭 1682 2017.02.07
59 사랑은 감상이 아니다 미션퍼블릭 1570 2017.01.19
58 하나 됨을 지향하라 미션퍼블릭 1443 2016.12.13
57 행복을 향해 돌아서는 능력 미션퍼블릭 1516 2016.11.08
56 버림의 신비한 행복 미션퍼블릭 1459 2016.10.25
55 다람쥐 아빠의 불행 미션퍼블릭 1491 2016.10.06
54 제일 아름다운 마음 미션퍼블릭 1734 2016.09.2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