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153 - 모든 것이 순식간에 물거품이 되는 것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07-12
담안편지153 - 모든 것이 순식간에 물거품이 되는 것
  목사님께
  안녕하십니까
  저는 작년 0월에 이곳에 와 새벽기도 책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 책을 보면서 저도 이젠 예수님만 붙잡고 회개하면서
  이젠 하나님이 지켜주시지 않고 외면하시면 인생은 끝나고
  모든 것이 순식간에 물거품이 되는 것이라는 것을
  확실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6월호까지는 보았는데
  00교도소로 오면서는 새벽기도 책이 접하기가 힘들 것 같아서
  이렇게 서신으로 부탁을 드립니다.
   
  7월 8월 9월 10월 11월호까지만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월말 경 출소 후에 꼭 연락드리면서
  선교활동에 조금이나마 힘써 보겠습니다.
  돈으로 부치지 못해 우표로 보내드리오니
  필요하실 때 써 주세요.
   
  목사님, 꼭 부탁드리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7월 2일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288 담안편지157 - 망설이다 이렇게 펜을 들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 2017.07.25
287 담안편지156 - 새벽기도를 어떻게 만날 수 있겠습니까 미션퍼블릭 29 2017.07.20
286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26 2017.07.19
285 담안편지155 - 순종하겠다고 굳게 다짐하였습니다 미션퍼블릭 39 2017.07.18
284 담안편지154 - “을”의 마음으로 상생하며 살아갈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45 2017.07.14
>> 담안편지153 - 모든 것이 순식간에 물거품이 되는 것 미션퍼블릭 53 2017.07.12
282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미라집사) 미션퍼블릭 45 2017.07.10
281 담안편지152 - 하나님의 작품이 분명합니다 미션퍼블릭 60 2017.07.10
280 담안편지151 - 옛사랑을 버리고 하나님의 사랑이 되길 소망합니다. 미션퍼블릭 87 2017.07.05
279 담안편지150 - 사랑하는 두 사람에게 꼭 전달되었으면 합니다 미션퍼블릭 95 2017.07.03
278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미션퍼블릭 60 2017.07.03
277 담안편지149 - 이렇게 기쁨이 생길 줄 몰랐습니다 미션퍼블릭 103 2017.06.30
276 담안편지148 - 보내주신 은혜의 월새기로 환골탈태 미션퍼블릭 111 2017.06.28
275 담안편지147 - 꼭 좀 보관 부탁드리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20 2017.06.27
274 자라는 시간(월새기7월호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68 2017.06.26
273 담안편지146 - 또 한사람을 구원받게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미션퍼블릭 120 2017.06.26
272 주일예배 대표기도 (박은주집사) 미션퍼블릭 87 2017.06.26
271 담안편지145 - 힘든 재판의 고비마다 한줄기 빛과 소망으로 미션퍼블릭 127 2017.06.23
270 담안편지144 - 그중 새벽기도 받은 일이 제일 기쁨니다 미션퍼블릭 133 2017.06.21
269 담안편지143 - 한순간의 실수로 이곳에 들어와 있지만 미션퍼블릭 137 2017.06.19
268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미션퍼블릭 103 2017.06.19
267 담안편지142 - 처음으로 싹 트는 성경의 믿음과 신앙생활 미션퍼블릭 156 2017.06.15
266 담안편지141 - 하나님을 만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175 2017.06.12
265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117 2017.06.12
264 담안편지140 - 저는 다음 주에 출소하게 됩니다. 미션퍼블릭 168 2017.06.09
263 담안편지139 - 죽음의 길이 아닌 이곳으로 오게 하셔서 미션퍼블릭 185 2017.06.07
262 담안편지138 - 처음에는 한 두 형제가 보는 듯 하더니 미션퍼블릭 172 2017.06.05
261 담안편지137 - 하나님께서 어디까지 저를 낮추실지 모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87 2017.06.05
260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소연집사) 미션퍼블릭 134 2017.06.05
259 담안편지136 - 아버지의 별 미션퍼블릭 211 2017.06.0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