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197 - 새벽기도 읽는 재미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1-03
담안편지197 - 새벽기도 읽는 재미
 이한규 목사님
  저는 현재 00구치소 0동 0호실 (수번:0000)에 수감 생활하고 있는 000입니다. 저도 대학원을 나와 대기업체와 정부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다 어떻게 살다보니 이곳에서 수감 생활을 하게 되었고 많은 반성과 회개를 하고 있습니다.
   
  저의 큰형님은 000에서 목사님이시고, 어머니는 권사님, 둘째형은 장로님 그리고 제 와이프는 000에 근무하는 믿음이 좋은 집사입니다. 모든 가족들이 이렇게 기독교 집안이고 항상 하나님을 찬송하고 감사기도 드리는 집안인데, 저만 유독 믿음이 부족하고 사회에 반하는 죄를 지어 이렇게 벌을 받고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수용되자 집사람이 제일 먼저 성경책을 넣어 주면서 우선 시편을 읽고 요한복음도 읽으면서 많이 반성하고 회개하면서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고 기독관련 서적을 많이 읽으라 하며 매일 기도한다고 합니다.
   
  전 지금도 모든 분들이 TV 시청도 하고 잠을 자고 있는데 우리 목사님이 주필한 “새벽기도” 월간지를 열심히 읽으면서 쉽게 해석해 주고 재미도 있어 요즘은 새벽기도 읽는 재미에 은혜를 많이 받는 신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제가 0동에 있다 0동으로 전방 왔는데 0동에서는 새벽기도 월간지가 많이 있어 그때 그때마다 읽고 편하게 골라서 읽었는데 이곳 0동에는 새벽기도 월간지가 한 권도 없어 너무나 섭섭하고 답답했습니다. 다행히 전방 오면서 가져온 책이 있어 시간 나는 대로 읽고 있지만 이제 거의 다 읽어가고 있습니다.
   
  실은 새벽기도를 통해 너무 많은 은혜와 하나님에 대한 감사와 신앙생활에 너무 감사했는데 좀 섭섭해서 이렇게 펜을 들었습니다. 하튼 저는 우리 목사님이 집필해 준 새벽기도 책을 읽으면서 많은 은혜를 받고 하루라도 읽지 않으면 마치 식사를 안하는 기분 같아서 미안하게 이렇게 펜을 들었습니다.
   
  2017년도 월간지는 거의 읽은 것 같고 2016년 7월부터 12월까지라도 염치없지만 이곳으로 보내주신다면 정말 많은 사람에게 전도하고 저도 열심히 읽고 모든 분들과 공유하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하겠습니다. 염치없이 이렇게 펜을 들어 부탁만 해서 미안할 뿐입니다. 이곳 담당자에게도 부탁했지만 남의 사동에서 가져와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하여 마침 이 책을 읽으면서 이렇게 부탁하는 내용이 있어 저도 이렇게 펜을 들어 부탁드립니다. (2017년도 2월호 기준)
   
  할렐루야! 하나님의 은총과 은혜가 충만하길 기원합니다. 아멘!
  2017. 10. 1 - 추석 전 신앙이 부족한 초심자 0  0  0 올림 -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357 담안편지204 - 저는 14살 때부터 신앙인의 삶을 살았지만 미션퍼블릭 11 2017.11.20
356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수연집사) 미션퍼블릭 13 2017.11.20
355 담안편지203 - 책 값이 없어요. 나중에 드릴게요. 미션퍼블릭 27 2017.11.17
354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7년 12월호 - 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24 2017.11.17
353 담안편지202 -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 미션퍼블릭 41 2017.11.15
352 담안편지201 - 새벽기도를 계속 읽을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 미션퍼블릭 65 2017.11.13
351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미라집사) 미션퍼블릭 50 2017.11.13
350 담안편지200 - 다시는 이런 곳이 내 거처가 되어서도 안되겠지만 미션퍼블릭 77 2017.11.10
349 담안편지199 - 읽고 또 읽으며 너무나 은혜가 되어 미션퍼블릭 77 2017.11.08
348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64 2017.11.08
347 담안편지198 - 이 세상이 살아가 볼 필요가 있음을 느끼며 미션퍼블릭 69 2017.11.06
>> 담안편지197 - 새벽기도 읽는 재미 미션퍼블릭 80 2017.11.03
345 담안편지196 - '리더의 축복을 꿈꾸라' 미션퍼블릭 81 2017.11.02
344 주일예배 대표기도 (여승훈선교사) 미션퍼블릭 65 2017.11.01
343 담안편지195 - 어느 날 아침은 위로로, 어느 날 아침은 따가운 채찍으로 미션퍼블릭 99 2017.11.01
342 담안편지194 - 이제 저의 삶의 궤도가 달라졌답니다 미션퍼블릭 96 2017.10.30
341 담안편지193 - 로마서 5장 3~4절 말씀을 따라가고 있는 중입니다. 미션퍼블릭 105 2017.10.27
340 담안편지192 - 지옥 불구덩이로 빨려 들어가고 있을 때 미션퍼블릭 111 2017.10.25
339 담안편지191 - 이제는 어느 것도 두렵지 않습니다 미션퍼블릭 140 2017.10.23
338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태은권사) 미션퍼블릭 118 2017.10.23
337 담안편지190 - 이곳 00교도소에서는 구할 수가 없습니다 미션퍼블릭 139 2017.10.20
336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7년 11월호 - 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89 2017.10.19
335 주일예배 대표기도 (박은주집사) 미션퍼블릭 101 2017.10.17
334 담안편지189 - 월새기 책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는지요? 미션퍼블릭 153 2017.10.17
333 담안편지188 - 저의 죄값을 감히 십자가라고 여기지 않도록 미션퍼블릭 143 2017.10.13
332 담안편지187 - 하나님의 마음을 조금 알게 된 제게 미션퍼블릭 170 2017.10.10
331 담안편지186 - 명쾌한 편지 미션퍼블릭 170 2017.10.10
330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미션퍼블릭 119 2017.10.09
329 담안편지185 - 내 삶의 새로운 터닝포인트 미션퍼블릭 181 2017.10.06
328 담안편지184 - 찬송가도 조금씩 따라 부르기 시작하였습니다 미션퍼블릭 202 2017.10.0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