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2) -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1-15
담안편지(202) -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
  우리의 구원자이신 주님의 이름으로 소식을 전합니다.
  연일 메세지가 도착하였습니다.
  10/13日자에 보내신 메시지가 먼저 도착했고
  10/3日자에 보내주신 메세지가 오히려 하루 늦게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바쁘신 와중에서도 분에 넘치는 관심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저하고 같이 소중한 하나님의 자녀인 000에게도 은혜롭게 도착한바
  000 아우가 운동시간 나가면서 저가 있는 방 앞을 지나면서
  고개를 깊이 숙이며 인사하면서
  “형님 너무 감사드리고 저에게 큰힘이 될 것입니다” 하더군요.
   
  그래서 월새기를 받고 저의 인도로 10月에 있는 종교행사에 함께 참석하였답니다.
  옆 좌석에 앉아서 찬송가를 부를 때 음을 맞춰 볼려고 흥얼거렸습니다.
  부디 000 자녀도 하나님에 의해 구원받기만 바랍니다.
   
  은혜 가득한 짧지만 따뜻하기만 한 메세지를 읽다가
  저의 딸아이들 “00와 00이도 주님께 올립니다.” 라는 대목에서
  이런 기분 느껴보셨는지요? 저의 몸에 있는 세포가 무장해제 되어
  먹먹함이 온몸을 휘감으며 흐르는 눈물을 감출수가 없었답니다.
  다들 마찬가지시겠지만 우리네 사람은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인가 봅니다.
  여튼간에 따뜻하고 섬세하시면서 풍성한 마음씨 덕에
  또 하나님의 은혜를 입어 살아가게 됩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희망의 불씨를 안긴다는 것은
  아무나 하는 일이 아닌가 합니다.
  근데 저 자신이 느끼기에 더 깊게 주님을 함께하지 못하고
  순간순간 여기 생활의 팍팍한 것을 이유로
  뒤돌아서면 말 한마디 그리고 행동하나를 후회하며
  주님께 잘못했습니다. 용서해 주십시요 하게 됩니다.
   
  아마도 이 표현이 잘못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회사에 있을 때 직원교육을 할 때
  항상 백보드 판에 쓰는 영어문장이 있답니다.
  “The most important thing in life is family"라고
  다른 말이 필요 없다. 무조건 가족이 우선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가족을 위해 회사 일에 매진하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family"를 ”Christ"로 확고하게 머리에 각인이 될 때
  가족도 더 뜨겁게 사랑하게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좀 더 주님의 말씀이 필요함을 느끼면서
  변함없는 월새기 11월호와 같이 11월 첫날을 열고 싶습니다.
  000 자녀도 함께 말입니다.
  하나님께 약속을 드립니다.
  저 또한 사회복귀 하는 대로 월새기사역에 동참할 것을 말입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한규 목사님 그리고 월새기 전체 가족분들에게
  주님의 은혜 충만하심을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아멘”
  날씨 기온 차이가 많이 납니다.
  건강하십시요. 고맙습니다.
  2017年 10月 22日 성도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59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73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63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7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5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10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1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52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0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7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0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7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93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1 2018.10.0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