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1-29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안녕하십니까!
  보내주신 서신과 월간새벽기도 잘 받았습니다.
  어떤 편지든 기도문이든 서신이든 받으면 기분이 좋아지네요.
   
  요즘 유난히도 하늘이 푸르고 햇살이 투명하면서
  바람은 아직 서늘하면서도 감미롭습니다.
  서신을 받으니 하나님께 감사함을 드립니다.
   
  이곳 00으로 온지도 8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10년의 형기가 이제는 2년여 정도 남기고 있지만
  그 기간 동안 멸망자의 심판 기간이기도 하고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이기도 합니다.
   
  이곳에서 깨지고 가루가 되어서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소망하며
  새벽마다 기도와 찬양을 속으로만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마음에 합당한 자로 임마누엘의 축복을 받기 위하는
  준비과정이 되어지는 훈련의 장소로 삼고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기를 소망합니다.
   
  저는 외로움, 그리움, 고독함이 엄숙해 올 때면 눈을 감고 찬양을 합니다.
  “사랑합니다 - 나의 예수님”
  방안에서 5명이 지내고 있는 관계로
  큰 소리로는 읽고 부를 수가 없는 관계로
  새벽기도 시간에 속으로만 작게 기도와 찬양을 합니다.
  그 시간이 저에게는 하나님께 드리는 회개의 시간입니다.
  세포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길 원하고 부르다 보면
  하나님의 사랑으로 가슴부터 찐한 감동과 함께 눈물이 나곤 합니다.
   
  저 같은 흠 많고 구제 불능인 사람에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감동을 주신 하나님께서
  월간새벽기도를 연결해 주신 것을 감사함을 느끼면서 그래도 행복합니다.
  외롭게 만드신 이유를 알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를 만나라.. 나와 함께하자. 고 부르셨습니다.”
  회초리와 채찍은 사랑의 매라는 것을 알면서도
  가혹하다고 감해달라고 애원하기도 합니다.
  힘들고 고통받을 때 어떻게 이겨내셨는지?
  형제, 가족, 지인들까지도 멀어져 가는 느낌 속에서
  더욱더 절 외롭고 고통으로 빠져들어 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순간 감정일 뿐 하나님을 생각하며 되돌립니다.
  정의와 공의가 불의를 물리치고,
  하나님의 선이 악을 모두 이기고 선한 세상이 되어
  많은 사람들이 구원에 이르기를 바랍니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에 이제 남은 것과 돌아와야 하는 것은
  추위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또한 목사님을 비롯해서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형제, 자매님들의 건강 조심하시길 기도드립니다. 
  17.11.4 土  0  0  0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368 담안편지212 - 제 생각을 바꾸는데 월새기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8 2017.12.15
367 담안편지211 - <월새기> 말씀을 특별과외 받는 느낌 미션퍼블릭 23 2017.12.12
366 주일예배 대표기도 (민경선사모) 미션퍼블릭 24 2017.12.11
365 담안편지210 - 불순물들을 제거하는 소중한 시간 미션퍼블릭 30 2017.12.08
364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생각하고 미션퍼블릭 45 2017.12.06
363 주일예배 대표기도 (유광진집사) 미션퍼블릭 60 2017.12.04
362 담안편지208 - 이곳 삶이 제 인생에서 최고로 인간답게 살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70 2017.12.01
>>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미션퍼블릭 75 2017.11.29
360 주일예배 대표기도 (김판종집사) 미션퍼블릭 85 2017.11.27
359 담안편지206 - 누군가의 후원으로 제 영혼에 위로가 된 <월새기> 미션퍼블릭 89 2017.11.27
358 담안편지205 - 누군가 보내주는 새벽기도를 통해 미션퍼블릭 105 2017.11.22
357 담안편지204 - 저는 14살 때부터 신앙인의 삶을 살았지만 미션퍼블릭 118 2017.11.20
356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수연집사) 미션퍼블릭 117 2017.11.20
355 담안편지203 - 책 값이 없어요. 나중에 드릴게요. 미션퍼블릭 132 2017.11.17
354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7년 12월호 - 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95 2017.11.17
353 담안편지202 -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 미션퍼블릭 140 2017.11.15
352 담안편지201 - 새벽기도를 계속 읽을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 미션퍼블릭 170 2017.11.13
351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미라집사) 미션퍼블릭 126 2017.11.13
350 담안편지200 - 다시는 이런 곳이 내 거처가 되어서도 안되겠지만 미션퍼블릭 160 2017.11.10
349 담안편지199 - 읽고 또 읽으며 너무나 은혜가 되어 미션퍼블릭 166 2017.11.08
348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126 2017.11.08
347 담안편지198 - 이 세상이 살아가 볼 필요가 있음을 느끼며 미션퍼블릭 149 2017.11.06
346 담안편지197 - 새벽기도 읽는 재미 미션퍼블릭 155 2017.11.03
345 담안편지196 - '리더의 축복을 꿈꾸라' 미션퍼블릭 152 2017.11.02
344 주일예배 대표기도 (여승훈선교사) 미션퍼블릭 124 2017.11.01
343 담안편지195 - 어느 날 아침은 위로로, 어느 날 아침은 따가운 채찍으로 미션퍼블릭 168 2017.11.01
342 담안편지194 - 이제 저의 삶의 궤도가 달라졌답니다 미션퍼블릭 167 2017.10.30
341 담안편지193 - 로마서 5장 3~4절 말씀을 따라가고 있는 중입니다. 미션퍼블릭 203 2017.10.27
340 담안편지192 - 지옥 불구덩이로 빨려 들어가고 있을 때 미션퍼블릭 186 2017.10.25
339 담안편지191 - 이제는 어느 것도 두렵지 않습니다 미션퍼블릭 247 2017.10.2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