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1-29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안녕하십니까!
  보내주신 서신과 월간새벽기도 잘 받았습니다.
  어떤 편지든 기도문이든 서신이든 받으면 기분이 좋아지네요.
   
  요즘 유난히도 하늘이 푸르고 햇살이 투명하면서
  바람은 아직 서늘하면서도 감미롭습니다.
  서신을 받으니 하나님께 감사함을 드립니다.
   
  이곳 00으로 온지도 8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10년의 형기가 이제는 2년여 정도 남기고 있지만
  그 기간 동안 멸망자의 심판 기간이기도 하고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이기도 합니다.
   
  이곳에서 깨지고 가루가 되어서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소망하며
  새벽마다 기도와 찬양을 속으로만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마음에 합당한 자로 임마누엘의 축복을 받기 위하는
  준비과정이 되어지는 훈련의 장소로 삼고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기를 소망합니다.
   
  저는 외로움, 그리움, 고독함이 엄숙해 올 때면 눈을 감고 찬양을 합니다.
  “사랑합니다 - 나의 예수님”
  방안에서 5명이 지내고 있는 관계로
  큰 소리로는 읽고 부를 수가 없는 관계로
  새벽기도 시간에 속으로만 작게 기도와 찬양을 합니다.
  그 시간이 저에게는 하나님께 드리는 회개의 시간입니다.
  세포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길 원하고 부르다 보면
  하나님의 사랑으로 가슴부터 찐한 감동과 함께 눈물이 나곤 합니다.
   
  저 같은 흠 많고 구제 불능인 사람에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감동을 주신 하나님께서
  월간새벽기도를 연결해 주신 것을 감사함을 느끼면서 그래도 행복합니다.
  외롭게 만드신 이유를 알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를 만나라.. 나와 함께하자. 고 부르셨습니다.”
  회초리와 채찍은 사랑의 매라는 것을 알면서도
  가혹하다고 감해달라고 애원하기도 합니다.
  힘들고 고통받을 때 어떻게 이겨내셨는지?
  형제, 가족, 지인들까지도 멀어져 가는 느낌 속에서
  더욱더 절 외롭고 고통으로 빠져들어 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순간 감정일 뿐 하나님을 생각하며 되돌립니다.
  정의와 공의가 불의를 물리치고,
  하나님의 선이 악을 모두 이기고 선한 세상이 되어
  많은 사람들이 구원에 이르기를 바랍니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에 이제 남은 것과 돌아와야 하는 것은
  추위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또한 목사님을 비롯해서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형제, 자매님들의 건강 조심하시길 기도드립니다. 
  17.11.4 土  0  0  0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01 담안편지233 - “음지에서 힘을 기르라” 미션퍼블릭 20 2018.02.14
400 우물 (월새기 2018년 3월호 - 시/그림 / 이한나) 미션퍼블릭 18 2018.02.13
399 담안편지232 - 결과에 연연하여 괴로워할 일이 아니었습니다 미션퍼블릭 32 2018.02.12
398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23 2018.02.12
397 담안편지231 - 사랑합니다 미션퍼블릭 44 2018.02.09
396 담안편지230 -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55 2018.02.06
395 담안편지229 - 나의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려 합니다 미션퍼블릭 59 2018.02.05
394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태은권사) 미션퍼블릭 62 2018.02.05
393 담안편지228 - 새벽마다 첫 시간을 새벽기도로 Q.T를 하면서 미션퍼블릭 80 2018.02.02
392 담안편지227 - 교도관을 통해 전해받은 새벽기도 한 권 미션퍼블릭 93 2018.01.31
391 주일예배 대표기도 (박은주집사) 미션퍼블릭 77 2018.01.30
390 담안편지226 - 월새기는 새벽을 열어주는 AM 5:00 알람입니다 미션퍼블릭 97 2018.01.30
389 담안편지225 - “새벽기도” 선교를 위해 엄청들 부르짖고 있답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1.25
388 담안편지224 - “새벽기도”는 제게 소중한 동아줄이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1.22
387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미션퍼블릭 91 2018.01.22
386 담안편지223 - 담당 교도관에게 수차례 부탁하여 미션퍼블릭 126 2018.01.19
385 담안편지222 - 하나님을 영접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중입니다 미션퍼블릭 135 2018.01.18
384 안정 (월새기 2018년 2월호 -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91 2018.01.17
383 담안편지221 - ‘새벽기도’는 아침예배이며, 설교입니다 미션퍼블릭 120 2018.01.15
382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미션퍼블릭 91 2018.01.15
381 담안편지220 - 새벽기도 책을 보는 형제들이 많아졌습니다. 미션퍼블릭 132 2018.01.12
380 담안편지219 - 생각만 하여도 기쁨이 샘솟습니다. 미션퍼블릭 148 2018.01.10
379 주일예배 간증기도(김현임집사) 미션퍼블릭 124 2018.01.08
378 담안편지218 - 행여나 하나님께서 다시 받아 주실까 미션퍼블릭 149 2018.01.08
377 담안편지217 - 이곳은 더 이상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57 2018.01.05
376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미션퍼블릭 181 2018.01.02
375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148 2018.01.02
374 겨울밤 (월새기 2018년 1월호 - 시/그림 / 이한나) 미션퍼블릭 62 2018.01.01
373 담안편지215 - 건널 수 없는 바다처럼 여겨지는 힘든 일들도 미션퍼블릭 197 2017.12.29
372 담안편지214 - 하나님을 진심으로 알게 해준 책 미션퍼블릭 237 2017.12.2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