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2-06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날씨가 갑작스럽게 한겨울 날씨처럼 무척이나 차갑습니다.
  간혹 매일 아침 월새기로 맞이하다가 감사함을 전하는 서신을 보내드릴려고 하였으니
  저가 아니래도 월새기로 인해 은혜받으실 많은 분들이 이한규 목사님께
  서신을 보내오리라 생각이 들어 자칫 저까지 보내드림으로 해서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 하여 매달 한번씩 월새기 부탁도 드릴 겸해서 보내게 됩니다.
   
  사실 서신을 다음주에나 보낼려고 하다 이번달 11월 30일에
  그렇게 길게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끌어온 재판을
  마무리할 선고라는 기일이 잡혀 있답니다.
  기도로 시작해서 기도로 끝나고는 있으나 혼자서는 감당키 어렵기에
  이렇게 저에 대해 기도해주십사 무례할 줄 모르나 부탁드려봅니다.
   
  16개월 너무나 긴 여정이었습니다.
  다시금 하나님이 저의 삶의 전부가 되기 위해 나름 노력도 하였고
  또한 오해 아닌 오해를 풀기 위해 엄청난 힘도 기울인 바 있습니다.
  그러나 사정이 녹록지만 않기에 요 몇 일 상간에 좌절이라는 것도 맛보곤 했답니다.
   
  결과는 예단치는 못합니다.
  재판부에 그만큼 고통을 겪었고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에
  하루 빨리 제 자리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곡히 간원 드린다고는 하였답니다.
  그러나 결과가 좋지 않아 더 영어의 세월을 살게 된다면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생각하고
  가슴을 열고 받아드릴려고 마음은 굳게 먹고 있습니다.
  그러나 강인한 성격을 가진 것이 아니다보니 쉽지만은 아니리라 생각은 합니다.
   
  어느 때부터 많은 것도 잊어버리고 싶어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운동시간에 반팔 반바지에 누가 보면 미친 듯이 뛰고 있답니다.
  모두들 염려 섞인 눈으로 봅니다만 이렇게라도 안하면 많이 힘들거 같아 뜁니다.
  저의 건강 그렇게 좋지만은 않으나 이것 또한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되도 괜찮습니다.
  저의 2017년 안에 자유로운 복귀를 위해 중보기도 부탁드려봅니다.
  고맙고 감사드리고 12월 첫날도 월새기로 열고 싶습니다.
  변함없이 이한규 목사님과 그리고 하늘 일하고 계시는
  월새기 가족분들 위해 오늘도 내일도 계속 기도드립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제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저는 큰 죄인입니다. 회개합니다. 용서해주십시요”“아멘”
 
  2017년 11월 19일 00구치소에서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01 담안편지233 - “음지에서 힘을 기르라” 미션퍼블릭 20 2018.02.14
400 우물 (월새기 2018년 3월호 - 시/그림 / 이한나) 미션퍼블릭 18 2018.02.13
399 담안편지232 - 결과에 연연하여 괴로워할 일이 아니었습니다 미션퍼블릭 32 2018.02.12
398 주일예배 대표기도 (조돈철집사) 미션퍼블릭 23 2018.02.12
397 담안편지231 - 사랑합니다 미션퍼블릭 44 2018.02.09
396 담안편지230 -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55 2018.02.06
395 담안편지229 - 나의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려 합니다 미션퍼블릭 59 2018.02.05
394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태은권사) 미션퍼블릭 62 2018.02.05
393 담안편지228 - 새벽마다 첫 시간을 새벽기도로 Q.T를 하면서 미션퍼블릭 80 2018.02.02
392 담안편지227 - 교도관을 통해 전해받은 새벽기도 한 권 미션퍼블릭 93 2018.01.31
391 주일예배 대표기도 (박은주집사) 미션퍼블릭 77 2018.01.30
390 담안편지226 - 월새기는 새벽을 열어주는 AM 5:00 알람입니다 미션퍼블릭 97 2018.01.30
389 담안편지225 - “새벽기도” 선교를 위해 엄청들 부르짖고 있답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1.25
388 담안편지224 - “새벽기도”는 제게 소중한 동아줄이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1.22
387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미션퍼블릭 91 2018.01.22
386 담안편지223 - 담당 교도관에게 수차례 부탁하여 미션퍼블릭 126 2018.01.19
385 담안편지222 - 하나님을 영접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중입니다 미션퍼블릭 135 2018.01.18
384 안정 (월새기 2018년 2월호 - 시/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91 2018.01.17
383 담안편지221 - ‘새벽기도’는 아침예배이며, 설교입니다 미션퍼블릭 120 2018.01.15
382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미션퍼블릭 91 2018.01.15
381 담안편지220 - 새벽기도 책을 보는 형제들이 많아졌습니다. 미션퍼블릭 132 2018.01.12
380 담안편지219 - 생각만 하여도 기쁨이 샘솟습니다. 미션퍼블릭 148 2018.01.10
379 주일예배 간증기도(김현임집사) 미션퍼블릭 124 2018.01.08
378 담안편지218 - 행여나 하나님께서 다시 받아 주실까 미션퍼블릭 149 2018.01.08
377 담안편지217 - 이곳은 더 이상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57 2018.01.05
376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미션퍼블릭 181 2018.01.02
375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148 2018.01.02
374 겨울밤 (월새기 2018년 1월호 - 시/그림 / 이한나) 미션퍼블릭 62 2018.01.01
373 담안편지215 - 건널 수 없는 바다처럼 여겨지는 힘든 일들도 미션퍼블릭 197 2017.12.29
372 담안편지214 - 하나님을 진심으로 알게 해준 책 미션퍼블릭 237 2017.12.2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