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2-06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날씨가 갑작스럽게 한겨울 날씨처럼 무척이나 차갑습니다.
  간혹 매일 아침 월새기로 맞이하다가 감사함을 전하는 서신을 보내드릴려고 하였으니
  저가 아니래도 월새기로 인해 은혜받으실 많은 분들이 이한규 목사님께
  서신을 보내오리라 생각이 들어 자칫 저까지 보내드림으로 해서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 하여 매달 한번씩 월새기 부탁도 드릴 겸해서 보내게 됩니다.
   
  사실 서신을 다음주에나 보낼려고 하다 이번달 11월 30일에
  그렇게 길게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끌어온 재판을
  마무리할 선고라는 기일이 잡혀 있답니다.
  기도로 시작해서 기도로 끝나고는 있으나 혼자서는 감당키 어렵기에
  이렇게 저에 대해 기도해주십사 무례할 줄 모르나 부탁드려봅니다.
   
  16개월 너무나 긴 여정이었습니다.
  다시금 하나님이 저의 삶의 전부가 되기 위해 나름 노력도 하였고
  또한 오해 아닌 오해를 풀기 위해 엄청난 힘도 기울인 바 있습니다.
  그러나 사정이 녹록지만 않기에 요 몇 일 상간에 좌절이라는 것도 맛보곤 했답니다.
   
  결과는 예단치는 못합니다.
  재판부에 그만큼 고통을 겪었고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에
  하루 빨리 제 자리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곡히 간원 드린다고는 하였답니다.
  그러나 결과가 좋지 않아 더 영어의 세월을 살게 된다면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생각하고
  가슴을 열고 받아드릴려고 마음은 굳게 먹고 있습니다.
  그러나 강인한 성격을 가진 것이 아니다보니 쉽지만은 아니리라 생각은 합니다.
   
  어느 때부터 많은 것도 잊어버리고 싶어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운동시간에 반팔 반바지에 누가 보면 미친 듯이 뛰고 있답니다.
  모두들 염려 섞인 눈으로 봅니다만 이렇게라도 안하면 많이 힘들거 같아 뜁니다.
  저의 건강 그렇게 좋지만은 않으나 이것 또한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되도 괜찮습니다.
  저의 2017년 안에 자유로운 복귀를 위해 중보기도 부탁드려봅니다.
  고맙고 감사드리고 12월 첫날도 월새기로 열고 싶습니다.
  변함없이 이한규 목사님과 그리고 하늘 일하고 계시는
  월새기 가족분들 위해 오늘도 내일도 계속 기도드립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제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저는 큰 죄인입니다. 회개합니다. 용서해주십시요”“아멘”
 
  2017년 11월 19일 00구치소에서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51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65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3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09.05
318 담안편지315 - 월새기로 갈증을 달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18.09.03
317 담안편지314 - 이곳에 이방에 저를 있게 하신 이유 요삼일육선교회 83 2018.08.31
316 담안편지313 - 출소라는 것을 하게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18.08.29
315 담안편지312 - 복음의 노다지로 함께 할 지체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08.27
314 담안편지311 - 부족하게 느끼던 저의 교만을 발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18.08.24
313 담안편지310 - 덫에 걸린 사슴의 발버둥처럼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8.08.21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160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09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8.08.01
305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8.07.30
304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6 2018.07.27
303 담안편지300 -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삼일육선교회 201 2018.07.25
302 담안편지299 - 한 달동안 고민하다가 찾은 방법! 요삼일육선교회 163 2018.07.23
301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1 2018.07.20
300 담안편지297 - 그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1 2018.07.18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6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8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4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6 2018.07.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