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2-06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날씨가 갑작스럽게 한겨울 날씨처럼 무척이나 차갑습니다.
간혹 매일 아침 월새기로 맞이하다가 감사함을 전하는 서신을 보내드릴려고 하였으니
저가 아니래도 월새기로 인해 은혜받으실 많은 분들이 이한규 목사님께
서신을 보내오리라 생각이 들어 자칫 저까지 보내드림으로 해서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 하여 매달 한번씩 월새기 부탁도 드릴 겸해서 보내게 됩니다.
 
사실 서신을 다음주에나 보낼려고 하다 이번달 11월 30일에
그렇게 길게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끌어온 재판을
마무리할 선고라는 기일이 잡혀 있답니다.
기도로 시작해서 기도로 끝나고는 있으나 혼자서는 감당키 어렵기에
이렇게 저에 대해 기도해주십사 무례할 줄 모르나 부탁드려봅니다.
 
16개월 너무나 긴 여정이었습니다.
다시금 하나님이 저의 삶의 전부가 되기 위해 나름 노력도 하였고
또한 오해 아닌 오해를 풀기 위해 엄청난 힘도 기울인 바 있습니다.
그러나 사정이 녹록지만 않기에 요 몇 일 상간에 좌절이라는 것도 맛보곤 했답니다.
 
결과는 예단치는 못합니다.
재판부에 그만큼 고통을 겪었고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에
하루 빨리 제 자리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곡히 간원 드린다고는 하였답니다.
그러나 결과가 좋지 않아 더 영어의 세월을 살게 된다면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생각하고
가슴을 열고 받아드릴려고 마음은 굳게 먹고 있습니다.
그러나 강인한 성격을 가진 것이 아니다보니 쉽지만은 아니리라 생각은 합니다.
 
어느 때부터 많은 것도 잊어버리고 싶어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운동시간에 반팔 반바지에 누가 보면 미친 듯이 뛰고 있답니다.
모두들 염려 섞인 눈으로 봅니다만 이렇게라도 안하면 많이 힘들거 같아 뜁니다.
저의 건강 그렇게 좋지만은 않으나 이것 또한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되도 괜찮습니다.
저의 2017년 안에 자유로운 복귀를 위해 중보기도 부탁드려봅니다.
고맙고 감사드리고 12월 첫날도 월새기로 열고 싶습니다.
변함없이 이한규 목사님과 그리고 하늘 일하고 계시는
월새기 가족분들 위해 오늘도 내일도 계속 기도드립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제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저는 큰 죄인입니다. 회개합니다. 용서해주십시요”“아멘”

2017년 11월 19일 00구치소에서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0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1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36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57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73 2018.06.11
282 담안편지279 - 하나님께서 숨을 쉬지 않고 계시는 느낌... 미션퍼블릭 81 2018.06.07
281 담안편지278 -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 미션퍼블릭 84 2018.06.04
280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미션퍼블릭 100 2018.06.01
279 담안편지276 - 회개의 방, 기도의 방, 말씀의 방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89 2018.05.31
278 담안편지275 - 새벽기도는 저에게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말씀입니다 미션퍼블릭 96 2018.05.28
277 담안편지274 - 하나님을 믿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5.25
276 담안편지273 - 밖에 있었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하나님 은혜 미션퍼블릭 115 2018.05.23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116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147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135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149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163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168 2018.05.08
269 담안편지266 - 2019년 9월 사회에 복귀하는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87 2018.05.04
268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미션퍼블릭 191 2018.04.30
26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미션퍼블릭 209 2018.04.27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214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221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4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236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221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268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288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302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274 2018.04.1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