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11 - <월새기> 말씀을 특별과외 받는 느낌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7-12-12
담안편지211 - <월새기> 말씀을 특별과외 받는 느낌
 이한규 목사님께
저는 00구치소에 생활하는 000입니다. 저의 나이는 47세랍니다. 저희 고향은 전라남도 00 사람입니다. 이한규 목사님께서 발행하는 「월새기」 애독자이기도 합니다.

진작부터 펜을 잡고 싶었지만 “다음 주에 해야지..” “다음 주에 해야지” 하면서 미루었습니다. 2017.11.15(수) 큐티말씀을 묵상하던 중에 저는 펜을 잡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사야 6장 9~13절 말씀 아래 “희망의 그루터기가 되라”는전체 제목 아래 더 이상 펜을 미룰 수가 없었습니다. <월새기> 말씀을 통하여 큰 은혜를 받은 성도가 <월새기> 말씀을 특별과외 받는 느낌으로 말씀을 묵상한다는 소개의 내용이었습니다.
 
“하나님 저를 어디에 쓰시려고 이렇게 시련을 주십니까” 기도하였다는 성도의 기도제목은 바로 저의 기도제목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성도의 기도제목 아래 문서선교를 돕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란 생각에 “후원의 밤” 행사를 통하여 사역을 돕고자 했다는 것입니다. 한 성도의 제안에 “내면의 욕심”을 느꼈다는 목사님의 고백은 저로 하여금 놀라운 발견이었습니다. “내면의 욕심”을 어떻게 볼 수 있단 말인가 저는 한참동안 목사님의 설교말씀에서 눈을 땔 수가 없었습니다. 정중하게 거절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혔다는 목사님의 고백은 저로 하여금 너무나도 놀라운 것이었습니다. “남의 것을 거절하지 못한 죄” 이것이 저의 문제라는 사실에 눈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2004년 큰 교통사고를 당하였습니다. 대, 소변을 해결해 준 간병인에게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30대 초반에 교통사고 당시 죽었더라면 이렇게 많은 죄를 짓지 않을 터인데 생각하면서 생활하였습니다. “살아있어도 죽어있는 생활” 이것이 저의 취미인 듯 그렇게 생활하였습니다. 40대 후반 저는 그렇게 그렇게 대충대충 살면서도 2014년 “국제 민간 다문화 상담사 2급”을 취득하였습니다. 교통사고 당시 표시나지 않는 상처는 머리에 있었습니다. 그런 사실을 모른 체 살았습니다.
 
저는 계산능역이 다른 사람들보다 떨어집니다. 저는 교통사고 당시 제가 기억할 수 있는 모든 문장과 단어를 잊어버렸습니다. 성경을 얼마나 썼는지 모릅니다. 24시간 중 20시간을 앉아서 뜻과 알지 못하는 성경 이름을 기억할 수도 없는 성경을 쓰면서 글씨 쓰는 법을 익혔습니다. 갈 때도 없는 저, 말하는 것도 어렵고 짐승처럼 먹고 잠자는 것만이 사는 것이라 생각했던 사람이 바로 저였습니다.
 
너희가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할 것이요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리라 하여 백성의 마음을 둔하게 하며 귀가 막히고 눈이 감기게 하라 염려하건대 눈으로 보고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닫고 다시 돌아와 고침을 받을까 하노라 “주여 어느때까지니이까” (사 6:9~11)
 
“하나님 귀한분이 이렇게 소중한 제안을 했는데 상처 없이 잘 거절하게 하소서!” 목사님의 기도가 저의 가슴에서 메아리쳤습니다. “상처 없이 거절하는 것” 왜 저는 안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왜 저에게는 이런 마음이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왜 저는 안 될까요.” “하나님 아버지 왜 저는 겸손하고는 거리가 멀까요.” “하나님 아버지 왜 저는 저의 고집만 있을까요.” 마음에 상처를 고백하다 보면 언제나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이기는 것 같고 저는 철저하게 패배하는 병사처럼 주저앉는 모습인지 모르겠습니다.
 
목사님
저는 매사에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할 때마다 원망하고 불평하는 기도를 합니다. 마음에 상처를 고백하다 보면 언제나 손해 보는 것 같습니다. 목사님께서는 매순간 시련과 연단 중에 믿음이 약해지거나 선한 비전을 포기하지 말라 합니다. 목사님께서는 매순간 하나님을 의지하라 하십니다. 저는 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처럼 “회개”하여 보려 합니다. 기도할 때마다 원망과 불평이 될 때에도 정중하게 승리하는 비법을 배워 보려 합니다.목사님의 <월새기>를 통하여 “감동 받았다”는 마음을 어떻게 전하여야 저의 마음이 전달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두서없이 고백하는 이 한 장의 서선이 주의 은혜로 목사님께서 기도할 때에 떠오르는 이름 석 자가 되길 소망하며 펜을 마칩니다. 
00구치소에서 0 0 0성도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0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1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36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57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73 2018.06.11
282 담안편지279 - 하나님께서 숨을 쉬지 않고 계시는 느낌... 미션퍼블릭 81 2018.06.07
281 담안편지278 -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 미션퍼블릭 84 2018.06.04
280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미션퍼블릭 100 2018.06.01
279 담안편지276 - 회개의 방, 기도의 방, 말씀의 방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89 2018.05.31
278 담안편지275 - 새벽기도는 저에게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말씀입니다 미션퍼블릭 96 2018.05.28
277 담안편지274 - 하나님을 믿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5.25
276 담안편지273 - 밖에 있었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하나님 은혜 미션퍼블릭 115 2018.05.23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116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147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135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149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163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168 2018.05.08
269 담안편지266 - 2019년 9월 사회에 복귀하는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87 2018.05.04
268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미션퍼블릭 191 2018.04.30
26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미션퍼블릭 209 2018.04.27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214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221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4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236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221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268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288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302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274 2018.04.1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