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1-02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생각만 해도 감사하고 고마운 월새기!
  어느새 12월입니다.
  한창 더운 8월에 뵙고 벌써 영하의 날씨입니다.
   
  지금 이렇게 서신을 쓰고 있는 저 자신의 모습을 보면
  참 비굴하다란 생각에 부끄럽기까지 합니다.
   
  00에서 00으로 이제 마지막 확정소인 00교도소로 오면서
  처음 스스로 삶의 의미와 목표를 잃고 방황할 때,
  새벽기도의 사랑이 담긴 편안한 서신들을 받고
  ‘새벽기도’를 통해 마음의 안정과 비록 항고 상고 모두 기각을 받고도
  편안하게 하나님께 모든 걸 맡기고
  (비록 독방 카메라가 항상 켜져 노려보고 있지만요 ㅋㅋ) 성경속에 편안함을 느낍니다.
   
  어느새 좀 편하니깐, 좀 적응되니깐, 하나님도 잊고, 성경도 안보고, 월새기도 잊고 ㅠ.ㅠ
  참 인간이 간사한 것 같더라구요.
  그러다 이곳 00교도소 (저는 2급을 받았습니다.)
  2급 교도소라고 잔뜩 기대하고 이젠 우울증 약도 줄이고 등등
  남은 8개월 잘해야지 하면서 왔지만 마치 옛날 일제시대의 서대문 형무소처럼
  개선되지 않은 30년 전의 환경 그대로,
  그리고 그로인한 배관 잘못으로 하루종일 견디기 힘든 소음 속에서
  다시 살아가야 할 의미와 정신적, 육체적 고통 속에서
  (여긴 예전 우리 국민학교때의 마룻바닥으로 난방 자체가 안됨)
  그제야 다시 성경도, 새벽기도도 생각이 났습니다.
   
  하나님께서 벌을 주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새벽기도’ 책을 다시 구하기 위해 서신을 쓸려고 마음먹던 차에
  정말 희한하게 제 생각에 무한한 하나님의 기적과 같은 사랑으로
  생각지도 않게 제가 머물고 있는 사동의 조그마한 책장에
  딱 1권의 ‘12월 새벽기도’가 있는 것입니다.
   
  정말 11월에 이곳으로 온 후 한 번도 본적이 없는 책이,
  다시 읽으려고 마음먹은 순간에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입니다.
  그 조그마한 책장을 살펴보는 기독교인이 우리 사동에만 50명이 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딱 1권만 들어왔고 그걸 제가 진료 받으러 나가는 순간에 왔을까요?
  모두 월새기의 배려와 사랑이 깃든 기도와 그로인한 하나님의 은총인가 봅니다.
   
  첨에 이곳에 왔을 때는 다시 살고자 하는 의욕도 마음도 없을 만큼 시설뿐만 아니라
  정신과 진료를 담당하는 교도관의 처우에 너무 실망해서 힘들었지만
  다시 하나님 믿고 열심히 기도해서 남은 8개월 무사히 마치고
  나가서는 꼭 사역하는 사람이 되도록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Marry Christmas !! ^^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382 담안편지221 - ‘새벽기도’는 아침예배이며, 설교입니다 미션퍼블릭 19 2018.01.15
381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미션퍼블릭 19 2018.01.15
380 담안편지220 - 새벽기도 책을 보는 형제들이 많아졌습니다. 미션퍼블릭 27 2018.01.12
379 담안편지219 - 생각만 하여도 기쁨이 샘솟습니다. 미션퍼블릭 38 2018.01.10
378 주일예배 간증기도(김현임집사) 미션퍼블릭 44 2018.01.08
377 담안편지218 - 행여나 하나님께서 다시 받아 주실까 미션퍼블릭 51 2018.01.08
376 담안편지217 - 이곳은 더 이상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60 2018.01.05
>>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미션퍼블릭 68 2018.01.02
374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미션퍼블릭 54 2018.01.02
373 담안편지215 - 건널 수 없는 바다처럼 여겨지는 힘든 일들도 미션퍼블릭 91 2017.12.29
372 담안편지214 - 하나님을 진심으로 알게 해준 책 미션퍼블릭 99 2017.12.26
371 주일예배 대표기도 (허장도집사) 미션퍼블릭 74 2017.12.25
370 담안편지213 - 가위바위보로 제가 한 권 볼 수 있었으나 미션퍼블릭 118 2017.12.20
369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한명집사) 미션퍼블릭 86 2017.12.18
368 담안편지212 - 제 생각을 바꾸는데 월새기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28 2017.12.15
367 담안편지211 - <월새기> 말씀을 특별과외 받는 느낌 미션퍼블릭 124 2017.12.12
366 주일예배 대표기도 (민경선사모) 미션퍼블릭 95 2017.12.11
365 담안편지210 - 불순물들을 제거하는 소중한 시간 미션퍼블릭 144 2017.12.08
364 담안편지209 - 주님께서 원하시는 바가 그러리라 생각하고 미션퍼블릭 159 2017.12.06
363 주일예배 대표기도 (유광진집사) 미션퍼블릭 128 2017.12.04
362 담안편지208 - 이곳 삶이 제 인생에서 최고로 인간답게 살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177 2017.12.01
361 담안편지207 - 주님께서 쓰시기에 좋은 그릇으로 다시 태어나기 미션퍼블릭 178 2017.11.29
360 주일예배 대표기도 (김판종집사) 미션퍼블릭 182 2017.11.27
359 담안편지206 - 누군가의 후원으로 제 영혼에 위로가 된 <월새기> 미션퍼블릭 197 2017.11.27
358 담안편지205 - 누군가 보내주는 새벽기도를 통해 미션퍼블릭 234 2017.11.22
357 담안편지204 - 저는 14살 때부터 신앙인의 삶을 살았지만 미션퍼블릭 254 2017.11.20
356 주일예배 대표기도 (서수연집사) 미션퍼블릭 216 2017.11.20
355 담안편지203 - 책 값이 없어요. 나중에 드릴게요. 미션퍼블릭 267 2017.11.17
354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7년 12월호 - 그림 이한나) 미션퍼블릭 206 2017.11.17
353 담안편지202 - 자식은 부모 가슴에 영원한 돌덩어리 미션퍼블릭 266 2017.11.1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