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1-02
담안편지216 -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
생각만 해도 감사하고 고마운 월새기!
어느새 12월입니다.
한창 더운 8월에 뵙고 벌써 영하의 날씨입니다.
 
지금 이렇게 서신을 쓰고 있는 저 자신의 모습을 보면
참 비굴하다란 생각에 부끄럽기까지 합니다.
 
00에서 00으로 이제 마지막 확정소인 00교도소로 오면서
처음 스스로 삶의 의미와 목표를 잃고 방황할 때,
새벽기도의 사랑이 담긴 편안한 서신들을 받고
‘새벽기도’를 통해 마음의 안정과 비록 항고 상고 모두 기각을 받고도
편안하게 하나님께 모든 걸 맡기고
(비록 독방 카메라가 항상 켜져 노려보고 있지만요 ㅋㅋ) 성경속에 편안함을 느낍니다.
 
어느새 좀 편하니깐, 좀 적응되니깐, 하나님도 잊고, 성경도 안보고, 월새기도 잊고 ㅠ.ㅠ
참 인간이 간사한 것 같더라구요.
그러다 이곳 00교도소 (저는 2급을 받았습니다.)
2급 교도소라고 잔뜩 기대하고 이젠 우울증 약도 줄이고 등등
남은 8개월 잘해야지 하면서 왔지만 마치 옛날 일제시대의 서대문 형무소처럼
개선되지 않은 30년 전의 환경 그대로,
그리고 그로인한 배관 잘못으로 하루종일 견디기 힘든 소음 속에서
다시 살아가야 할 의미와 정신적, 육체적 고통 속에서
(여긴 예전 우리 국민학교때의 마룻바닥으로 난방 자체가 안됨)
그제야 다시 성경도, 새벽기도도 생각이 났습니다.
 
하나님께서 벌을 주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새벽기도’ 책을 다시 구하기 위해 서신을 쓸려고 마음먹던 차에
정말 희한하게 제 생각에 무한한 하나님의 기적과 같은 사랑으로
생각지도 않게 제가 머물고 있는 사동의 조그마한 책장에
딱 1권의 ‘12월 새벽기도’가 있는 것입니다.
 
정말 11월에 이곳으로 온 후 한 번도 본적이 없는 책이,
다시 읽으려고 마음먹은 순간에 거짓말처럼 한 권이 제 눈앞에 짠~~나타난 것입니다.
그 조그마한 책장을 살펴보는 기독교인이 우리 사동에만 50명이 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딱 1권만 들어왔고 그걸 제가 진료 받으러 나가는 순간에 왔을까요?
모두 월새기의 배려와 사랑이 깃든 기도와 그로인한 하나님의 은총인가 봅니다.
 
첨에 이곳에 왔을 때는 다시 살고자 하는 의욕도 마음도 없을 만큼 시설뿐만 아니라
정신과 진료를 담당하는 교도관의 처우에 너무 실망해서 힘들었지만
다시 하나님 믿고 열심히 기도해서 남은 8개월 무사히 마치고
나가서는 꼭 사역하는 사람이 되도록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Marry Christmas !! ^^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0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1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36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57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73 2018.06.11
282 담안편지279 - 하나님께서 숨을 쉬지 않고 계시는 느낌... 미션퍼블릭 81 2018.06.07
281 담안편지278 -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 미션퍼블릭 84 2018.06.04
280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미션퍼블릭 100 2018.06.01
279 담안편지276 - 회개의 방, 기도의 방, 말씀의 방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89 2018.05.31
278 담안편지275 - 새벽기도는 저에게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말씀입니다 미션퍼블릭 96 2018.05.28
277 담안편지274 - 하나님을 믿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116 2018.05.25
276 담안편지273 - 밖에 있었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하나님 은혜 미션퍼블릭 115 2018.05.23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116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147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135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149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163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168 2018.05.08
269 담안편지266 - 2019년 9월 사회에 복귀하는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87 2018.05.04
268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미션퍼블릭 191 2018.04.30
26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미션퍼블릭 209 2018.04.27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214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221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4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236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221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268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288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302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274 2018.04.1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