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30 -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2-06
담안편지230 -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할 ‥ 렐 ‥ 루 ‥ 야. A-men!
  보내주신 편지와 월간새벽기도 엄청 잘 받았습니다.
  여러 곳으로.. 최종 훈련을 잘 마치고.. 최종 마무리를 끝내고..
  진짜 바울로 거듭나고 있는 중입니다!  
  (중략)
   
  조그만 공간에서 일곱 영 되신 “내 아버지 · 하나님”과 감사 노트로 늘 교류하며,
  야곱의 사닥다리처럼 오로지 말씀 · 기도로, “하나님의 숨겨진 다락방”에서
  또 허락하시는 참 많은 은혜를 받고, 또 성령님의 만땅 충전으로
  조그마한 방에서 8명이 기거하는 혼거방으로 곧 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각 징벌방에는 말씀과 기도로만 사시는 형제님들도 몇 분 계시답니다.
  “새벽기도” 덕분에 이곳이 아주 뜨거워지고 있답니다.
   
  돌려보기 위하여, 다 읽으시고 돌려주는 조건을 달아서,
  각 징벌방, 다른 사동, 혼거방에 넣어주는 족족,
  “죄송합니다. 돌려드리기로 하였는데 제가 꼭 이 책을 소유하고 싶습니다.”
  하시길래 웃으면서 그러시라고 했답니다.
   
  maranatha ...
  믿는 형제님에게 들어가면.. 성장 속도들이 얼마나 빠른지요.
  정말 기적 중에 기적입니다. 제가 서로의 신앙고백을 통하면서
  조금이라도 제가 고삐를 늦추면 “나중 된 자가 먼저 되고,
  먼저 된 자가 나중 된다는” 말씀이 피부로 느껴진답니다! 
   
  서유기에 나오는 손오공처럼 능력을 펼칠 때 손오공이 머리털을 뽑아
  “Ho-woo"하고 불 때, 수십 수백의 원숭이가 나타나는 것처럼...
  저 또한 이곳 각 방, 각 방마다 저 같은 바울님들이 다들 방마다 계시기를 소망합니다.
  여차하면 달음박질해서 그 일등자리를 빼앗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름 최선으로 또한 여러 가지 모양으로 전도를 하고 있답니다!
  사역하시는 형제+자매님 기도 속에서 저는 늘 뵙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동지된 형제, 자매님들께
  요한복음 3:16절을 어릴 때 배운 찬송의 음율이 생각나서는
  찬송으로 부르곤 한답니다.
  베드로후서 3:7절 말씀은 요한복음 3:16절 후로 바로 떠오르는 말씀이지요.
  (그래서 늘 눈물로 기도드리는 여러 가지 이유입니다.)
   
  “이제 하늘과 땅은 그 동일한 말씀으로, 불사르기 위하여 보호하신바 되어
  경건하지 아니한 사람들의 심판과 멸망의 날까지 보존하여 두신 것이니라”
  이 말씀을 접할 때마다.. 눈물이 뚝·뚝·뚝입니다.
   
  “예루살렘은 이방인의 때가 차기까지, 이방인들에게 짓밟히리라”는
  눅 21:24절 말씀, 어서 나와 우리를 통하여... 그 말씀하시는 “이방인의 때가 차기만을”
  주 예수님의 그 오랜 참으심과 같이 참는 우리들 되기만을 바라고 또 바라는 중입니다.
   
  “새벽기도의 기적이 된 이곳 00교도소에서는 어린아이의 젖 같은 연약한
  심령에게는 장성하는 믿음이, 예수님을 바라보지 않는 자들 마저도, 말씀에 흠뻑 젖어서
  그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저는 너무나 뿌듯하고 행복하답니다.
   
  세상의 끝에서, 제일 끝 벼랑으로 밀어주심을 감사드리며,
  역으로 동방의 끝에서 시작합니다.
  저는 갑니다. 예수님 부활의 피로써.. 예루살렘까지
  2018년 5월 바울이 된 00이가, 베드로 역할까지 .. 
  ♥ GOD IS LOVE ♥ 모두 영육이 강건하시고
  평안, 평강이 형제님께 임하기만을 기도드립니다.
  2018. 1. 2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16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26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33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48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64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64 2018.05.08
269 담안편지266 - 2019년 9월 사회에 복귀하는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85 2018.05.04
268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미션퍼블릭 93 2018.04.30
26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미션퍼블릭 115 2018.04.27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24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134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42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136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122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149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53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172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164 2018.04.10
257 담안편지254 - 기도도 말씀도 없는 무늬만 성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159 2018.04.09
256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185 2018.04.06
255 담안편지252 - 4명이 모여 하나님께 예배를 드립니다 미션퍼블릭 182 2018.04.04
254 담안편지251 - 주님께 나의 모든 마음을 영치합니다 미션퍼블릭 195 2018.04.02
253 담안편지250 - 아내에게도 책을 보내주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220 2018.03.29
252 담안편지249 -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15 2018.03.27
251 담안편지248 - For God does not show favoritism 미션퍼블릭 212 2018.03.23
250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미션퍼블릭 225 2018.03.22
249 담안편지246 - 음주운전은 절대로 하지 말라 미션퍼블릭 244 2018.03.19
248 담안편지245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미션퍼블릭 264 2018.03.16
247 담안편지244 - 주님의 적절하신 그때가 제게 오게 되어 미션퍼블릭 253 2018.03.14
246 담안편지243 - 입관하기 前 어머니 앞에서 다짐한 그대로 미션퍼블릭 272 2018.03.1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