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45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3-16
담안편지245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봄이 오는 소리가 귓가로 다가오는 그 기쁨에 봄의 노래를 떠올리고
  새순으로 태어날 목련, 개나리, 진달래, 그 고운 빛깔 색을
  눈으로 바라보면서 사랑하여 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겨울이 어느새 작별 인사를 하였듯이 봄이 새로운 생명력으로 찾아오듯이
  저에게도 삶의 겨울이 종료하고 새로운 희망의 봄이 성큼 찾아왔으면 하는 바램으로
  열심히 기도드리고 진심으로 하나님 아버지를 더욱더 사랑하고
  애틋한 사랑 마음을 전하는 기도를 합니다~
   
  이곳 생활 속에서 마음껏 찬양을 할 수도 없고
  목 놓아서 기도하고 싶은 간절한 마음이 크지만
  이곳에서 조용하게 조심스럽게 하면서 배우는 신앙인의 자세도
  괜찮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곳에서 제일 행복하고 유일한 성경책과 찬송을
  작게라도 아주 작게라도 부를 때에
  저 안의 용솟음치는 기쁨을 느낍니다~
   
  이런 저의 심정을 전하기는 해도
  글로 모두 표현하기가 적지 않게 어렵습니다.
  간단명료하게 아주 멋진 감동적인 저만의 기쁨입니다~
  아마도 저의 마음을 다는 이해하고
  받아들이시기 힘들 수도 있으리라 생각도 해보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저의 그 순간 그 기쁜 마음을
  알아봐 주실 수도 있으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꾸자꾸 연결 통로로 새벽기도를 통하여 통하고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저의 입장 저의 편이 되어주셔서 저를 향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제일 희망하는 일은 특사, 가석방으로
  사회로 빨리 돌아가는 소원이 이루어지는 저의 기도를 들으시고
  힘을 합쳐 주셨으면 하는 바랩입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2월 9일에부터 사소(사동 청소도우미)로 일을 하면서
  처음으로 해보는 130명의 식사 배식, 마대질, 청소 등등
  여러 가지의 관용적인 일을 하면서 생소한 일에 몸이 무척 힘들어서
  주님께 기도드리면서 견디고 있는데 오늘 2월 23일 금요일
  서신과 새벽기도가 저에게 엄청난 에너지였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 금요일 기독교 집회에도 참석하지 못해서 조금 마음이 싸늘해서
  혼자서 찬송가를 흥얼흥얼하면서 달래고 있는 그 찰나에
  서신과 새벽기도가 짜~잔 하고 날아왔습니다~
  이 기쁨 이 감사 이 축복을 저도 분명 다른 사람에게 나누며 살겠습니다.
   
  사소(사동 청소도우미) 일이 만만치가 않아서
  시간을 내어서 글을 쓴다는데 무지 어렵습니다.
  그러나 저에게 감사의 사랑 행복을 주신 새벽기도에
  제가 드릴 수 있는 시간뿐이기에 일하고
  시간을 틈틈이 내어서 글을 보냅니다~
  이렇게도 감사한 사랑의 글을 전할 수 있어서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 영광을 드리면서
  한 번 더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오직 저에게는 하나님 아버지만이 희망이고 삶이고 제 삶의 에너지이기에
  새벽기도 말씀 붙잡고 열심히 기도하고 찬송하면서
  축복과 은혜 가득한 시간 되길 바래봅니다. 
 
  요즘 찬송가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배워서 찬양 속에서 은혜받으면서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항상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은총이 가득하길
  함께 기도드립니다. 사랑합니다
  2018년 2월 24일 토요일 00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77 담안편지274 - 하나님을 믿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27 2018.05.25
276 담안편지273 - 밖에 있었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하나님 은혜 미션퍼블릭 30 2018.05.23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42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54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59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70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93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88 2018.05.08
269 담안편지266 - 2019년 9월 사회에 복귀하는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05 2018.05.04
268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미션퍼블릭 114 2018.04.30
26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미션퍼블릭 136 2018.04.27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45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149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53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151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141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169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181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196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183 2018.04.10
257 담안편지254 - 기도도 말씀도 없는 무늬만 성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182 2018.04.09
256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201 2018.04.06
255 담안편지252 - 4명이 모여 하나님께 예배를 드립니다 미션퍼블릭 197 2018.04.04
254 담안편지251 - 주님께 나의 모든 마음을 영치합니다 미션퍼블릭 221 2018.04.02
253 담안편지250 - 아내에게도 책을 보내주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246 2018.03.29
252 담안편지249 -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5 2018.03.27
251 담안편지248 - For God does not show favoritism 미션퍼블릭 233 2018.03.23
250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미션퍼블릭 245 2018.03.22
249 담안편지246 - 음주운전은 절대로 하지 말라 미션퍼블릭 273 2018.03.19
>> 담안편지245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미션퍼블릭 282 2018.03.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