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4-06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잘 계시겠지요.
  이제 3월하고도 중순이 지나 날씨가 완연한 봄 날씨입니다.
  어떻게든 시간은 흘러가는가 봅니다.
 
  저는 급수라는 것을 받았습니다.
  재판과정에서 검찰과 재판부에 적대감을 보이고
  도전적인 모습을 보여 좋은 급수를 기대하지 않았으나
  사람인지라 은근히 좋은 급수를 받아
  그래도 좀 더 좋은 환경의 교도소에 가서 지내다
  사회복귀를 하였으면 하였으나 그렇지 못하여
  다음주 이후에는 여기 말대로 어디론가 팔려가게 된답니다.
   
  조그만 나라에 교도소와 구치소 합쳐 53개 이건 아닌 듯합니다.
  조금 덧붙이면 “법은 힘, 자산, 신분에서 우위에 있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을 억압하고 착취 못하게 하는 보호장치라고 합니다“만 아닙니다.
  오로지 힘과 자본의 논리가 득세하고
  그동안 내려온 잘못된 사회시스템과 관습으로 인해
  재판과정에서 동료와 지인, 형제간 거짓과 위선, 배신과 협잡, 편견과 매도의 함정이 매설되어
  당혹과 회환, 비판의 눈물바다로 이끄는 것을 목도하게 됩니다.
   
  무언가 어떤 메시지를 전달코 싶으나 글을 써내려가 보니
  무거운 내용의 글들이 나열되게 됩니다.
  이제 어디를 가더라도 그동안 지나온 시간을 생각하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주님”의 믿음에 대해 더더욱 고착시켜 나갈려고 합니다.
  누구는 그럽니다. “기도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 없다. 지금을 바꾸는건
  세상과 맞장을 뜰 오직 싸우려는 각오뿐이다.”
  그래서 저는 그럽니다.
  “기도”를 같이 하면 좀 더 나은 전투력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고 한답니다.
   
  기도를 하고 젊은 친구들보다 극한 운동을 하고 생각한 바가 있어
  몸을 만들어 자신감을 고양시켜 강한 멘탈을 정립할려고 하나
  언뜻언뜻 저의 두 딸 아이 “00”, “000”를 가슴 시리게 보고 싶어
  작은 한숨 뱉기도 힘들 날도 종종 있습니다.
   
  이제 지나간 과거 입니다만 저의 전공이라는 것이 체육 교육학이었습니다.
  한때 체육교사를 꿈꿨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를 잊어버렸다 치더라도 사랑하는 딸아이들과 체육교사하며
  남들처럼 보통의 사람으로 살았더라면 합니다.
   
  또 다른 진솔한 메시지를 분명 전달하고 싶어나
  또 다른 쪽으로 내용을 옮기게 됩니다.
  그만큼 “강한 멘탈”이 아니라 지금 상태가 저 자신도 느끼는
  언제나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어디를 간다는 거 내심 부담을 가지나 봅니다.
  더 이상 써내려가기가 어렵습니다.
   
  단 “월새기는 좁은 감옥에서 제에게는 선물이었습니다.”
  다시금 귀 막고 눈 막고 주님 생각해 보겠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저가 가는 길에 길이 되어주십시오" 기도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만 전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것만은 분명합니다.
  사회복귀하는대로 “월새기”의 “작은 밀알”이 되겠다는거 말입니다.
  월새기 가족분들 위해 중보기도 주님께 드립니다.
  2018년 3월 18일 성도 0 0 0 배상 
  ※ 다른 곳으로 이감 가기 전 월새기 4월호를 받아가지고 갔으면 합니다만 부탁드려봅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66 담안편지263 - 주님의 뜻대로 살겠습니다 미션퍼블릭 11 2018.04.26
26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미션퍼블릭 30 2018.04.25
264 담안편지261 - 사랑해 주신다는 것 깨닫고 많이 울었습니다 미션퍼블릭 47 2018.04.23
263 담안편지260 - 하루하루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46 2018.04.20
262 담안편지259 - 월새기를 만나 행복한 나날을 잘 보냈습니다 미션퍼블릭 50 2018.04.18
261 담안편지258 - 이곳에서 마지막 월간새벽기도를 마주하니 미션퍼블릭 59 2018.04.16
260 담안편지257 - “월새기” 만난 지가 1년 된 소중한 날입니다 미션퍼블릭 71 2018.04.13
259 담안편지256 - 주님을 영접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미션퍼블릭 83 2018.04.12
258 담안편지255 - 나의 하나님 앞에서 불순종을 생각하면 미션퍼블릭 77 2018.04.10
257 담안편지254 - 기도도 말씀도 없는 무늬만 성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88 2018.04.09
>>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미션퍼블릭 104 2018.04.06
255 담안편지252 - 4명이 모여 하나님께 예배를 드립니다 미션퍼블릭 112 2018.04.04
254 담안편지251 - 주님께 나의 모든 마음을 영치합니다 미션퍼블릭 118 2018.04.02
253 담안편지250 - 아내에게도 책을 보내주고 싶습니다 미션퍼블릭 127 2018.03.29
252 담안편지249 -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35 2018.03.27
251 담안편지248 - For God does not show favoritism 미션퍼블릭 137 2018.03.23
250 담안편지247 - 아직도 남은 시간이 아니고 이제 남은 시간 미션퍼블릭 138 2018.03.22
249 담안편지246 - 음주운전은 절대로 하지 말라 미션퍼블릭 146 2018.03.19
248 담안편지245 -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미션퍼블릭 179 2018.03.16
247 담안편지244 - 주님의 적절하신 그때가 제게 오게 되어 미션퍼블릭 176 2018.03.14
246 담안편지243 - 입관하기 前 어머니 앞에서 다짐한 그대로 미션퍼블릭 189 2018.03.12
245 담안편지242 - 흑과 백인 것처럼 너무나 다른 두 아들을 주셨습니다 미션퍼블릭 203 2018.03.09
244 담안편지241 - 큰일 한 가지를 해결해 주셨어요 미션퍼블릭 193 2018.03.08
243 담안편지240 - 작은 성경 즉 새벽기도였습니다 미션퍼블릭 222 2018.03.07
242 담안편지239 - 모친한테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미션퍼블릭 213 2018.03.05
241 담안편지238 - 작지만 큰 책을 만나게 되어 미션퍼블릭 217 2018.02.28
240 담안편지237 - 많이 울었습니다. 감사해서요. 기뻐서요 미션퍼블릭 210 2018.02.26
239 담안편지236 - 상담해주고픈 마음이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6 2018.02.22
238 담안편지235 - 열심히 믿음생활 하겠습니다 미션퍼블릭 227 2018.02.20
237 담안편지234 - 우리가 당장 이해되지 않더라도. 알죠? 미션퍼블릭 227 2018.02.1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