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4-06
담안편지(253) -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잘 계시겠지요.
  이제 3월하고도 중순이 지나 날씨가 완연한 봄 날씨입니다.
  어떻게든 시간은 흘러가는가 봅니다.
 
  저는 급수라는 것을 받았습니다.
  재판과정에서 검찰과 재판부에 적대감을 보이고
  도전적인 모습을 보여 좋은 급수를 기대하지 않았으나
  사람인지라 은근히 좋은 급수를 받아
  그래도 좀 더 좋은 환경의 교도소에 가서 지내다
  사회복귀를 하였으면 하였으나 그렇지 못하여
  다음주 이후에는 여기 말대로 어디론가 팔려가게 된답니다.
   
  조그만 나라에 교도소와 구치소 합쳐 53개 이건 아닌 듯합니다.
  조금 덧붙이면 “법은 힘, 자산, 신분에서 우위에 있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을 억압하고 착취 못하게 하는 보호장치라고 합니다“만 아닙니다.
  오로지 힘과 자본의 논리가 득세하고
  그동안 내려온 잘못된 사회시스템과 관습으로 인해
  재판과정에서 동료와 지인, 형제간 거짓과 위선, 배신과 협잡, 편견과 매도의 함정이 매설되어
  당혹과 회환, 비판의 눈물바다로 이끄는 것을 목도하게 됩니다.
   
  무언가 어떤 메시지를 전달코 싶으나 글을 써내려가 보니
  무거운 내용의 글들이 나열되게 됩니다.
  이제 어디를 가더라도 그동안 지나온 시간을 생각하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주님”의 믿음에 대해 더더욱 고착시켜 나갈려고 합니다.
  누구는 그럽니다. “기도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 없다. 지금을 바꾸는건
  세상과 맞장을 뜰 오직 싸우려는 각오뿐이다.”
  그래서 저는 그럽니다.
  “기도”를 같이 하면 좀 더 나은 전투력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고 한답니다.
   
  기도를 하고 젊은 친구들보다 극한 운동을 하고 생각한 바가 있어
  몸을 만들어 자신감을 고양시켜 강한 멘탈을 정립할려고 하나
  언뜻언뜻 저의 두 딸 아이 “00”, “000”를 가슴 시리게 보고 싶어
  작은 한숨 뱉기도 힘들 날도 종종 있습니다.
   
  이제 지나간 과거 입니다만 저의 전공이라는 것이 체육 교육학이었습니다.
  한때 체육교사를 꿈꿨습니다.
  그러다보니 저를 잊어버렸다 치더라도 사랑하는 딸아이들과 체육교사하며
  남들처럼 보통의 사람으로 살았더라면 합니다.
   
  또 다른 진솔한 메시지를 분명 전달하고 싶어나
  또 다른 쪽으로 내용을 옮기게 됩니다.
  그만큼 “강한 멘탈”이 아니라 지금 상태가 저 자신도 느끼는
  언제나 훅 무너질 “모래 위의 성” 같습니다.
  어디를 간다는 거 내심 부담을 가지나 봅니다.
  더 이상 써내려가기가 어렵습니다.
   
  단 “월새기는 좁은 감옥에서 제에게는 선물이었습니다.”
  다시금 귀 막고 눈 막고 주님 생각해 보겠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저가 가는 길에 길이 되어주십시오" 기도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만 전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것만은 분명합니다.
  사회복귀하는대로 “월새기”의 “작은 밀알”이 되겠다는거 말입니다.
  월새기 가족분들 위해 중보기도 주님께 드립니다.
  2018년 3월 18일 성도 0 0 0 배상 
  ※ 다른 곳으로 이감 가기 전 월새기 4월호를 받아가지고 갔으면 합니다만 부탁드려봅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99 담안편지(396) - 한마디로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 2019.03.18
398 담안편지(395) - 저의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 2019.03.15
397 담안편지(394) - 무작정 두서없는 글을 올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 2019.03.13
396 담안편지(393) -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52 2019.03.11
395 담안편지(392) - "봄내음" 요삼일육선교회 69 2019.03.08
394 담안편지(391) - 월새기 영어판의 비전 사역과 유튜브 사역 요삼일육선교회 66 2019.03.08
393 담안편지(390) -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 잘 몰라서요 요삼일육선교회 62 2019.03.06
392 담안편지(389) - 아침 5:40분부터 새벽기도 책자를 펼쳐놓고 요삼일육선교회 81 2019.03.04
391 담안편지(388) - 술 끊고 은혜받을 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0 2019.03.01
390 담안편지(387) - 고난으로 세상을 사랑하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2.27
389 담안편지(386) - 하나님의 사랑으로 용서를 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19.02.25
388 담안편지(385) - 월새기를 접하기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8 2019.02.22
387 담안편지(384) - 신명기를 통하여 내 모습을 보았듯 요삼일육선교회 96 2019.02.20
386 담안편지(383) -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게 된 결정적인 계기 요삼일육선교회 102 2019.02.18
385 담안편지(382) - ‘고액알바’라는 광고 글을 보고 요삼일육선교회 120 2019.02.15
384 담안편지(381) - MSP 과정을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런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9.02.13
383 담안편지(380) - 어떤 의미로 다가올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10 2019.02.11
382 담안편지(379) - 구독한지 벌써 4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3 2019.02.08
381 담안편지(378) - 저의 유일한 할 일이라는 것을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9.02.07
380 담안편지(377) - 새벽기도는 색다른 경험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9.02.01
379 담안편지(376) - 가치를 따질 수 없는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9.01.30
378 담안편지(375) - 다른 재미교포를 위하여 써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19.01.28
377 담안편지(374) - 손가락질받고 상처투성이가 되어버린 우리가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9.01.25
376 담안편지(373) - 언약의 징표인 무지개만 바라보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9.01.23
375 담안편지(372) - 외롭고 소외된 자에게 이 월새기를 보내면 요삼일육선교회 174 2019.01.21
374 담안편지(371) - 목사님 부탁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8 2019.01.18
373 담안편지(370) - 감옥이 좋아요? 요삼일육선교회 183 2019.01.16
372 담안편지(369) - 올 한해 기억에 남고 잘한 일 요삼일육선교회 173 2019.01.14
371 담안편지(368) -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는 골든타임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9.01.11
370 담안편지(367) - 제 25살을 이곳에서만 보내게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9.01.0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