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4-25
담안편지262 -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어떻게 시작을 해야 할지 잘은 모르겠지만
  무엇엔가에 이끌려 이렇게 펜을 들게 되었습니다.
   
  저는 00교도소에 수감 중인 000라는 재소자입니다.
  저는 이곳 수감소에 들어오기 전에는 하나님을 믿지를 않았습니다.
  그러나 2016년 11월 이곳에 들어와 어떤 분의 권유로 성경책을 보면서
  마음의 문을 조금씩 열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작년 2월쯤 새벽기도라는 책을 우연히 접하면서
  저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그 책으로 인해서 하나님을 알게 되었고, 예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 혼자 알려고 무난히도 노력을 했습니다.
  다른 방으로 옮겨 다니면서 새벽기도를 많이도 찾아다녔지요.
  그러면서 누가 가지고 있으면 빌려서 보기도 하고 쓰기도 하면서
  나름 제 마음속에 새겨 놓을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훌쩍 넘어버렸습니다.
  새벽기도와 함께하면서 진정으로 진정으로 느낀 것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을 다시 돌아볼 수 있었고,
  무엇보다 하나님과 항상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도 벅찬 감동입니다.
  지금은 항상 제 마음속에서 주님과 함께함을 믿고 나아가고 있습니다.
   
  지금도 남들 다 자지만 새벽기도를 읽다가
  무엇엔가에 이끌려 이렇게 글을 쓰고 있습니다.
  제 마음을 주필자님께서도 조금이나마 이해하시리라 생각됩니다.
   
  아~ 그리고 저는 나이는 75년생 43세입니다. (남성)
  저는 이렇게 하나님을 만나게 되어 너무나도 벅차고 감격스러운데
  이야기를 할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뭔가에 이끌려 이렇게 글을 쓰게 된 것입니다.
  저는 편지도 잘 쓰지 못하는 사람인데 이렇게 쓰고 있는 자신이 이상합니다.
   
  저는 정말이지 하나님께서 너무나도 크신 선물과 은혜를
  저에게 주신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목사님! 저는 출소를 하게 되면 꼭 찾아뵙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그럼 저는 글 쓰는 재주가 없어서 이만 쓰고 나중에 뵙겠습니다.
  저는 이곳에서 하나님께 기도 열심히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20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57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6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66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91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10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130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8.09.05
318 담안편지315 - 월새기로 갈증을 달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3 2018.09.03
317 담안편지314 - 이곳에 이방에 저를 있게 하신 이유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08.31
316 담안편지313 - 출소라는 것을 하게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0 2018.08.29
315 담안편지312 - 복음의 노다지로 함께 할 지체들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8.08.27
314 담안편지311 - 부족하게 느끼던 저의 교만을 발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18.08.24
313 담안편지310 - 덫에 걸린 사슴의 발버둥처럼 요삼일육선교회 199 2018.08.21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89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206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213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86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7 2018.08.01
305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216 2018.07.3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