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4-27
담안편지264 -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할렐루야!
  부활의 주님께서 이렇게 역사하고 계심을
  새삼 가슴에 담아보며 서신 쓰는 지금입니다.
 
  “새벽기도”를 지침 삼아 큐티로 지난날의 잘못을 회개하며
  비전을 가져가고 있는 교정시설의 재소자 및 수감인들을 위해
  단 한 순간도 노력의 경주를 멈추지 않고 계신 목사님께
  진심으로 하나님의 은혜가 퍼부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항상, 신경써주시고 감사한 편지와 함께 보내주신 “새벽기도”로
  하루하루를 기도와 회개 속에서 보낸 지 벌써 2년째 된 지금,
  처음 00에서 그리고 그다음 00에서, 그리고 00에서 수감생활하면서
  “새벽기도”가 없었다면 그 시간들을 견뎌내지 못했을 것입니다.
   
  사람이 숨 쉬고 살고 있다고 다 사는게 아니란 걸
  처절하게 느낄 수밖에 없는 수용시설에서의 생활에서
  한줄기 빛과도 같이 “새벽기도”를 만났고,
  비록 성경을 읽고는 있었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갈급함에 목말라 했을 때
  하나님께서 그런 저에게 빛으로 보내주신 “새벽기도...”
  정말이지 아무런 댓가도 치르지 못하는 저임에도,
  늘상 한결같이 제게 희망의 서신과 함께 보내주신 “새벽기도” 책자 ...,
 
  목사님의 강해설교가 어느 때는 촉촉히 적시기도 했고
  또 어느 때는 그냥 숙제같이 읽고 넘어갈 때도 있었지만,
  그렇게 지나간 그 한 날의 내용이
  여러 날이 지나서 가슴 적시는 내용으로 문득 다가와서
  다시 찾아 읽으면서 얼마나 감사와 성령님의 역사하심에 놀랐는지...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서 00에서는 성가대 봉사도 하게 되었고
  그럴 때도 항상 새벽기도는 제게 숨 쉬는 이유를 알려주는 지침서였습니다.
   
  4월 3일, 00교도소 수용자 성가대의 부활절 예배 때의 특송이 있던 날,
  그 아침에 갑자기 00교도소에서 00교도소로의 이감소식에,
  황당하기도 했고 정신없기도 한 시간 속에서
  부랴부랴 짐 챙겨서 00로 가는 이송버스 안에서,
  갑자기 떠나는 이송의 허탈함에 씁쓸하기도 했고 너무나 낯설기도 했지만,
  00이 본거지이기에 하나님께서 00로 옮기시게 한 역사가 감사하면서도
  00교도소를 떠난다는게 서운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부활절 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온게 너무나 안타깝기도 했는데,
  이감 이동 속에서 00교도소에 도착했고,
  00와는 달리 깨끗한 시설에 마음 한켠도 밝아지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짐 검사 후 새로운 방으로 들어왔고,
  분명 주님께서 저를 이 방에 보내신 이유가 있다는 믿음 속에서
  저까지 4명이서 생활하는 방에서 인사를 하고 지내게 되었습니다.
   
  1명의 형제는 아직 주님을 받아들이지 못한 상태였고
  1명은 교도소에서 세례를 받는 프로그램에 다니면서
  4월 5일 부활절 예배 때 세례를 받는다고 해서 너무나 기뻤습니다.
  다만, 정신지체 3급이어서 한글을 몰라서 성경책도 혼자는 못 읽지만
  그렇다고 해서 주님을 못 받아들이는 건 절대 아니기에
  그저 참 감사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너무나 감사했던 건
  마지막 한분의 손에 들린 “새벽기도” 책자를 보면서
  ‘어떻게 새벽기도를 읽게 되었냐’고 물으니,
  그분의 대답이 ‘아내가 권사인데 새벽기도를 하자고 하기에‘
  어떻게 하라는 건지 하고 생각을 하면서 면회 후 방으로 오는 길에
  복도 책장에 놓여있는 “새벽기도” 책자를 마치 영화처럼 보게 되어
  자기 스스로도 너무나 놀래서 읽게 되었다고 하더군요.
   
  얼마나 감사하고, 이렇게 뿌리를 내리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 한켠이 너무나 벅차고, 아직까지 값도 못 치루며 받는 은혜지만,
  매번 말씀드리며 제가 서원하는 것처럼, 꼭 나가서 이 큰 은혜를
  꼭 값 치루어서 더욱 더 사역의 지경이 넓어지는데
  작은 벽돌 하나라도 놓을 수 있는 제가 될 것을
  다시금 다짐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금 저희 방에서는 매일 세끼식사 때마다 식사기도를
  아직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이지 않는 형제까지도
  같이 머리 숙여 기도드리고 있고,
  일요일에는 3명이 아직 많이 부족한 저의 인도 속에서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물론 주일예배는
  지난 “새벽기도”의 강해설교를 지침으로
  성경과 목사님의 강해설교 그리고 성경 속 지식들을
  알려주는 것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이 또한 주님의 역사하심이시기에 감사 속에 “아멘”을 하고 있습니다.
  매일 “새벽기도”를 같이 Q.T하고 있다는게
  이렇게도 은혜스러운 일이란 걸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올해 8월이면 세상 속으로 복귀하게 되겠지만
  주님께서 이렇게 그 남은 시간까지
  이리로 오게 하심이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아마도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새벽기도” 사역팀의
  그동안의 노력들을 제가 직접 보게 하셔서
  그 감동을 가슴에 깊게 새겨서 꼭 세상에 나갔을 때에도
  절대로 잊지 말라는 주님의 역사하심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보고 있습니다.
   
  정말 감사하고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새벽기도” 때문에 제가 이렇게 삶의 제 2의 기회를 갖고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비록 얼마 남지 않은 여기서의 시간이지만 “새벽기도”와의 묵상과
  Q.T속에서 믿음의 씨앗을 전하는데 노력하며 지내겠습니다. 
 
  “새벽기도...” 얼마나 지경을 크게 넓혀가는지...
  밖에 계신 모든 분들이 저처럼 피부로 느끼실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하나님은 정말 살아계십니다!!
  그렇기에 목사님께서 말씀하시는 그 사역의 비전들이
  꼭 이루어질 것을 굳게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남은 기간까지 제가 “새벽기도”를 받아볼 수 있게
  은혜를 베풀어 주시기를 뻔뻔하지만 또 부탁드립니다.
  2권이면 방의 형제와 주님께 기도하며 이 00에서도
  ‘광야속의 방주’를 느끼며 감사히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값없이 또 값도 못 치루며 부탁만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4.15 00교도소에서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3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72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08.01
305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7.30
304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4 2018.07.27
303 담안편지300 -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07.25
302 담안편지299 - 한 달동안 고민하다가 찾은 방법!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7.23
301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18.07.20
300 담안편지297 - 그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07.18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9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18.07.11
295 담안편지292 - 출소 후에도 새벽기도로 하루를 시작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07.10
294 담안편지291 - 표지에 신발 네 켤레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8.07.09
293 담안편지290 - 사랑으로 간섭하시는 주님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07.06
292 담안편지289 - 영어권 시민들이나 국민들이 접하게 되면 요삼일육선교회 191 2018.07.04
291 담안편지288 - 해산의 축복을 얻는 길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8.07.02
290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06.28
289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요삼일육선교회 140 2018.06.27
288 담안편지285 - 예전에는 오늘일까... 내일일까... 요삼일육선교회 180 2018.06.25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37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16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15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207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07 2018.06.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