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4-30
담안편지(265) -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무탈하신지요?
  저는 4/6일에 경기도 000교도소로 왔답니다.
  청송이나 대구 등 거리가 먼 곳이 아니라 다행스럽다고 생각합니다만
  제가 훈련생으로 온 것이 아니다보니 여기 또한 만만치가 않답니다.
   
  00구치소보다 열악하기 짝이 없으나
  처음에 와서 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몰랐답니다.
  듣기 거북한 소리가 난무하다 보니
  아침에 기상해서 월새기를 끄내서 볼 엄두를 못내고 있다가
  이제 15일 정도가 지나감에 따라
  방 한 모퉁이에서 아주 조용히 월새기와 같이 하고 있습니다.
   
  여기는 매주 금요일마다 종교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2번 다녀왔답니다.
  처음 참가하는 날 강당에 십자가를 보고 앉자마자 기도를 하는데
  순간 눈물이 쭉 흘러 내리는 겁니다. 그래서 가만히 생각했답니다.
  이것이 어떤 눈물인가? 하고 말입니다. 근데 잘 모르겠더군요.
  두 번째 날은 음이 틀리더라도 찬송가를 아주 크게 부르고 했답니다.
  어떻게든 참고 인내하고 나갈 것입니다.
   
  지금 내가 처해있는 현실과 이상 속에서 갈등하고
  잠깐이라도 포기하려했던 내 열정 내 꿈과 희망을
  월새기가 되살려주신 것입니다.
  혼자 되뇌입니다. 아직 나는 괜찮다.
  어제를 버텼으니 오늘은 지나갈 것이고 그렇게 내일의 나는 더디지만
  조금은 수월한 세상을 맞이할 것이다 합니다.
   
  저가 여기에 도착해서 이발하는 날에 학교를 졸업하고
  군대 있을 때 말고는 하지 않았던 머리,
  일명 스포츠머리인 아주 싸그리 밀어버렸답니다.
  어떤 마음에서 그랬는지 모르겠습니다만
  10여일 지나가고 있음에도 방에 있는 자그마한 오목 거울을 볼냥치면
  적응이 되지않아 얼굴을 획 돌려버리곤 한답니다.
  이 모습을 누구에게도 보여주기 싫답니다.
  사회복귀 할 때는 어느 정도 자라나지 않을까 합니다.
  좋은 점도 있습니다. 머리감기가 너무 편합니다.
   
  (중략)
   
  신문지상에 게재된 미국의 오프라 윈프리가 한 말을 한번 적어볼까 합니다.
  “What God intended for you goes far beyond anything you can Imagine"
  (하나님이 당신의 위해 의도한 것은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어떤 것 이상이다)
  “Breathe. Let go. And remind yourself that this very moment is
  the only one you know you have for sure"
  (숨을 들이켜고 내쉬어 버리세요. 그리고 지금 바로 이 순간이
  당신이 확실히 가지고 있는 유일한 것이라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Oprah Winfrey의 말처럼 후회한 일 다 내쉬어 버리고
  순간의 가치를 깨달은 하루 보내기 위해 노력합니다.
   
  환절기인가 봅니다.
  감옥이라는 곳은 불을 빼버리기 때문에 1년중 4월·5월이 춥다고 합니다.
  독감환자들이 많답니다. 건강하셔야 됩니다. 감사 또 감사드립니다.
   
  ※ 이한규 목사님! 존경합니다.
     쉬 잊어버리고 지나칠 “심는대로 거둔다” 열파하고 있습니다.
     진정 하시고자 하는 사역에 저가 마중물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니 그렇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2018년 4월 22일 성도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48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91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07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93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230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12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9 2018.09.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