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6-01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안녕하세요 믿음의 씨앗들이 무럭무럭 잘 자라나고 있습니다.
  출소를 4일 앞두고 섭섭하지만 마지막 “담안에서의 편지를 드립니다.”
   
  샬롬.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를 비롯하여
  이한규목사님과 그의 영의 형제와 자매님들
  저 또한 그 은쟁반에 금사과 같은 주옥같은 말씀들이
  영어로, 중국어로 나오길 기도+기도 드립니다.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어린양의 구원!
  이곳은 심령의 가난한 자들이 모인 곳이라..
  살포시 입으로 “후~우”하고 호흡의 생기만 불어주면
  하나님의 보물섬 같은 에덴동산이며,
  고난과 징계를 받는 자들마다 피 같은 땀으로
  기도와 고통 중에 찬송을 드리는 자들이 모여 있는 곳이죠.
   
  “들킨 도둑, 안 들킨 도둑의 차이점일 뿐이죠”
  “하나님의 징계를 받는 자는 그의 친아들이요
  그 징계가 없다면 사생아라고 하신 그 말씀들
  이곳에서 주의 율법들을 배우고, 사람의 본분을 알고,
  온전히 말씀 안에서, 말씀 속에서, 말씀대로만,
  예수님처럼 또한 사도 바울처럼 빛과 소금으로
  복음을 전파하는 자로 다시 살게 하여 주시는
  이한규 C&MA목사님께 진실로 감사함을 전해드립니다.
 
  늘 Lord Jesus외 Grace와 Mercy와 그의 Peace가
  요삼일육선교회와 그 지역사회가 종교생활인 보다는
  신앙생활에 참 신앙인으로써 믿음으로 구원을 받고
  영생으로 늘 영적으로 교만하지 않게 하시고
  믿음이 입술에만 머물지 않는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께 영광으로 사는 자는 장로의 직분과
  목사와 평신도의 신분을 떠나서 늘 복음을 전파하는 자,
  복음에 빼냄도 더함도 아닌 하나님께 대한 회개와
  십자가의 죄사함과 그리고 부활의 복음!
  그리스도의 계시로 인한 복음!
  진심으로 진심으로 이 마지막 편지에 감사함을 더하여 드립니다.
   
  사도 바울이 고린도에서 복음전파를 한 세월이
  제가 이곳에서 천국으로 손끝 손끝으로 천국을 펼치는
  하늘나라는 우리 마음에 있기에 절대 긍정의 성령님이
  늘 동행함으로 영적 교만이나 영적으로 나태함이 없기만을...
   
  늘 오늘이 나의 아버지께서 허락하신 마지막 하루의 “선물”이었기에
  하루살이의 인생으로 주어진 하루하루를
  때를 얻든지 얻지 못하든지 여러 가지 모양으로
  나와 같이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아버지 하나님의 축복이지요...
   
  횟수로는 3년.. 1년 6개월을 “영업방해”외 죄명으로 살고..
  이것은 아버지의 계획과 그 목적대로 살다가
  이곳에서 바울의 성정으로 다시 거듭난 000이
  이제는 온전히 “Go.."라고 하십니다.
  성부의 하나님 아버지와 성자의 예수님 N 성령님
  부활의 기쁨과 증인으로 세상 끝 날까지
  영광의 주 오른편에 계시길 소망하며 또 기도드려봅니다. 
  2018. 5월 13일 주일 오후 2:00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8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2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7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7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1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84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96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89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85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20 2019.04.12
409 담안편지(406) - ‘봄’의 출산을 지켜보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9.04.10
408 담안편지(405) - “예수 믿고 큰 인물”이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9.04.08
407 담안편지(404) - 죗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19.04.05
406 담안편지(403) - 매달 월새기 책자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9.04.03
405 담안편지(402) - 고난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9.04.01
404 담안편지(401) - 지난 죄를 다시 돌아보지 않으시겠다는 말씀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9.03.29
403 담안편지(400) - 감당할 수 있는 고난만을 주시니까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9.03.27
402 담안편지(399) - 기독교로 개종을 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39 2019.03.25
401 담안편지(398) - 새벽기도 시간이 감미롭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9.03.22
400 담안편지(397) - 하나님이 항상 궁금했고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9.03.20
399 담안편지(396) - 한마디로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6 2019.03.18
398 담안편지(395) - 저의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3.15
397 담안편지(394) - 무작정 두서없는 글을 올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2 2019.03.13
396 담안편지(393) -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72 2019.03.11
395 담안편지(392) - "봄내음" 요삼일육선교회 201 2019.03.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