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진노의 하나님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6-07
진노의 하나님
  질투하시는 하나님은 성도가 하나님을 외면하고 다른 것을 바라보면 진짜 축복을 주시려고 간혹 안타까운 마음으로 매를 드신다. 그 매에는 “제발 바른길로 들어서라!”는 하나님의 간절한 마음이 담겨 있다. 하나님의 사랑의 매는 자질 없는 선생이 학생들을 비인격적으로 때리면서 ‘사랑의 매’라고 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하나님은 성도가 바른길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때로는 원수를 매질의 도구로 활용한다. 그 원수를 더 사랑하기 때문이 아니다. 그래서 자녀를 매질하는 도구가 되었던 원수가 회개하지 않으면 그들도 결국 하나님의 진노를 받게 된다. 하나님이 택한 백성들을 바로잡으려고 다른 나라들을 잠시 이스라엘을 징계하는 도구로 사용했는데 그 나라들이 이스라엘을 너무 심하게 때린 것이 하나님의 진노를 산 것이다.
   
  남을 변화시키고 그의 천성과 버릇을 고쳐보겠다고 자신이 징계의 도구 역할을 하며 그를 너무 몰아세우지 말라. 그러면 자신이 더욱 아픈 하나님의 치리의 손길을 맛보게 될 수 있다. 남을 지적하는 일에 빠른 자에게 하나님이 말씀하실 것이다. “네 모습은 어떠냐? 손 좀 봐야 하겠구나!” 정의감을 가지는 것은 좋지만 자신의 허물을 외면하고 내세우는 지나친 정의감은 주의하라.
   
  어느 날, 한 교회에서 한 정의로운 집사가 장로가 되었다. 그때부터 그의 입에서 수시로 이런 말이 나왔다. “목사의 버릇을 고쳐야 한다.” 결국 교회에 기쁨은 사라지고 근심거리만 넘치게 되었다. 정의감은 사랑과 겸손을 바탕으로 펼쳐질 때 효과가 나타난다. 사랑과 겸손이 없는 정의감은 오히려 하나님의 진노가 임하는 통로가 될 수 있다.
   
  오늘날 정의를 주장하는 사람은 많다. 그런데 왜 정의에 대한 외침이 많을수록 사회는 더 각박해지고 어두워지고 있는가? ‘사랑의 결핍’때문이다. 정의는 정의로운 사람이 말할 때만 그 의미가 살아난다. 불의한 사람이 정의를 말하면 정의는 스스로 모습을 감춘다. 성도는 정의와 사랑의 두 강줄기를 먹고사는 존재이다. 사랑만큼 정의를 가지고 정의만큼 사랑을 가질 때 어둠은 힘을 잃을 것이다.
   
  사랑이 없는 정의는 좋은 것이 아니다. 자기중심적인 세계관으로 정의와 비판의 목소리만 높이면 문제는 더 얽힌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사랑하는 마음이 생길 때까지 잠시 정의의 목소리를 낮추라. ‘비판하는 능력’보다 ‘사랑하는 능력’을 먼저 훈련받은 존재가 결국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쓰임을 받을 것이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게시판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75 공지사항 (알림) 미국 C&MA와 양해각서 체결 (월새기 영어판 D-381일) 요삼일육선교회 6 2018.08.16
5674 온라인새벽기도 순종이 가장 복된 자질이다 (요한복음 21장 6절) 요삼일육선교회 16 2018.08.16
5673 이달의 월새기 영적인 개념의 대국 (신명기 4장 1-8절) 요삼일육선교회 8 2018.08.16
5672 온라인새벽기도 광복절 요삼일육선교회 13 2018.08.15
5671 이달의 월새기 평생의 꿈을 이루는 길(2) (신명기 3장 23-29절 요삼일육선교회 21 2018.08.15
5670 온라인새벽기도 생각의 전환을 꾀하라 (요한복음 21장 5-6절) 요삼일육선교회 43 2018.08.14
5669 이달의 월새기 평생의 꿈을 이루는 길(1) (신명기 3장 23-29절) 요삼일육선교회 25 2018.08.14
5668 자유게시판 입금완료 (1) 흐르는 강물처럼 20 2018.08.13
5667 담안편지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26 2018.08.13
5666 주일설교 좋은 변화를 꿈꾸라 (창세기 32장 24-30절) 요삼일육선교회 40 2018.08.13
5665 대표기도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요삼일육선교회 29 2018.08.13
5664 온라인새벽기도 좋은 변화를 꿈꾸라 (창세기 32장 24-30절) 요삼일육선교회 37 2018.08.13
5663 이달의 월새기 받았으면 주기를 힘쓰라 (신명기 3장 12-22절) 요삼일육선교회 35 2018.08.13
5662 이달의 월새기 계속해서 전진하라 (신명기 3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08.11
5661 담안편지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29 2018.08.10
5660 시/그림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8년 8월호 - 그림 이한나) 요삼일육선교회 27 2018.08.10
5659 온라인새벽기도 예수님만이 희망이다 (요한복음 21장 5절) 요삼일육선교회 49 2018.08.10
5658 심화성경공부 심화성경공부(162) - 누가복음 9부(23-24장) 요삼일육선교회 30 2018.08.10
5657 이달의 월새기 양보하면 더 얻는다 (신명기 2장 26-37절) 요삼일육선교회 42 2018.08.10
5656 온라인새벽기도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라 (요한복음 21장 4절) 요삼일육선교회 48 2018.08.09
5655 이달의 월새기 싸워야 할 때는 싸우라 (신명기 2장 16-25절)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08.09
5654 온라인새벽기도 빈손이 오히려 축복이다 (요한복음 21장 4절) 요삼일육선교회 51 2018.08.08
5653 신학노트 잘못된 서원을 주의하라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08.08
5652 담안편지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36 2018.08.08
5651 이달의 월새기 영적인 신세대가 되라 (신명기 2장 1-15절) 요삼일육선교회 48 2018.08.08
5650 온라인새벽기도 꿈이 있어야 미래도 있다 (요한복음 21장 3절) 요삼일육선교회 59 2018.08.07
5649 이달의 월새기 즉시 순종하라 (신명기 1장 40-46절)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08.07
5648 대표기도 주일예배 대표기도 (신서형장로) 요삼일육선교회 57 2018.08.06
5647 담안편지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08.06
5646 주일설교 사람에게 구걸하지 말라 (신명기 18장 1-8절) 요삼일육선교회 61 2018.08.0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