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지나친 호기심을 주의하라 (신명기 29장 27-29절)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8-06-21
신명기 29장 27-29절
27.이러므로 여호와께서 이 땅에 진노하사 이 책에 기록된 모든 저주대로 재앙을 내리시고 28.여호와께서 또 진노와 격분과 크게 통한하심으로 그들을 이 땅에서 뽑아내사 다른 나라에 내던지심이 오늘과 같다 하리라 29.감추어진 일은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속하였거니와 나타난 일은 영원히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속하였나니 이는 우리에게 이 율법의 모든 말씀을 행하게 하심이니라
지나친 호기심을 주의하라 (신명기 29장 27-29절)
 < 은혜를 기억하며 살라 >
   
  시인 바이런은 <여자에게(To Woman)>라는 시에서 이렇게 노래했다.
   
  여자는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거짓말쟁이
  풋내기들은 그녀를 얼마나 쉽게 믿는가
  처음 볼 때 얼마나 맥박이 고동치는가
  빛나도록 푸르르게 구르는 눈을 볼 때는
   
  총총한 검은 눈동자, 부드러운 눈꺼풀,
  녹갈색 눈썹 아래에서 빛나는 눈빛 때문에
  모든 맹세를 얼마나 쉽게 믿어버리고
  기꺼운 혼인 서약을 얼마나 쉽게 듣는가
   
  그 서약이 오래 지속되길 희망하지만
  자 보라 그녀는 하루 만에 변하고 만다
  다음의 기록은 영원히 변하지 않으리라
  여자의 맹세는 모래에 쓰인 것이란 기록은
   
  격정의 시인 바이런은 여자가 잘 변한다고 노래했지만 사실상 사람은 모두가 잘 변한다. 시인 버딜론은 노래했다. “마음은 천 개의 눈을 가졌지만 심장은 하나뿐이다.” 사람은 천 개의 마음의 눈을 가졌기에 다 변덕스럽지만 하나뿐인 심장의 주인을 만날 때 그 주인에게 부분적으로 반응할 수도 있고 전폭적으로 반응할 수도 있다. 성도는 하나뿐인 심장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전폭적으로 반응해야 한다.
   
  하나님은 성도가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고 하나님만 바라보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이 선택된 백성이 은혜를 배반하고 다른 신에 눈을 돌리면 하나님의 진노로 무서운 징계의 대상이 된다. 자녀가 클수록 혼자서 큰 줄 알고 부모님의 은혜를 잊고 부모의 품을 떠나려고 하듯이 사람도 지식과 소유가 많아지고 삶이 편안해지면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외면할 때가 있다. 그런 교만이 없게 하라. 은혜를 기억해야 은혜가 지속된다.
   
  < 지나친 호기심을 주의하라 >
   
  왜 하나님은 사람의 지식에 한계를 두셨는가? 율법을 그대로 지키도록 하기 위해서다(29절). 사람은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를 잘 알 수 없다. 사람들은 가끔 고통 중에 묻는다. “하나님! 왜 제가 이런 시련을 겪어야 합니까?” 그 정확한 이유를 하나님은 알려주시지 않을 때가 많다. 믿고 순종하는 삶을 훈련시키기 위해서다. 너무 조바심을 내지 말고 하나님의 위대한 지혜를 믿고 인내하라. 알 수 있는 일은 열심히 알고 더 배우려고 하되 알 수 없는 일을 알겠다고 하나님의 뜻을 왜곡하거나 다 아는 것처럼 교만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
   
  지나친 호기심을 가지고 몰라야 할 것도 너무 알려는 것은 예배자의 모습이 아니다. 예배란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인정해 드리는 것이다. 하나님은 “나는 스스로 있는 자니라.”라고 말씀하셨다. 그 말씀은 하나님의 높고 위대하심을 잘 암시한다. 인간의 영역 밖에 있는 것을 알려는 지나친 호기심은 하나님의 영역을 침범하고 하나님을 모욕하는 행위가 되기 쉽다. 하나님이 감춰두신 묘하고 은밀한 일을 너무 알려고 하면 잘못된 신앙으로 변질될 수 있다. 그 대표적인 것이 1992년의 시한부 종말론이었다.
   
  복음을 전하는 대신 재림 날짜를 전하면서 그 날짜를 믿으라는 것이 얼마나 부끄러운 일인가? 재림 날짜에 대한 지나친 호기심과 확신은 사탄의 미끼가 될 수 있다. 묵묵히 하나님의 뜻대로 자기 분수를 지키며 신앙생활을 하라. 하나님께 맡길 것을 온전히 맡겨야 신앙의 맛을 알 수 있다. 하나님께 속한 것까지 다 알려고 하면 하나님을 하나님답게 모시려는 참된 예배자의 자세가 아니다. 하나님께서 알려주시는 만큼만 알려고 하라. 사람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분수를 지킬 때다. 왜 인간이 타락했는가? 분수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천지창조 후 그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고 보시기에 심히 좋다고 하셨다. 보시기에 심히 좋다는 말씀은 하나님의 창조 원리대로 세상이 조화롭게 펼쳐진 상태를 뜻한다. 그 조화와 질서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은 사람이 자기 본분을 지키지 않아 깨졌다. 지나친 호기심과 방종이 문제였다. 타락은 뱀에 미혹되어 자기 분수를 지키지 않고 무한 권력을 휘두르려다가 자초한 것이다. 참된 복은 하나님이 감춰두신 특별한 지식을 아는 것이 아니라 자기 분수를 지키고 하나님의 뜻을 묵묵히 따르는 것이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650 추석 요삼일육선교회 13 2018.09.24
2649 가장 중요한 4가지 삶 (요한복음 1장 29-34절) 요삼일육선교회 38 2018.09.21
2648 말씀을 전적으로 인정하라 (신명기 34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42 2018.09.20
2647 승리가 보장된 존재 (신명기 33장 26-29절) 요삼일육선교회 46 2018.09.19
2646 모세의 축복 유언 (신명기 33장 20-25절) (1)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09.18
2645 남은 자가 되는 길 (미가 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49 2018.09.17
2644 내 등 뒤에 계신 주님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81 2018.09.14
2643 리더십보다 마더십이 중요하다 (요한복음 2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74 2018.09.13
2642 <월새기 50호>를 발행하며 (누가복음 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60 2018.09.12
2641 축복을 잘 간직하는 방법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09.11
2640 은혜를 받는 3대 자세 (창세기 9장 20-27절) 요삼일육선교회 82 2018.09.10
2639 사랑의 3대 정의 (요한복음 21장 11절) 요삼일육선교회 69 2018.09.07
2638 천국을 내면에서 이루라 (요한복음 21장 10절)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09.06
2637 위로하시고 용서하시는 주님 (요한복음 21장 10절)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09.05
2636 주님의 사랑은 여전하다 (요한복음 21장 9절) 요삼일육선교회 100 2018.09.04
2635 지혜로운 사람 (잠언 14장 1-9절)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09.03
2634 실패의 현장에 다시 서라 (요한복음 21장 8-9절)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08.31
2633 올인 신앙의 축복 (요한복음 21장 7절) 요삼일육선교회 90 2018.08.30
2632 인생에서 후퇴도 필요하다 (신명기 33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88 2018.08.29
2631 은혜가 풍성하신 하나님 (신명기 33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08.28
2630 당대와 후대가 복 받는 길 (신명기 12장 15-28절) 요삼일육선교회 94 2018.08.27
2629 성도의 3대 축복 (신명기 33장 8-11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8.08.24
2628 죄를 최대한 멀리하라 (신명기 32장 48-52절)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08.23
2627 하나님을 피난처로 삼으라 (신명기 32장 35-39절)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8.08.22
2626 다시 일어서서 전진하라 (신명기 32장 26-27절)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8.08.21
2625 하나님께 속한 자 (요한일서 5장 13-21절)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8.08.20
2624 사랑하면 영안이 열린다 (요한복음 21장 7절)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08.17
2623 순종이 가장 복된 자질이다 (요한복음 21장 6절)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08.16
2622 광복절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08.15
2621 생각의 전환을 꾀하라 (요한복음 21장 5-6절)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08.1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