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6-28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목사님께 감사편지 올립니다.
  저는 50대 중반의 여인이오며 하던 일이 잘못되어
  많은 사람에게 경제적 손실을 입히고 중형을 받아 작년 12월 구속되었습니다.
  이곳은 00구치소이며, 저는 목사님께서 발행하시는 “새벽기도” 말씀을 붙잡고
  새 생명을 얻었기에 감사편지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3년여 불구속 재판 끝에 구속이 된지라 경제적 파탄과 심리적 위축이 극심할 때였기에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는 생각으로 3일쯤 지났을 때
  누군가 제게 “새벽기도” 책자를 밀어주었습니다.
   
  저는 청년기에 잠깐 교회에 다녔을 뿐 신앙생활을 하지 않았었고
  그나마 믿었던 시간들조차도 모두 잊고 있을 때였습니다.
  밖에 올해 중학생인 딸을 경제적 능력이 없는 노모에게 맡겨놓은지라
  불안과 초조는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밤새 잠을 못 이루고 불안과 싸우는데 “이 시간조차 마귀에게 내어 주려느냐?”
  이런 마음속 울림과 함께 불안해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며
  의심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일어났습니다.
  그날부터 거짓말처럼 바깥일이 걱정되지도 않았고 궁금하지도 않았습니다.
  현실도피라고 생각했고 살기 위한 보호본능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정말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성경책을 읽기 시작했으며
  매일 아침 시간을 정해 새벽기도 말씀을 묵상하며,
  기도를 할 줄 몰라서 횡설수설 대는 게 싫기에
  오직 주기도문으로 잡생각을 밀어냈습니다.
   
  그 어렵고 지루하기만 하던 성경책이 읽어지고
  왜 제가 이곳에 있는지를 알게 되었으며
  모든 원망과 미움이 점점 작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생계가 막연한 노모와 아이의 상황을 지인에게 부탁했는데
  잠시 망설이던 그분께서 대출 등으로 해결해 주었습니다.
  적어도 노모와 어린아이가 거리에 나 앉을 일이 없어졌습니다.
  제가 불안해하고 두려워서 죽음으로 피해보고자 했던 것이 부끄러웠습니다.
   
  목사님
  저는 많이 배우지도 못했고 믿음생활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잘 모릅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 평안합니다.
  죗값을 치르는 일에도 진심으로 반성하며
  남은 인생동안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도 방향을 잡았습니다.
  훗날 지금 저를 이곳에 갇히게 하신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이었는지
  간증하게 되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목사님의 사역 덕분입니다.
   
  이곳에 있는 많은 동료들이 아침 이른 시간에 새벽기도 책을 묵상하며
  기도드리고 새 삶을 설계하고 있습니다.
  제가 대화 해 본 여러 분들이 이후 출소하면 하던 일을 손 떼고
  전도자가 되겠다고 결심했다고 합니다.
   
  돈을 따라 살던 삶이 얼마나 허망한지,
  사람이 만든 것들에 운명을 걸고 살아온 삶이
  얼마나 헛된 것인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새벽기도 책자를 귀하게 여기고 감사하고 있습니다.
  목사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오며 제가 잘 할 줄 모르는 기도지만
  매일 저녁 목사님의 사역과 목사님의 건강을 위하여 기도드리고 있습니다.
  훗날 신앙적으로 성장하여 예수님의 향기를 갖게 되었을 때 다시 서신을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 05. 24 00구치소에서 0 0 0  올립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2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5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6 2018.07.11
295 담안편지292 - 출소 후에도 새벽기도로 하루를 시작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07.10
294 담안편지291 - 표지에 신발 네 켤레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64 2018.07.09
293 담안편지290 - 사랑으로 간섭하시는 주님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07.06
292 담안편지289 - 영어권 시민들이나 국민들이 접하게 되면 요삼일육선교회 69 2018.07.04
291 담안편지288 - 해산의 축복을 얻는 길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07.02
>>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06.28
289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06.27
288 담안편지285 - 예전에는 오늘일까... 내일일까...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06.25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07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103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108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123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136 2018.06.11
282 담안편지279 - 하나님께서 숨을 쉬지 않고 계시는 느낌... 미션퍼블릭 141 2018.06.07
281 담안편지278 -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 미션퍼블릭 133 2018.06.04
280 담안편지277 - 심령이 가난한 자들만 볼 수 있는 곳 미션퍼블릭 151 2018.06.01
279 담안편지276 - 회개의 방, 기도의 방, 말씀의 방이 되었습니다 미션퍼블릭 146 2018.05.31
278 담안편지275 - 새벽기도는 저에게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말씀입니다 미션퍼블릭 155 2018.05.28
277 담안편지274 - 하나님을 믿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미션퍼블릭 169 2018.05.25
276 담안편지273 - 밖에 있었다면 결코 알 수 없었던 하나님 은혜 미션퍼블릭 178 2018.05.23
275 담안편지272 - 이제는 정기구독을 해도 되겠다 싶어 미션퍼블릭 175 2018.05.21
274 담안편지271 - 하나님을 완전히 잊고 지냈습니다 미션퍼블릭 226 2018.05.18
273 담안편지270 - 월새기를 읽으면서 詩를 쓰고 있다는 것이지요 미션퍼블릭 200 2018.05.16
272 담안편지269 - 잊고 살았던 주님을 다시 만나게 해준 새벽기도 미션퍼블릭 204 2018.05.14
271 담안편지268 - 월새기는 성경을 읽듯 볼수록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미션퍼블릭 221 2018.05.11
270 담안편지267 - 주님을 모르는 사람은 알지 못할 것입니다 미션퍼블릭 224 2018.05.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