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6-28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목사님께 감사편지 올립니다.
  저는 50대 중반의 여인이오며 하던 일이 잘못되어
  많은 사람에게 경제적 손실을 입히고 중형을 받아 작년 12월 구속되었습니다.
  이곳은 00구치소이며, 저는 목사님께서 발행하시는 “새벽기도” 말씀을 붙잡고
  새 생명을 얻었기에 감사편지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3년여 불구속 재판 끝에 구속이 된지라 경제적 파탄과 심리적 위축이 극심할 때였기에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는 생각으로 3일쯤 지났을 때
  누군가 제게 “새벽기도” 책자를 밀어주었습니다.
   
  저는 청년기에 잠깐 교회에 다녔을 뿐 신앙생활을 하지 않았었고
  그나마 믿었던 시간들조차도 모두 잊고 있을 때였습니다.
  밖에 올해 중학생인 딸을 경제적 능력이 없는 노모에게 맡겨놓은지라
  불안과 초조는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밤새 잠을 못 이루고 불안과 싸우는데 “이 시간조차 마귀에게 내어 주려느냐?”
  이런 마음속 울림과 함께 불안해하지도 말고 두려워하지도 말며
  의심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일어났습니다.
  그날부터 거짓말처럼 바깥일이 걱정되지도 않았고 궁금하지도 않았습니다.
  현실도피라고 생각했고 살기 위한 보호본능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정말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성경책을 읽기 시작했으며
  매일 아침 시간을 정해 새벽기도 말씀을 묵상하며,
  기도를 할 줄 몰라서 횡설수설 대는 게 싫기에
  오직 주기도문으로 잡생각을 밀어냈습니다.
   
  그 어렵고 지루하기만 하던 성경책이 읽어지고
  왜 제가 이곳에 있는지를 알게 되었으며
  모든 원망과 미움이 점점 작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생계가 막연한 노모와 아이의 상황을 지인에게 부탁했는데
  잠시 망설이던 그분께서 대출 등으로 해결해 주었습니다.
  적어도 노모와 어린아이가 거리에 나 앉을 일이 없어졌습니다.
  제가 불안해하고 두려워서 죽음으로 피해보고자 했던 것이 부끄러웠습니다.
   
  목사님
  저는 많이 배우지도 못했고 믿음생활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잘 모릅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 평안합니다.
  죗값을 치르는 일에도 진심으로 반성하며
  남은 인생동안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도 방향을 잡았습니다.
  훗날 지금 저를 이곳에 갇히게 하신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이었는지
  간증하게 되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목사님의 사역 덕분입니다.
   
  이곳에 있는 많은 동료들이 아침 이른 시간에 새벽기도 책을 묵상하며
  기도드리고 새 삶을 설계하고 있습니다.
  제가 대화 해 본 여러 분들이 이후 출소하면 하던 일을 손 떼고
  전도자가 되겠다고 결심했다고 합니다.
   
  돈을 따라 살던 삶이 얼마나 허망한지,
  사람이 만든 것들에 운명을 걸고 살아온 삶이
  얼마나 헛된 것인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새벽기도 책자를 귀하게 여기고 감사하고 있습니다.
  목사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오며 제가 잘 할 줄 모르는 기도지만
  매일 저녁 목사님의 사역과 목사님의 건강을 위하여 기도드리고 있습니다.
  훗날 신앙적으로 성장하여 예수님의 향기를 갖게 되었을 때 다시 서신을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 05. 24 00구치소에서 0 0 0  올립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49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55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71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09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25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9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6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234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13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3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5 2018.09.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