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7-13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여러분께
  바깥의 세상과는 한 꺼풀의 껍데기 차이인데
  마음이 느끼는 거리는
  한없이 먼 저편인 것처럼 생각하며 살고 있었습니다.
   
  이미 알고 계신 000 아우와 정을 쌓으며 살고 있었는데
  이 메마르고 거칠어진 마음속에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비록 긴긴 세월을 망막한 세상살이를 홀로 외로이 살아왔지만
  오늘 이 시간 이후로는
  보내주신 성경을 마음속에 깔고 살아나가고자 합니다.
   
  많은 계시와 가르침을 주셨을 텐데
  무지함에 젖어 살기로 알아듣지 못해 흘려보낸 것 같아
  애달픔이 한없이 생깁니다.
 
  가난한 자를 비난하지 말라 하심의 말씀이 맨 먼저 저를 잡아끄네요.
  어려서부터 가난한 자들을 업신여기고 살아온 것이
  크나큰 우매함이었던 것이 이제사 반성해서
  깨우침의 가르침으로 다가옵니다.
 
  음녀를 가까이하지 말며, 아름다운 사슴 같은, 노루 같은 조강지처를
  깊이깊이 한결같이 한 사람만 사랑으로 배려하라는 성경구절도
  마음 깊이 새겨놓고 세상 살아가겠습니다.
   
  감사의 말씀을 이렇게나마 올려봅니다.
  남의 눈에 띄는 생활태도 보다는
  마음에 안고 사는 계율같은 구절들로
  실천하며 하루하루 살아내겠습니다.
 
  부디 한번 뵐 때까지 건강하시고 모두 행복이 만개하십시오.
  우매한 삶을 살아온 00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48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5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8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7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91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07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3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50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95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9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230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12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9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0 2018.09.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