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7-27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하나님 베푸시는 은총 속에 강건하시지요?
  여전히 ‘새벽기도’가 주시는 말씀 속에 감화받고 감동받으며
  주님 인도하시는 길 따라 오다 보니 '00'에서
  이곳 '00'로 옮겨오게 되었습니다.
   
  새벽기도가 깨우쳐주시는 말씀 속에 파묻히어 살다 보니
  하나님께서 더 좋은 환경과 더 좋은 동역자를 만나게 하시는 은혜를 베풀어 주셨습니다.
  이 담안에서 드렸던 예배나 교리 연구모임, 결연된 자매 모임에서
  목청껏 불렀던 찬양과 들었던 말씀에 감읍하여 흘러내린 소중한 눈물의 의미가
  저의 가슴팍에 아로새겨져 있음을 고백합니다.
  못나고 부족하고 쓴 뿌리 투성이었던 심령이 바로 자세 잡혀져 가고
  감히 자유로워짐에 대한 하나님의 은혜 베푸심을 기대합니다.
   
  하나님 돌보심으로 별 큰 탈 없이 지내는 가족들의 평안함과
  저로 인해 가슴 아팠던 사람들이 점차 회복되어 가고 있음이
  하나님 크신 은혜임을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옴을 느낍니다.
   
  이 형편없는 자도 개과천선하고 변화되어
  하나님이 저를 이 땅에 보내신 소명 깨닫고
  헌신하며 살아가게 되기를 원합니다.
  그동안 담안에서 만났던 수많은 영혼들을 위해 仲保도 하게 된
  저의 부족한 심령에 스스로 격려도 보내봅니다.
   
  분명히 우리들의 교과서요 지침서인 ‘새벽기도’의 선한 영향력이
  이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관계되는 여러분들의 정성 위에 하나님의 역사하심이 더욱 있으시길 바랍니다.
   
  송구스럽게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보는 ‘새벽기도’를
  이제부터는 00시 00구 00우체국 사서함 000-0000 ‘000’으로
  주소 변경하여 보내주시기를 請하오니 배려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보살피시는 하나님의 은혜 속에 푹 빠져서
  특별히 허락하신 이 ‘광야훈련’을 잘 마치게 되길 원합니다.
  감사합니다.
  7/9 00교도소에서  0 0 0 배상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61 담안편지(358) - 첫눈 요삼일육선교회 3 2018.12.19
360 담안편지(357) - 숫돌 고난은 필수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8 2018.12.17
359 담안편지(356) - 그분께서 저를 위해 준비하신 연단의 장 요삼일육선교회 23 2018.12.14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59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74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92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6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79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4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5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105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116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26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8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84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6 2018.10.10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