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7-30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감사의 글 올립니다.
   
  끊임없는 하나님의 사랑을 듬뿍 싣고 맑고 밝은 모습으로
  이곳 000에 도착한 새벽을 깨우는 기도는
  그 위력이 원자 수소탄에 비교가 안 되며
  우상의 도시 00 일대를 하나님의 사랑으로
  순식간에 초토화 시켰으니 하나님께 백배 감사드립니다.
   
  각 사동에 신우회 회원은 필수적으로 읽게 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각 교파마다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새벽기도는 유별나게 빛을 더 발하며
  가져가 달라고 손짓하고 있는 것 같아 마음 든든합니다.
   
  목사님께서 성령님의 충만하심을 통해
  하늘의 비밀을 남김없이 공개하며 은혜의 도가니로 넣으니
  예수 이름으로 “너 꼼짝마”라는 구령이 장마다 빼곡합니다.
   
  이를 정성 어린 심정으로 포장하여 보내셨으니
  그 위력이 조용할 수 없지요.
  아무튼 저도 다음 8월호 받으면 바로 출소되니
  나가서 연락드리겠습니다.
   
  그동안 많은 사랑받으며
  신앙을 성숙하게 인도해주신 것도 감사드립니다.
  늘 주어진 사명에 충성하실 줄 믿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와 은총이 충만하셔서 복된 삶이길 소망합니다.
  000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1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45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58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77 2018.08.03
306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6 2018.08.01
>> 담안편지302 - 대표 월간지가 진열대에 자태를 뽐내고 있어도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07.30
304 담안편지301 - 담안에 두루 퍼지고 있음을 증언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1 2018.07.27
303 담안편지300 -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삼일육선교회 81 2018.07.25
302 담안편지299 - 한 달동안 고민하다가 찾은 방법! 요삼일육선교회 83 2018.07.23
301 담안편지298 - 변화시키시려고 구치소로 보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8.07.20
300 담안편지297 - 그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하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5 2018.07.18
299 담안편지296 - 이곳도 여전히 새벽기도가 인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8 2018.07.16
298 담안편지295 - 단비 같은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7 2018.07.13
297 담안편지294 - 정말 구원받을 수 있는지 캄캄해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18.07.12
296 담안편지293 - 남편과 아들과 딸과 함께 나누는 모습을 그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6 2018.07.11
295 담안편지292 - 출소 후에도 새벽기도로 하루를 시작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8.07.10
294 담안편지291 - 표지에 신발 네 켤레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8.07.09
293 담안편지290 - 사랑으로 간섭하시는 주님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9 2018.07.06
292 담안편지289 - 영어권 시민들이나 국민들이 접하게 되면 요삼일육선교회 202 2018.07.04
291 담안편지288 - 해산의 축복을 얻는 길 요삼일육선교회 180 2018.07.02
290 담안편지287 - “철문에 머리를 박고 죽으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60 2018.06.28
289 담안편지286 - 피고인에게 되돌아보고 알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 요삼일육선교회 152 2018.06.27
288 담안편지285 - 예전에는 오늘일까... 내일일까... 요삼일육선교회 188 2018.06.25
287 담안편지284 -「응답받는 기도」 말씀으로 은혜를 나누었습니다 미션퍼블릭 243 2018.06.22
286 담안편지283 - 살아갈 소망을 잃었을 때쯤 미션퍼블릭 226 2018.06.21
285 담안편지282 - 가난한 심령으로 눈물만이 앞서고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25 2018.06.19
284 담안편지281 - 어느 때보다 지금이 주님의 말씀이 필요합니다 미션퍼블릭 215 2018.06.15
283 담안편지280 - 이곳이 너무 평안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미션퍼블릭 219 2018.06.1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