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8-01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편집디자인 님에게
  “월간새벽기도”를 읽고... 이 편지를 쓰기 전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또한 글을 쓰는 지금도 마음은 여전히 무겁기만 합니다.
  제가 있는 곳은 교도소입니다.
  이십 년 가까운 형을 선고받고는 이제 0년째에 접어든 00세의 재소자이지요.
   
  최근에 성경을 매일 조금씩 읽고는 있지만, 믿음이 강한 편은 아닙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복잡하고 시끄러운 것도 싫어하기에
  일주일에 한 번씩 있는 집회에도 자주 참석을 안 하는 편입니다.
  이런 저를 위해서 이번 주 집회에 다녀온 방 동료가
  여러 종류의 신앙잡지를 몇 권 가져와 저에게 건네주었고,
  그저 그 동료의 마음이 고마워 받아 두기는 했지만
  책들을 읽을 마음까지 일어나지는 않았습니다.
   
  더구나 월새기는 다른 잡지들에 비해 두꺼운 편이면서도
  사진이나 그림도 없이 오직 빽빽한 글로만 가득해
  훑어보는 것만으로도 적잖은 부담을 주는 책이니까요... ?
  그것도 5월호였고 (다른 월간지들은 7월호) 하지만 인간의 지식으로는
  온전히 이해하기 어려운 주님의 이끎으로 인해 월새기를 펼쳐보게 되었고,
  P63 “최악의 날을 만나도 ‘죽으면 죽으리라’고 각오하고
  변함없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거룩한 비전을 향해 나아가면,
  그때부터 최악의 날이 최고의 날로 변하는 멋진 인생역전의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다.”
 
  이 글을 읽는 순간 머리에, 마음에, 온몸에 마치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제가 여러 가지 난제로 인해 최근의 삶이,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
  최악의 날과 다름없는 나날들을 보내고 있었기에,
  이런 나의 요즘을 최고의 날로 변화시킬 수 있다는 글은 인상적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월새기 5월호를 다 읽어보고는 고심 끝에 부탁을 드려봅니다.
  (새벽 홀로 일어나 조용히 월새기를 읽으며 믿음을 키워가고 싶은 마음이 너무도 크게 일어났기에... )
  사회에 저를 돌봐주는 가족이 있다면 당연히 가족들에게 부탁해
  월새기를 보내 달라고 하겠지만, 부모님 돌아가시고,
  유일한 세상의 인연이였던 아내마저 등을 돌려버린 상황이기에
  월새기를 구독해 볼 마땅한 방법이 없네요.
 
  하여 외람된 부탁이오나 저에게 매달 월새기를 보내 주실 수는 없는지 감히 청해 봅니다.
  당연히 발행인이신 이한규 목사님 앞으로 편지를 보내야 함에도 불구하고,
  편집팀 앞으로 이 편지를 보내는 이유는, 이런 작은 사연으로 
  바쁘신 목사님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빼앗을까 하는 염려도 있었습니다. 
 
  저의 편지가 다소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겁니다.
  하여 아무런 연락이 없어도 괜찮으니 크게 개념치 않으셨으면 합니다.
  제가 간절히 원하고 제 마음이 진실하다면 하나님께서 다른 방도를 보여 주실 거라 믿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 주신 것에 감사하며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24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5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60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0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69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86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0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143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8.09.07
319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09.05
318 담안편지315 - 월새기로 갈증을 달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8.09.03
317 담안편지314 - 이곳에 이방에 저를 있게 하신 이유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8.08.31
316 담안편지313 - 출소라는 것을 하게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8.08.29
315 담안편지312 - 복음의 노다지로 함께 할 지체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8.08.27
314 담안편지311 - 부족하게 느끼던 저의 교만을 발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08.24
313 담안편지310 - 덫에 걸린 사슴의 발버둥처럼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8.08.21
312 담안편지309 - 새벽기도가 저 철책선 넘어 이북동포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8.08.17
311 담안편지308 - 목사님 도와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89 2018.08.13
310 담안편지307 - 출소할 때까지 어머님이 살아계실까? 요삼일육선교회 211 2018.08.10
309 담안편지306 - 화면을 바꿀 수 있는 에너지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8.08.08
308 담안편지305 - 만약 새벽기도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요삼일육선교회 217 2018.08.06
307 담안편지304 - 돈과 권력, 음주가무에 휘둘리며 살지 모르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94 2018.08.03
>> 담안편지303 - 번개라도 맞은 듯한 강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3 2018.08.0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