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9-05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맨 처음 이곳에 와서 당황하고 두려움, 답답함에
  어찌해야 할 줄 모르고 지쳐 쓰러져 있을 때
  작고 예쁜 책 한 권이 눈에 보였습니다.
  ‘월간새벽기도’ 내 손에 쥐어져 펼쳐보게 되었고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저에게 생명수처럼 가슴을 뛰게 하고
  한줄, 한자가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에 다 보아버렸습니다.
   
  무언가에 목말라했고 갈증을 느끼던 두려움에 지쳐버린 저에게
  두려움은 점차 사라지고 담대해지며 마음의 평안함, 여유까지 생기면서
  이제는 없어서는 아니 되는 저와 든든한 친구가 되어버린 ‘월새기’
  잠자리도 곁에 두지 않으면 편치 않아 마치 하나님께서 잘 자라 하시면서
  머리를 쓰담쓰담 등을 토닥토닥 두들겨 주시는 듯합니다.
   
  어느 날 쓰담쓰담 손길을 느끼며 들리는 하나님의 음성
  (예레미야 33장 3절)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놀라서 눈을 떠보니 머리맡에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이 고난의 자리에서 이제 이 겨울이 지나면 자유의 몸이 됩니다.
  이곳에서 ‘월새기’를 통하여 받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기도를 드리며
  이 사랑과 은혜가 저를 통하여 방방곡곡 흘러갈 수 있도록
  오늘도 무릎 꿇고 기도합니다.
   
  어찌해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저에게 새로운 길을 제시해 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에 힘입어 시련이라 여기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갈고 닦아 하나님의 예쁜 자녀가 되겠습니다.
  힘을 주시고 있는 ‘월새기’ 감사합니다.
  추진 중인 사역에 마음의 소원대로 이루어지길 기도드리면서
  안녕히 계세요.
  2018. 8. 18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32 담안편지(429) - 아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부분은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6.18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30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55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63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6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01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5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186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75 2019.04.12
409 담안편지(406) - ‘봄’의 출산을 지켜보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9.04.10
408 담안편지(405) - “예수 믿고 큰 인물”이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4.08
407 담안편지(404) - 죗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8 2019.04.05
406 담안편지(403) - 매달 월새기 책자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9.04.03
405 담안편지(402) - 고난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04.01
404 담안편지(401) - 지난 죄를 다시 돌아보지 않으시겠다는 말씀 요삼일육선교회 178 2019.03.29
403 담안편지(400) - 감당할 수 있는 고난만을 주시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00 2019.03.2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