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9-05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맨 처음 이곳에 와서 당황하고 두려움, 답답함에
  어찌해야 할 줄 모르고 지쳐 쓰러져 있을 때
  작고 예쁜 책 한 권이 눈에 보였습니다.
  ‘월간새벽기도’ 내 손에 쥐어져 펼쳐보게 되었고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저에게 생명수처럼 가슴을 뛰게 하고
  한줄, 한자가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에 다 보아버렸습니다.
   
  무언가에 목말라했고 갈증을 느끼던 두려움에 지쳐버린 저에게
  두려움은 점차 사라지고 담대해지며 마음의 평안함, 여유까지 생기면서
  이제는 없어서는 아니 되는 저와 든든한 친구가 되어버린 ‘월새기’
  잠자리도 곁에 두지 않으면 편치 않아 마치 하나님께서 잘 자라 하시면서
  머리를 쓰담쓰담 등을 토닥토닥 두들겨 주시는 듯합니다.
   
  어느 날 쓰담쓰담 손길을 느끼며 들리는 하나님의 음성
  (예레미야 33장 3절)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놀라서 눈을 떠보니 머리맡에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이 고난의 자리에서 이제 이 겨울이 지나면 자유의 몸이 됩니다.
  이곳에서 ‘월새기’를 통하여 받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기도를 드리며
  이 사랑과 은혜가 저를 통하여 방방곡곡 흘러갈 수 있도록
  오늘도 무릎 꿇고 기도합니다.
   
  어찌해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저에게 새로운 길을 제시해 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에 힘입어 시련이라 여기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갈고 닦아 하나님의 예쁜 자녀가 되겠습니다.
  힘을 주시고 있는 ‘월새기’ 감사합니다.
  추진 중인 사역에 마음의 소원대로 이루어지길 기도드리면서
  안녕히 계세요.
  2018. 8. 18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7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2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8.11.14
345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57 2018.11.12
344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62 2018.11.09
343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76 2018.11.07
342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11.05
341 담안편지(338) - 하나님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18.11.02
340 담안편지(337) - 제 마음을 아프게 찌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18.10.31
339 담안편지(336) - 입고 나갈 만기 출소복이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10.29
338 담안편지(335) - 기어코 새벽기도를 제 손에 넣을 테니...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8.10.26
337 담안편지(334) - 살면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나요? 요삼일육선교회 98 2018.10.24
336 담안편지(333) - 예수님을 믿는다는 한 가지로 요삼일육선교회 113 2018.10.22
335 담안편지(332) - 일상의 삶을 추구하는 성도가 되기를 다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18.10.19
334 담안편지(331) - 그날도 계절처럼 어김없이 다가올 것 요삼일육선교회 131 2018.10.15
333 담안편지(330) - 이번은 저에게 전의 징계와 달랐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1 2018.10.12
332 담안편지(329) - 막 신앙생활을 한 초심자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10.10
331 담안편지(328) - 월간새벽기도를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18.10.08
330 담안편지(327) - 형제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8.10.05
329 담안편지(326) - 하나님 앞에 고꾸라졌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8.10.04
328 담안편지(325) - 평양의 여리고성이 무너지고 중국 땅끝 마을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8.10.01
327 담안편지(324) - 월새기 편히 보는 위치가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209 2018.09.28
326 담안편지(323) - ‘오직 예수야’라고 사방에... 요삼일육선교회 172 2018.09.27
325 담안편지(322) - 시차가 다른 성경공부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9 2018.09.21
324 담안편지(321) - 항상 어두웠던 그분이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8.09.19
323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5 2018.09.17
322 담안편지(319) - 주님을 다시 만날 수 있는 힘이 되어 준 것 요삼일육선교회 241 2018.09.14
321 담안편지(318) - 문제를 받아들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17 2018.09.10
320 담안편지(317) - 하나님 말씀대로 안 살아서 죄송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9 2018.09.0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