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9-05
담안편지(316) -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맨 처음 이곳에 와서 당황하고 두려움, 답답함에
  어찌해야 할 줄 모르고 지쳐 쓰러져 있을 때
  작고 예쁜 책 한 권이 눈에 보였습니다.
  ‘월간새벽기도’ 내 손에 쥐어져 펼쳐보게 되었고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저에게 생명수처럼 가슴을 뛰게 하고
  한줄, 한자가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에 다 보아버렸습니다.
   
  무언가에 목말라했고 갈증을 느끼던 두려움에 지쳐버린 저에게
  두려움은 점차 사라지고 담대해지며 마음의 평안함, 여유까지 생기면서
  이제는 없어서는 아니 되는 저와 든든한 친구가 되어버린 ‘월새기’
  잠자리도 곁에 두지 않으면 편치 않아 마치 하나님께서 잘 자라 하시면서
  머리를 쓰담쓰담 등을 토닥토닥 두들겨 주시는 듯합니다.
   
  어느 날 쓰담쓰담 손길을 느끼며 들리는 하나님의 음성
  (예레미야 33장 3절)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놀라서 눈을 떠보니 머리맡에 ‘월새기’가 빙그레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이 고난의 자리에서 이제 이 겨울이 지나면 자유의 몸이 됩니다.
  이곳에서 ‘월새기’를 통하여 받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기도를 드리며
  이 사랑과 은혜가 저를 통하여 방방곡곡 흘러갈 수 있도록
  오늘도 무릎 꿇고 기도합니다.
   
  어찌해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저에게 새로운 길을 제시해 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에 힘입어 시련이라 여기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갈고 닦아 하나님의 예쁜 자녀가 되겠습니다.
  힘을 주시고 있는 ‘월새기’ 감사합니다.
  추진 중인 사역에 마음의 소원대로 이루어지길 기도드리면서
  안녕히 계세요.
  2018. 8. 18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75 담안편지(372) - 외롭고 소외된 자에게 이 월새기를 보내면 요삼일육선교회 12 2019.01.21
374 담안편지(371) - 목사님 부탁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19.01.18
373 담안편지(370) - 감옥이 좋아요?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01.16
372 담안편지(369) - 올 한해 기억에 남고 잘한 일 요삼일육선교회 37 2019.01.14
371 담안편지(368) -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는 골든타임 요삼일육선교회 50 2019.01.11
370 담안편지(367) - 제 25살을 이곳에서만 보내게 되어서 요삼일육선교회 52 2019.01.09
369 담안편지(366) - 이곳이 나의 그릿 시냇가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1.07
368 담안편지(365) - 다음 달이면 마흔 여섯이 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1 2019.01.04
367 담안편지(364) - 남편과 두 아들도 주님께서 쓰실 그날이 오리라 요삼일육선교회 80 2019.01.02
366 담안편지(363) - 포기보다 버티기에 익숙해야 한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18.12.31
365 담안편지(362) - 이혼 후 번민하고 방황하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94 2018.12.28
364 담안편지(361) - 엄청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8 2018.12.26
363 담안편지(360) - 천국과 지옥을 오고 가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12.24
362 담안편지(359) - 회수할 보장 없는 빚을 요삼일육선교회 113 2018.12.21
361 담안편지(358) - 첫눈 요삼일육선교회 121 2018.12.19
360 담안편지(357) - 숫돌 고난은 필수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12.17
359 담안편지(356) - 그분께서 저를 위해 준비하신 연단의 장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8.12.14
358 담안편지(355) - 이것이 새벽기도를 만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8.12.12
357 담안편지(354) - 저희 집으로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9 2018.12.10
356 담안편지(353) - 보석 세공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8.12.07
355 담안편지(352) - 애독자로 후원자로 조력자로 남을 것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18.12.05
354 담안편지(351) - 월초에 손에 넣지 못한 형제들의 불평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8.12.03
353 담안편지(350) - 월간새벽기도 서적 받아 볼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62 2018.11.30
352 담안편지(349) - 매일 새벽기도를 읽고 필사하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73 2018.11.28
351 담안편지(348) - 교회는 주일마다 다니던 날라리 집사!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8.11.26
350 담안편지(347) - 이제야 알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4 2018.11.23
349 담안편지(346) - 이 교도소에 100권의 수량이 배정되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59 2018.11.21
348 담안편지(345) - 월새기가 없어서 당황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9 2018.11.19
347 담안편지(344) - 죄책감이 쌓여가는 중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8.11.16
346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9 2018.11.14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