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09-17
담안편지(320) -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친애하는 월새기 가족 여러분
  모진 가뭄에 마른 논처럼 갈라진 죄인의 가난한 마음에
  용서와 회복의 약속을 은밀한 소망으로 품고 새벽을 기다립니다.
  악한 죄인은 착한 새벽을 사모합니다.
 
  고요로 멎어버린 시, 공간을 비집고 무릎을 꿇고 이마를 회개로 닿습니다.
  두꺼운 죄의 껍질이 아직 용서에 닿지 못하였어도 행복합니다.
  말씀으로 소망을 품었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이 주님의 보살핌이고 월새기 가족들의 사랑이심을
  못난 죄인은 기억하고 있습니다.
 
  마른 뼈의 몸으로 앙상한 양심과 아슬한 믿음으로 드리는
  죄인의 창백한 기도에도 마음을 낮추어 들어주시고
  권능으로 생기를 주셔서 긍휼의 살로 채워 새사람을 입혀
  희망으로 일으키시는 하나님의 거룩한 빚으심을 느낍니다.
 
  삶을 보람으로 채우도록 하나님의 허락하신 도구인 ‘자유’를
  죄의 날을 씻기 위해 함부로 다뤄 왔음을 통회합니다.
  비겁함으로 길들여진 죄인의 영혼이
  폭우에 떨어진 열매처럼 흐트러지고 바스라지고 뭉개져 갈 때
  하나님의 완전하심을 만났습니다.
 
  가진 거라곤 지은 죄뿐인 남루한 죄인에게
  가을 하늘처럼 너그러움과 풍요를 주신 단비 같은 가족 여러분
  이 비천한 죄인에게 ‘새벽기도’는 지혜와 기회입니다.
  매일 예수님을 닮고 매일 하나님께 길들여지고 싶습니다.
  매일 옛사람과 겉 사람은 죽고 매일 새사람과 속사람은 자라나고 있습니다.
 
  영혼에 각인되어 있는 여러분에 은혜...망각으로 배신하지 않겠습니다.
  매일하던 새벽기도 공부를 잃어버리니..마음이 무겁습니다.
  염치없고 뻔뻔한 죄인입니다.
  월간새벽기도 공부로 시작하는 하루가 그립습니다.
  이 죄인의 궁핍함을 채워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모든 분들의 사랑에 항상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샬롬~ 
  2018. 8. 24   0 0 0 Dream~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20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49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60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72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88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3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99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0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5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6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132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30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157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174 2019.04.15
410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174 2019.04.12
409 담안편지(406) - ‘봄’의 출산을 지켜보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9.04.10
408 담안편지(405) - “예수 믿고 큰 인물”이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9.04.08
407 담안편지(404) - 죗값을 치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04.05
406 담안편지(403) - 매달 월새기 책자를 받아볼 수 있다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93 2019.04.03
405 담안편지(402) - 고난을 겪고 있는 가족들에게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04.01
404 담안편지(401) - 지난 죄를 다시 돌아보지 않으시겠다는 말씀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03.29
403 담안편지(400) - 감당할 수 있는 고난만을 주시니까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9.03.27
402 담안편지(399) - 기독교로 개종을 하고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9.03.2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