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요한복음 21장 13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10-23
요한복음 21장 13절
13.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요한복음 21장 13절)
 <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
 
   한 회사원이 있었다. 그는 대기업에서 승승장구하다 54세에 IMF를 맞아 직장에서 퇴출당했다. 그때 가족들에게 말했다.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 내가 지금까지 오랫동안 회사에 매여 가족과 좋은 시간도 못 가졌고 취미생활도 못했는데 이제는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도 많아지고 취미생활도 할 수 있어 잘 됐다.” 가족들은 정말 그런 줄 알았다. 실제로 그는 처음엔 여행도 가고 가족과 함께 외식도 했다. 그러나 3개월쯤 후부터 완전히 말을 잃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는 3개월 내내 자살을 생각했다. 그때 쉽게 죽지 못한 이유는 가족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죽을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이 유일한 이유였다. 그의 54회 생일에 가족은 아빠에게 힘을 주자고 했다. 그날 네 식구가 조용한 찻집에 가서 아내가 먼저 말했다. “여보! 당신 54회 생일에 우리가 특별 선물을 준비했어요.” 그리고 봉투에서 종이 한 장을 꺼냈다. 그 종이에는 그동안 남편에게 고마웠던 일, 남편이 자랑스러웠던 일 54개가 적혀 있었다. 그 내용을 다 읽고 아내가 말했다. “당신은 내게 주신 하나님의 최고의 선물이었어요.”
 
   곧이어 대학생 딸이 아빠에게 고마웠던 54가지 일을 다 읽고 말했다. “저는 저를 이만큼 키워주신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요.” 아빠의 눈에 눈물이 맺혔다. 계속해서 고등학생 아들이 아빠에게 고마웠던 54가지 일을 다 읽고 말했다. “아빠는 우리 가정의 보석과 같은 분이예요.” 결국 아빠가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그날 그는 일어섰다. 자존심이 무너지며 다 무너졌는데 자기에게는 아직 소중한 가족이 있음을 깨닫고 더 이상 무너지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 후 그는 다시 든든한 남편과 아빠의 모습을 되찾고 작은 행복의 조건에 감사하며 열심히 살았다.
 
   가끔 좌절감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이 언뜻 생각날 때가 있다. 누구에게나 그런 힘든 때가 있다.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그래도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나를 값진 진주로 보신다. 하나님은 나를 사려고 ‘예수님의 십자가’란 엄청난 값을 치르셨다. 예수님은 필요하면 쓰고 필요 없으면 즉각 버리시는 분이 아니다. 예수님은 끝까지 우리를 돌봐주고 책임지고 섬겨주신다. 그 사실을 본문은 잘 가르쳐준다.
 
  < 침묵은 사랑의 표시다 >
 
   본문 13절을 보라. “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그 전에 예수님은 “와서 조반을 먹으라.”고 하시며 차려놓은 밥상에서 그냥 먹게 하시지 않고 말없이 직접 서빙(serving)까지 해주셨다. 그처럼 침묵하며 서빙하는 모습에서 오히려 주님의 깊은 사랑을 느낀다. 어떤 사람은 가끔 하나님의 침묵 앞에서 힘들어하며 하소연한다. “하나님! 왜 저의 고통을 돌아보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정의로운 분입니까?” 그러나 그 침묵에 하나님의 사랑이 담긴 것을 모른다.
 
   만약 하나님이 사람의 죄대로 일일이 정의의 칼을 빼신다면 나도 그 칼을 피하지 못한다. 하나님의 침묵에는 오히려 하나님의 사랑이 담겨 있다. 하나님의 침묵에서 회의를 느끼지 않고 사랑을 느끼는 사람이 참된 성도다. 가끔 자녀가 분명히 잘못했는데 야단치지 않고 부모가 침묵할 때가 있다. 사실상 그것은 더 큰 야단이다. 야단의 목적이 사람의 변화에 있다면 부모의 사랑처럼 무서운 야단은 없다. 그 부모의 사랑이 침묵으로 표현될 때도 많다. 말이 많이 있어야 사랑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교인은 교회에 떨어진 주보를 주울 때 다른 교인들이 다 듣는 상황에서 “이렇게 주보를 떨어뜨리면 어떡해?” 하고 주보를 줍는다. 그러면 주보를 떨어뜨린 사람은 떨어뜨려서 미안한 생각이 들고 그것을 보고 안 주운 사람은 안 주워서 미안한 생각이 든다. 반면에 어떤 성도는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주보를 줍고 깨끗하게 편다. 그 조용한 사랑을 사람은 몰라줘도 하나님은 알아주신다.
 
   살다 보면 때로 거대한 장벽 앞에서 무력감이 들 때도 있다. 그때마다 조용한 사랑의 후원자가 있기에 삶의 용기를 얻는다. 사랑에는 많은 말이 꼭 필요하지 않다. 조용한 헌신과 서빙에는 더 큰 사랑의 메시지가 있다. 주님의 침묵 속에서 더 큰 사랑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즉각적인 기도 응답이 없어도 “하나님이 나를 위해 더 크고 놀라운 계획을 준비하는구나.” 하고 생각하라. 주님은 지금도 2천 년 전에 제자들을 서빙했던 것처럼 영적으로 조용히 나를 서빙해주신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737 복된 삶을 위한 3대 의식 (요한복음 7장 28-33절) 요삼일육선교회 17 2019.01.23
2736 인생에서 중요한 것 3가지 (요한복음 7장 17-24절) 요삼일육선교회 21 2019.01.22
2735 거룩함에 이르는 길 (레위기 10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30 2019.01.21
2734 십자가를 기쁘게 지라 (요한복음 7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59 2019.01.18
2733 리더에게 필요한 4대 요소 (요한복음 6장 32-40절) 요삼일육선교회 48 2019.01.17
2732 기적을 준비하는 삶 (요한복음 6장 11-13절) 요삼일육선교회 41 2019.01.16
2731 떡 때문에 믿지 말라 (요한복음 6장 26-27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9.01.15
2730 진리를 따라 살라 (요한복음 6장 41-58절) 요삼일육선교회 60 2019.01.14
2729 생각 단계에서부터 승리하라 (요한복음 6장 1-9절)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01.11
2728 두려움을 이기게 하는 것 (디모데후서 1장 7-8절)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01.10
2727 주님을 믿지 못하는 이유 (요한복음 5장 40-47절) 요삼일육선교회 74 2019.01.09
2726 예수님에 대한 4대 증언 (요한복음 5장 33-39절) 요삼일육선교회 90 2019.01.08
2725 치우치지 말아야 할 것 (요한복음 9장 13-34절) 요삼일육선교회 118 2019.01.07
2724 기도를 포기하지 말라 (요한복음 5장 20-25절)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9.01.04
2723 안식일의 3대 정의 (요한복음 5장 16-18절) 요삼일육선교회 77 2019.01.03
2722 말씀을 믿고 나아가라 (요한복음 4장 50-54절) 요삼일육선교회 149 2019.01.02
2721 신정 요삼일육선교회 78 2019.01.01
2720 돌아보는 삶의 축복 (욥기 30장 1-15절) 요삼일육선교회 80 2018.12.31
2719 사랑은 결국 먹혀든다 (요한복음 4장 17-18절) 요삼일육선교회 87 2018.12.28
2718 은혜의 3대 통로 (요한복음 3장 31-36절) 요삼일육선교회 84 2018.12.27
2717 크기보다 영향력이 중요하다 (누가복음 2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12.26
2716 성탄절 요삼일육선교회 72 2018.12.25
2715 성육신의 사랑을 실천하라(요한복음 3장 16-21절) 요삼일육선교회 99 2018.12.24
2714 복된 삶을 위한 5대 교훈 (요한복음 3장 26-30절) 요삼일육선교회 112 2018.12.21
2713 더 많이 알려고 하라 (호세아 7장 9-10절)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8.12.20
2712 하나님이 기억하심을 생각하라 (호세아 7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19 2018.12.19
2711 믿음으로 사는 길 (호세아 6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113 2018.12.18
2710 제자에게 필요한 4가지 (누가복음 6장 12-19절) 요삼일육선교회 130 2018.12.17
2709 심판에서 면제받는 길 (호세아 5장 9-15절)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8.12.14
2708 사랑은 주는 것이다 (요한복음 3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8.12.1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