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요한복음 21장 13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10-23
요한복음 21장 13절
13.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요한복음 21장 13절)
 <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
 
   한 회사원이 있었다. 그는 대기업에서 승승장구하다 54세에 IMF를 맞아 직장에서 퇴출당했다. 그때 가족들에게 말했다.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 내가 지금까지 오랫동안 회사에 매여 가족과 좋은 시간도 못 가졌고 취미생활도 못했는데 이제는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도 많아지고 취미생활도 할 수 있어 잘 됐다.” 가족들은 정말 그런 줄 알았다. 실제로 그는 처음엔 여행도 가고 가족과 함께 외식도 했다. 그러나 3개월쯤 후부터 완전히 말을 잃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는 3개월 내내 자살을 생각했다. 그때 쉽게 죽지 못한 이유는 가족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죽을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이 유일한 이유였다. 그의 54회 생일에 가족은 아빠에게 힘을 주자고 했다. 그날 네 식구가 조용한 찻집에 가서 아내가 먼저 말했다. “여보! 당신 54회 생일에 우리가 특별 선물을 준비했어요.” 그리고 봉투에서 종이 한 장을 꺼냈다. 그 종이에는 그동안 남편에게 고마웠던 일, 남편이 자랑스러웠던 일 54개가 적혀 있었다. 그 내용을 다 읽고 아내가 말했다. “당신은 내게 주신 하나님의 최고의 선물이었어요.”
 
   곧이어 대학생 딸이 아빠에게 고마웠던 54가지 일을 다 읽고 말했다. “저는 저를 이만큼 키워주신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요.” 아빠의 눈에 눈물이 맺혔다. 계속해서 고등학생 아들이 아빠에게 고마웠던 54가지 일을 다 읽고 말했다. “아빠는 우리 가정의 보석과 같은 분이예요.” 결국 아빠가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그날 그는 일어섰다. 자존심이 무너지며 다 무너졌는데 자기에게는 아직 소중한 가족이 있음을 깨닫고 더 이상 무너지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 후 그는 다시 든든한 남편과 아빠의 모습을 되찾고 작은 행복의 조건에 감사하며 열심히 살았다.
 
   가끔 좌절감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이 언뜻 생각날 때가 있다. 누구에게나 그런 힘든 때가 있다. 그래도 사는 길은 있다. 그래도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나를 값진 진주로 보신다. 하나님은 나를 사려고 ‘예수님의 십자가’란 엄청난 값을 치르셨다. 예수님은 필요하면 쓰고 필요 없으면 즉각 버리시는 분이 아니다. 예수님은 끝까지 우리를 돌봐주고 책임지고 섬겨주신다. 그 사실을 본문은 잘 가르쳐준다.
 
  < 침묵은 사랑의 표시다 >
 
   본문 13절을 보라. “예수께서 가셔서 떡을 가져다가 그들에게 주시고 생선도 그와 같이 하시니라.” 그 전에 예수님은 “와서 조반을 먹으라.”고 하시며 차려놓은 밥상에서 그냥 먹게 하시지 않고 말없이 직접 서빙(serving)까지 해주셨다. 그처럼 침묵하며 서빙하는 모습에서 오히려 주님의 깊은 사랑을 느낀다. 어떤 사람은 가끔 하나님의 침묵 앞에서 힘들어하며 하소연한다. “하나님! 왜 저의 고통을 돌아보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정의로운 분입니까?” 그러나 그 침묵에 하나님의 사랑이 담긴 것을 모른다.
 
   만약 하나님이 사람의 죄대로 일일이 정의의 칼을 빼신다면 나도 그 칼을 피하지 못한다. 하나님의 침묵에는 오히려 하나님의 사랑이 담겨 있다. 하나님의 침묵에서 회의를 느끼지 않고 사랑을 느끼는 사람이 참된 성도다. 가끔 자녀가 분명히 잘못했는데 야단치지 않고 부모가 침묵할 때가 있다. 사실상 그것은 더 큰 야단이다. 야단의 목적이 사람의 변화에 있다면 부모의 사랑처럼 무서운 야단은 없다. 그 부모의 사랑이 침묵으로 표현될 때도 많다. 말이 많이 있어야 사랑하는 것은 아니다.
 
   어떤 교인은 교회에 떨어진 주보를 주울 때 다른 교인들이 다 듣는 상황에서 “이렇게 주보를 떨어뜨리면 어떡해?” 하고 주보를 줍는다. 그러면 주보를 떨어뜨린 사람은 떨어뜨려서 미안한 생각이 들고 그것을 보고 안 주운 사람은 안 주워서 미안한 생각이 든다. 반면에 어떤 성도는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주보를 줍고 깨끗하게 편다. 그 조용한 사랑을 사람은 몰라줘도 하나님은 알아주신다.
 
   살다 보면 때로 거대한 장벽 앞에서 무력감이 들 때도 있다. 그때마다 조용한 사랑의 후원자가 있기에 삶의 용기를 얻는다. 사랑에는 많은 말이 꼭 필요하지 않다. 조용한 헌신과 서빙에는 더 큰 사랑의 메시지가 있다. 주님의 침묵 속에서 더 큰 사랑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즉각적인 기도 응답이 없어도 “하나님이 나를 위해 더 크고 놀라운 계획을 준비하는구나.” 하고 생각하라. 주님은 지금도 2천 년 전에 제자들을 서빙했던 것처럼 영적으로 조용히 나를 서빙해주신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798 예수님 중심적으로 살라 (창세기 1장 3-14절) 요삼일육선교회 14 2019.04.18
2797 가정의 수호천사와 대문지기 (창세기 2장 18-23절) 요삼일육선교회 23 2019.04.17
2796 노동은 축복이다 (창세기 2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23 2019.04.16
2795 큰 은혜를 준비하는 길 (누가복음 2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33 2019.04.15
2794 주일을 지키는 삶의 축복 (창세기 2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4.12
2793 믿음을 포기하지 말라 (창세기 1장 3-5절) 요삼일육선교회 36 2019.04.11
2792 창조적인 삶을 살라 (창세기 1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04.10
2791 창조적인 소수가 되라 (요한복음 19장 38-39절)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04.09
2790 진리에 속한 사람 (요한복음 18장 33-38절) 요삼일육선교회 48 2019.04.08
2789 최후 승리를 확신하라 (요한복음 19장 28-30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4.05
2788 희생의 길이 행복의 길 (요한복음 19장 17-18절) 요삼일육선교회 71 2019.04.04
2787 본디오 빌라도의 죄 (요한복음 19장 10-16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4.03
2786 성령충만을 사모하라 (요한복음 18장 25-27절) 요삼일육선교회 66 2019.04.02
2785 환경을 변화시키는 믿음 (누가복음 17장 1-10절) 요삼일육선교회 120 2019.04.01
2784 멀찍이 뒤따르지 말라 (누가복음 22장 54-60절) 요삼일육선교회 78 2019.03.29
2783 하나님의 4가지 소원 (요한복음 17장 9-13절) 요삼일육선교회 85 2019.03.28
2782 약속되었어도 기도하라 (요한복음 17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86 2019.03.27
2781 폭넓은 이해를 훈련하라 (요한복음 16장 16-19절) 요삼일육선교회 88 2019.03.26
2780 엄중한 심판을 면하는 길 (누가복음 20장 45-47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03.25
2779 하나님을 찾아 의지하라 (호세아 10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95 2019.03.22
2778 인물 성도가 되라 (호세아 9장 10-15절)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03.21
2777 거룩한 양심을 가지라 (호세아 9장 7-8절) 요삼일육선교회 94 2019.03.20
2776 쓰임 받는 그릇이 되라 (호세아 8장 8-12절) 요삼일육선교회 102 2019.03.19
2775 하나님의 문화 명령 (창세기 1장 24-31절) 요삼일육선교회 109 2019.03.18
2774 예수님께 잇대어 살라 (요한복음 15장 26-27절) 요삼일육선교회 115 2019.03.15
2773 친구는 좋은 선택의 열매 (요한복음 15장 16절) 요삼일육선교회 108 2019.03.14
2772 주님의 도구가 되라 (마가복음 13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118 2019.03.13
2771 사랑을 사명으로 발전시키라 (요한복음 21장 25절) 요삼일육선교회 124 2019.03.12
2770 자기를 버리라 (요한복음 13장 21-30절) 요삼일육선교회 134 2019.03.11
2769 높은 사람으로서 섬기라 (요한복음 13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9.03.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