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전쟁과 관련된 규례(2) (신명기 20장 10-20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11-02
전쟁과 관련된 규례(2) (신명기 20장 10-20절)
 < 자연을 통한 하나님의 음성 >
   
  1992년부터 필자는 약 5년간 여러 신학교에서 강의를 했다. 당시 대부분의 신학생들은 어렵게 살았다. 필자도 어렵게 신학 공부를 했기에 어렵게 사는 신학생들을 보면 늘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가끔 돈이 없어 ‘자발적인 금식’이 아닌 ‘강제적인 굶식’을 하는 신학생을 보면 마음이 찢어지는 것과 같은 아픔이 밀려왔다.
   
  1995년 봄 어느 날 한 남학생이 오전 수업을 마치고 점심때 식당에서 식사하지 않고 벤치에 혼자 앉아 창백한 얼굴로 들풀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었다. 필자는 그가 ‘굶식하는 학생’임을 직감했지만 그에게 한 끼 식사를 사주기보다 그의 자존심을 지켜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고 모른 척했다. 대신 강의 시간에 그에게 힘과 용기와 위로를 주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다.
   
  오후 강의 때 필자는 그의 얼굴은 거의 쳐다보지 않고 희망과 용기를 불러일으키는 말씀을 많이 했다. 언뜻 그를 쳐다보자 그의 얼굴에 혈색이 돌고 눈빛에 생기가 도는 것 같았다. 그때 ‘자연 속에 깃들인 하나님의 손길’과 ‘이름 없는 들풀에 깃들인 위대한 생명력’을 언급하며 아무리 힘들어도 낙심하지 말라고 했다. 그때의 강의는 강의가 아닌 희망을 토하는 소리였다.
   
  그 얘기를 한 후 학생들과 함께 찬송가 <참 아름다워라>를 불렀다. 강의 시간에 때아닌 우렁찬 찬송소리가 들렸다. 다른 강의에 방해되는 것은 알았지만 5분만 미안한 일을 하기로 작정했다. 그때 학생들과 마음을 쏟아붓는 찬송을 했다. “참 아름다워라 주님의 세계는/ 저 솔로몬의 옷보다 더 고운 백합화/ 주 찬송하는 듯 저 맑은 새소리/ 내 아버지의 지으신 그 솜씨 깊도다.”
   
  3절을 부를 때 교직원이 무슨 일인가 하고 강의실로 달려와 문을 열고 의아한 눈길로 쳐다보았다. 필자는 아무 일도 아니라고 표시한 후 처음부터 한 번 더 그 찬송을 힘차게 불렀다. 그때 그 학생을 비롯한 몇몇 여학생이 눈물을 훔치고 있었다. 생명이 소생하는 듯한 느낌을 준 아름다운 시간이었다.
   
  자연을 찬찬히 살펴보면 곳곳에서 하나님의 숨결과 손길을 느낀다. 들풀 하나만 봐도 꿋꿋하게 사는 모습이 힘과 감동을 준다. 울적한 마음으로 들풀을 쳐다보면 들풀이 이런 음성을 전해주는 것 같다. “저도 이렇게 꿋꿋이 살고 있으니 당신도 힘내세요.” 자연을 보면서 삶의 소중함을 느낄 때가 많다. 왜 에델바이스가 귀하게 여겨지는가? 고산지의 추위에서도 하얀빛을 뿌리며 살기 때문이다. 믿음을 가지고 자연 만물을 보면 여기저기서 열심히 살라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리는 것 같다.
   
  귀를 기울여 자연이 전하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어가며 힘들어도 용기를 내라. 그처럼 힘을 주는 자연을 전쟁의 참화 혹은 개발이란 명목으로 무자비하게 훼손하는 것은 결코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하나님은 세상을 평화롭고 아름답게 만들기를 원하신다. 가나안 족속의 진멸은 하나님만 바라보며 신실하게 살라는 상징적인 사건이지 그렇게 인종청소를 해도 좋다는 본보기가 결코 아니다. 늘 사람과 자연을 소중히 여기며 하나님의 뜻 안에서 세상을 아름답고 평화롭게 만들어가라.<2018.11.2 월간새벽기도 중에서 발췌>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게시판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932 성경66권설교파일 신명기(총106편) <2018.11.14 업데이트(개역개정성경으로 완성)> 요삼일육선교회 220 2018.11.14
5931 담안편지 담안편지(343) - 주님의 이름으로 축하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 2018.11.14
5930 신학노트 바른 지식이 충만해지라 요삼일육선교회 11 2018.11.14
5929 온라인새벽기도 사명적인 삶의 축복 (요한복음 21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11 2018.11.14
5928 이달의 월새기 선민의 도덕적 생활 규례(1) (신명기 23장 9-18절) 요삼일육선교회 16 2018.11.14
5927 온라인새벽기도 어디서든 필요한 존재가 되라 (요한복음 21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34 2018.11.13
5926 이달의 월새기 총회에 들어오지 못하는 자 (신명기 23장 1-8절) 요삼일육선교회 28 2018.11.13
5925 담안편지 담안편지(342) - 제가 여기 있는 동안만이라도 요삼일육선교회 25 2018.11.12
5924 대표기도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승연사모) 요삼일육선교회 28 2018.11.12
5923 주일설교 인생을 속단하지 말라 (사도행전 1장 15-16절) 요삼일육선교회 21 2018.11.12
5922 온라인새벽기도 인생을 속단하지 말라 (사도행전 1장 15-16절) 요삼일육선교회 37 2018.11.12
5921 이달의 월새기 가정을 지켜주는 3대 덕목 (신명기 22장 22-30줄) 요삼일육선교회 31 2018.11.12
5920 이달의 월새기 순결한 믿음을 가지라(2) (신명기 22장 13-21절) 요삼일육선교회 32 2018.11.10
5919 공지사항 유튜브 사역이 갑자기 시작된 이유 (월새기 영어판 D-296일) 요삼일육선교회 33 2018.11.09
5918 온라인새벽기도 원수 같은 과거도 사랑하라 (요한복음 21장 16-17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11.09
5917 담안편지 담안편지(341) - 처음 만났던 2017년 7월 월새기부터 요삼일육선교회 27 2018.11.09
5916 심화성경공부 심화성경공부(175) - 사도행정6부(16-18장) 요삼일육선교회 31 2018.11.09
5915 이달의 월새기 순결한 믿음을 가지라(1) (신명기 22장 13-21절) 요삼일육선교회 41 2018.11.09
5914 설교모음 레바논의 백향목처럼 되십시오 (열왕기상 5장 1-18절) 요삼일육선교회 45 2018.11.08
5913 온라인새벽기도 하나님을 사랑하라 (요한복음 21장 16-17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11.08
5912 이달의 월새기 하나님이 싫어하시는 사상 (신명기 22장 1-12줄) 요삼일육선교회 47 2018.11.08
5911 담안편지 담안편지(340) - 세상에 그냥 살았었다면 요삼일육선교회 40 2018.11.07
5910 공지사항 홈페이지 영어 서비스 (월새기 영어판 D-298일) 요삼일육선교회 39 2018.11.07
5909 온라인새벽기도 죽는 것이 진짜 사는 길 (요한복음 21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1.07
5908 이달의 월새기 감사하는 삶을 훈련하라(2) (신명기 21장 18-23절) 요삼일육선교회 57 2018.11.07
5907 공지사항 <월간새벽기도> 유튜브 동영상 서비스 시작 요삼일육선교회 38 2018.11.06
5906 이달의 월새기 감사하는 삶을 훈련하라(1) (신명기 21장 18-23절) 요삼일육선교회 65 2018.11.06
5905 온라인새벽기도 과감히 사랑을 고백하라 (요한복음 21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54 2018.11.06
5904 대표기도 주일예배 대표기도 (이미원집사) 요삼일육선교회 68 2018.11.05
5903 담안편지 담안편지(339) - 복음 한류의 선봉이 될 날을 기원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0 2018.11.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