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미지의 피살체 대속 규례 (신명기 21장 1-9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8-11-03
미지의 피살체 대속 규례 (신명기 21장 1-9절)
 < 생명을 소중히 여기라 >
   
  십계명의 1-4계명은 대신관계 계명이고 5-10계명은 대인관계 계명이다. 대인관계 계명에서 첫째 계명은 “부모를 공경하라.”는 5번째 계명이다. 왜 하나님은 부모 공경의 계명을 대인관계 계명 중 첫째 계명으로 주셨는가? 부모는 내게 생명을 준 존재이기 때문이다. 대인관계 계명 중 둘째 계명은 “살인하지 말라.”는 6번째 계명이다. 대인관계 계명의 첫 두 계명이 인명과 관련된 계명인 것만 봐도 하나님이 인명을 얼마나 중시하는지 알 수 있다.
   
  남의 생명에 해를 끼쳐 돈을 벌거나 자리를 추구하지 말라. 특히 남의 생명을 불의하게 빼앗지 말라. 모세 율법에서는 남의 생명을 불의하게 빼앗으면 원칙적으로 똑같이 죽이게 했다. 하나님이 사형제를 인정하신 것은 사랑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람의 생명을 함부로 불의하게 빼앗지 못하게 하는 강력한 경고다. 사형제 율법은 하나님의 사랑과 공의가 없는 증거가 아니라 오히려 뚜렷이 나타내는 증거다.
   
  최근에 서구 인본주의의 영향으로 사형제 폐지 주장이 커지고 있다. 인본주의자의 잠재의식에는 “인간이 신보다 의롭고 사랑과 자비가 많다.”는 과시가 배여 있다. 대표적인 인본주의자 볼테르는 1755년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수많은 사람이 죽자 “나는 지진으로 수많은 생명을 빼앗는 잔인한 신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호소력 있는 말 같지만 그 말 속에 감춰진 ‘자기 의’를 읽어내야 한다.
   
  사형 폐지론자는 “어떻게 존귀한 사람의 생명을 공권력으로 빼앗는가? 아무리 흉악한 죄인도 고귀한 사람인데 애처롭게 살려달라는 그들의 호소를 무자비하게 외면하느냐?”고 주장한다. 그러나 자신 앞에서 애처롭게 살려달라고 호소했던 피해자의 호소를 잔인하게 외면한 살인범의 애처로운 호소가 얼마나 공허하게 들리는가?
   
  사형 폐지론은 인권을 매우 생각해주고 사랑과 긍휼이 넘치는 주장 같다. 그렇다면 각자의 때에 따라 사람의 생명을 끝내시는 하나님은 사랑과 긍휼이 없는 잔인한 하나님인가?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기에 사람을 영원히 살려야 하는가? 죽음도 하나님의 질서 유지의 한 방법이다. 불의하고 잔악한 살인자나 다수를 죽인 사람에 대한 사형 시행은 언뜻 보면 사랑이 없는 행위 같지만 깊게 보면 그것이 오히려 참된 사랑의 행위다.
   
  사형제도의 존속은 하나님의 뜻이다. 성경은 사형제를 인정한다. 물론 남용되면 안 된다. 사형제는 사랑이 없는 증거가 아니다. 사랑의 하나님도 ‘죽음’이란 제동 장치를 두셨다. 때로는 알 수 없는 목적 하에 허락된 자연재해로 다수의 생명을 끝내시기도 한다. 사형과 죽음을 없애는 것이 사람을 사랑하는 증거가 아니다. 사랑의 하나님은 필요한 경우에는 죽음의 형벌 및 죽음의 기회를 내리는 공의의 하나님이시다.
   
  사형제도가 버티고 있어야 남의 생명을 쉽게 해치지 않는 경고가 된다. 인권을 내세운 사형제 폐지론은 은연 중에 하나님과 성경을 낮춰서 배척하려는 인본주의와 인간적인 의의 산물이다. 공의가 없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죽음으로 속죄할 길도 열어주어야 한다. 다만 사형은 인간성을 상실한 채 인명을 살상한 경우나 다수의 사람을 죽이도록 악하게 사주한 경우로만 그 시행을 극히 제한해야 한다. 사형제 계명은 어떤 경우에도 살인 범죄를 저지르면 안 된다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로서 사람의 생명을 사랑하도록 세워진 계명이다.<2018.11.3 월간새벽기도 중에서 발췌>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게시판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392 이달의 월새기 자기를 버리라(2) (요한복음 13장 21-30절) 요삼일육선교회 13 2019.04.20
6391 온라인새벽기도 고통은 영혼의 정화장치 (누가복음 22장 61-62절) 요삼일육선교회 15 2019.04.19
6390 담안편지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4.19
6389 심화성경공부 심화성경공부(198) - 빌립보서 1부(1-2장) 요삼일육선교회 9 2019.04.19
6388 이달의 월새기 자기를 버리라(1) (요한복음 13장 21-30절) 요삼일육선교회 13 2019.04.19
6387 자유게시판 새벽기도 QT책 구독료 밀린거 있는지 확인 바랍니다 (1) 김진모 20 2019.04.18
6386 온라인새벽기도 예수님 중심적으로 살라 (창세기 1장 3-14절) 요삼일육선교회 21 2019.04.18
6385 이달의 월새기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말라 (요한복음 13장 12-20절) 요삼일육선교회 24 2019.04.18
6384 자유게시판 주소변경 (1) 베리베리 25 2019.04.17
6383 신앙칼럼 담대한 마음 요삼일육선교회 25 2019.04.17
6382 담안편지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22 2019.04.17
6381 온라인새벽기도 가정의 수호천사와 대문지기 (창세기 2장 18-23절) 요삼일육선교회 31 2019.04.17
6380 이달의 월새기 사랑할 때 필요한 자세 (요한복음 13장 1-11절) 요삼일육선교회 25 2019.04.17
6379 자유게시판 정기구독 관련 입니다 (1) 꿀호 23 2019.04.16
6378 선교소식 월새기 5월호 선교소식 요삼일육선교회 20 2019.04.16
6377 월새기발간모음 2019년 5월호 요삼일육선교회 8 2019.04.16
6376 시/그림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글귀 (월새기 2019년 5월호 번역,그림_이한나) (1) 요삼일육선교회 21 2019.04.16
6375 온라인새벽기도 노동은 축복이다 (창세기 2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26 2019.04.16
6374 이달의 월새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길 (요한복음 12장 44-50절) 요삼일육선교회 30 2019.04.16
6373 담안편지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37 2019.04.15
6372 공지사항 4월 14일 <월새기 유튜브 동영상> : 요한계시록 89번째 요삼일육선교회 23 2019.04.15
6371 대표기도 주일예배 대표기도 (정미라집사) 요삼일육선교회 32 2019.04.15
6370 주일설교 큰 은혜를 준비하는 길 (누가복음 2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04.15
6369 온라인새벽기도 큰 은혜를 준비하는 길 (누가복음 22장 1-13절) 요삼일육선교회 41 2019.04.15
6368 이달의 월새기 성공적인 삶을 사는 길 (요한복음 12장 31-43절)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4.15
6367 자유게시판 자동이체 관련 (1) peace 36 2019.04.13
6366 이달의 월새기 십자가의 삶이 주는 축복 (요한복음 12장 25-30절) 요삼일육선교회 47 2019.04.13
6365 성경66권설교파일 요한복음(총96편) <2019.4.12 업데이트> 요삼일육선교회 3218 2019.04.12
6364 온라인새벽기도 주일을 지키는 삶의 축복 (창세기 2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50 2019.04.12
6363 담안편지 담안편지(407) - 제 손에 쥔 것이 우표뿐이어서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04.1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