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31) -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6-25
담안편지(431) -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o 사랑하는 ‘월새기’ 모든 형제자매님께... o
   
  5월의 마지막 주일입니다.
  초여름, 아니 한여름 날씨의 기온을 보이고 있는 요즘입니다.
  덥다고 불평하기보다는 믿는 성도에게는
  하나님의 일하고 계심을 기뻐해야 하고
  또 감사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도 이렇게 주님 안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를 드립니다.
  그간, 영육으로 평안하셨습니까?
  이곳 담 안에서는 현재 다른 교정기관과는 달리
  재소자들은 일체 후원을 못하게 하는 중입니다.
   
  이곳 「000」 형제님은 「월새기」 2만 원 기부를 매달 한다는데
  왜 하필 이곳에서만 후원을 못 받는다는 건지...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도 들고
  어떨 땐 버럭 화가 나기도 한답니다.
 
  이곳 담당 주임님께서는 저에게
  어? 성경이 읽어지네.. 라는 책도 선물해 주셨고,
  요즘 저의 현실이 조금 무겁게 느껴지셨던지
  저를 위해 기도하신다며 힘을 더하셨습니다.
 
  재판이 1심에서
  어떤 영문에서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는지는 모를 일이지만
  성도의 고난은 더 좋은 것을 주시기 위한 하나님의 축복이 기다리고 있음을
  목사님의 글에서처럼 저도 그렇게 믿고,
  또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신뢰하며
  꿋꿋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는 제가 있는 이곳이 감옥이라고 본다면
  넓은 의미에서는 40년 동안 이스라엘 백성이 떠돌았던
  광야생활도 감옥이 될 수도 있고
  더 넓은 의미에서는 우주에서 보면 지구 그 자체가
  어쩌면 하나의 큰 감옥이 아닌가 생각을 해봅니다.
  하여, 저는 제가 지내는 이곳의 시간이 얼마가 된다고 하더라고
  더 좋은 미래의 시간을 허락하시려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깃들여 있음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늘 십자가 지신 예수님의 고난을 생각한다면
  그 어떤 시련이 온다고 해도
  그것은 고난이 아닌 축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늘 모든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 안 생길 수가 없는 것이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짊어지신
  그 십자가 사건을 진정으로 믿는다면
  어찌 감사가 끊일 수가 있겠습니까?
  그저 감사할 뿐이고,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을 따를 뿐입니다.
   
  그러나, 서로 사랑하기 전에는
  반드시 하나님부터 사랑해야 하는 성도,
  즉 구원받은 이의 본분을 망각치 않아야 될 거라고도 생각합니다.
   
  「자립(自立)」 보다는 하나님께서 직접 운영하시는
  지금의 「신립(神立)」이 더 축복의 크기가
  더 한 것이 아닐까 생각드네요.
  하지만 발전이 없는 「월새기」로 생각하는 모습에서 탈퇴해야 하니
  반드시 「자립」의 「월새기」가 되도록
  사랑과 관심, 또 기도를 게을리하지 않을게요.
   
  이런 글을 우연찮게 보게 댔습니다.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삶의 추위도 하나님의 창조 질서와
  계절의 오묘한 신비를 펼치시는 하나님의 섭리 앞에서는
  굴복할 수밖에 없고, 곧 그 추위를 따스하고 포근한 삶의 봄으로
  성도를 이끌어 주심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늘 더 좋은 것을 주시지 못해 안달하시는
  주 하나님과 예수님께 끝없는 감사와 찬송과 영광을 돌리며,
  또 「월새기」의 무궁한 발전을 다시 한번 기도드리면서
  주일 낮 함께했던 「월새기」 가족과의 만남을 마치겠습니다.
  모든 형제자매님... 힘내세요. ^^
  2019. 5. 26 주일 낮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40 담안편지(437) - 한 달 내내 저만 소유하고 있으면 요삼일육선교회 18 2019.07.16
439 담안편지(436) - 그래서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셨구나! 요삼일육선교회 30 2019.07.12
438 담안편지(435) - 스물한 살이라는 나이에 한순간의 실수 요삼일육선교회 34 2019.07.09
437 담안편지(434) - 방 식구들과 하루를 새벽기도로 시작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19.07.05
436 담안편지(433) - 염치불구 매달 받아보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8 2019.07.02
435 담안편지(432) - 마중물을 읽으며 새벽을 맞이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0 2019.06.28
>> 담안편지(431) - 추위가 무서워 봄이 오지 않는 일은 없다 요삼일육선교회 94 2019.06.25
433 담안편지(430) - 이곳 담장 안에서는 마지막 글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9 2019.06.21
432 담안편지(429) - 이젠 저만 남았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14 2019.06.18
431 담안편지(428) - 누구에게 짐이 아닌, 덤이 되어 요삼일육선교회 128 2019.06.14
430 담안편지(427) - 이리도 감사하고 이리도 도움 될 수 없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6 2019.06.11
429 담안편지(426) - 무료함이라도 없앨려고 잡았던 책이 요삼일육선교회 133 2019.06.07
428 담안편지(425) - 누가 어딜 가자고 하면 요삼일육선교회 141 2019.06.04
427 담안편지(424) - The more you give, the more you get 요삼일육선교회 147 2019.05.31
426 담안편지(423) - 여전히 새벽기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3 2019.05.28
425 담안편지(422) -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6 2019.05.24
424 담안편지(421) - 우표 30장을 매달 선교하는 마음으로 보낼께요 요삼일육선교회 158 2019.05.21
423 담안편지(420) - 저를 다시 살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19.05.17
422 담안편지(419) - 다음 호부터는 집에서 받을 수 있겠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56 2019.05.14
421 담안편지(418) - 겨우 구할 수 있을까 말까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9.05.10
420 담안편지(417) - 봄날이 교도소에도 찾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5.08
419 담안편지(416) - 이제 그만 울며 살고 싶습니다 (2) 요삼일육선교회 292 2019.05.03
418 담안편지(415) - 황량한 광야 같은 병상으로 보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9.05.01
417 담안편지(414) - 얼라이언스 신학원에 합격하지 못한 것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9.04.29
416 담안편지(413) - 오지 말아야 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215 2019.04.26
415 담안편지(412) - 기쁜 소식이 있어 서신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19.04.24
414 담안편지(411) - 제게 직접 설교하시는 것으로 생각하고 요삼일육선교회 204 2019.04.22
413 담안편지(410) - 출소하여 할 일이 여럿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04.19
412 담안편지(409) - 4월호 표지에 있는 실타래를 보며 요삼일육선교회 220 2019.04.17
411 담안편지(408) - 새벽기도를 처음 마주하게 된 그때 요삼일육선교회 227 2019.04.1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