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교회의 중요한 책무 (이사야 58장 6-7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8-14
이사야 58장 6-7절
6.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 주며 압제 당하는 자를 자유하게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7.또 주린 자에게 네 양식을 나누어 주며 유리하는 빈민을 집에 들이며 헐벗은 자를 보면 입히며 또 네 골육을 피하여 스스로 숨지 아니하는 것이 아니겠느냐
교회의 중요한 책무 (이사야 58장 6-7절)
 < 이웃 사랑의 축복 >
   
  고대 근동 지역에서는 ‘손님 대접하는 삶’을 매우 중시했다. 그런 관습은 아브라함이 부지중에 하나님과 천사를 대접함으로 축복 약속을 받은 삶과 관련이 있다. 대접하는 삶은 ‘이웃 사랑’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 하나님이 받으시는 예배는 이웃 사랑을 실천하며 드리는 예배다. 하나님은 신앙과 행동이 일치하는 신행일치의 삶을 보여줄 때 참된 축복의 문을 열어주신다. 그러므로 축복 받고 병 낫기를 원하면 산에서 금식만 하지 말고 산에서 내려와서 드리고 나누고 베푸는 삶을 실천하라.
   
  이사야 58장 7절에 이런 말씀이 있다. “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 주며 압제 당하는 자를 자유하게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어떤 사람은 이 구절을 금식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구절로 인용해 이렇게 해석한다. “하나님은 금식을 기뻐합니다. 금식을 하면 흉악의 결박이 풀리고 병에서 자유를 얻습니다.” 그런 해석은 문맥과는 동떨어진 해석이다.
   
  이사야가 그 말씀을 선포할 당시에는 “금식하면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받는다.”고 생각하고서 복을 얻기 위한 기복적이고 형식적인 금식이 성행했다. 그러나 사랑과 용서가 없이 이웃과 다투면서 형식적으로 금식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뜻이다.
   
  하나님이 기뻐하는 금식은 이웃의 결박을 풀어주고 이웃의 멍에를 끌러주며 압제 당하는 이웃에게 자유를 주고 배고픈 자에게 먹을 것을 나눠주며 벗은 자에게 입을 것을 입혀주고 도울 일이 있으면 숨지 말고 도우면서 금식하는 것이다. 그런 삶이 수반된 예배가 하나님이 받으실만한 예배다. 결국 이사야 58장 7절 말씀은 ‘금식의 축복’을 강조한 말씀이 아닌 ‘형식적인 금식의 저주와 이웃 사랑의 축복’을 강조한 말씀이다.
   
  < 교회의 중요한 책무 >
   
  미국 스포츠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농구 선수였던 마이클 조던은 선한 일도 많이 했다. 어느 해에는 자기 연봉을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다 내놓았다. 사람은 대개 있으면 더 있기를 원하고 가졌으면 더 가지려고 한다. 왜 거지가 부자 동네로는 안 가는가? 가장 못 얻어먹기 때문이다. 담장을 높이 해 놓았고 큰 개가 있으니까 부자 집 앞에서는 거의 얻지 못한다. 오히려 가난한 곳으로 가야 더 얻어먹을 수 있다. 부자지만 마음의 부자가 아닌 사람이 많다. 그처럼 있을수록 욕심내는 심리를 잘 극복한 조던의 선행이 얼마나 멋진가?
   
  현대의 큰 사회적 문제는 가난의 문제가 아닌 탐심의 문제다. 다 같이 가난하면 오히려 문제는 적게 일어난다. 탐심으로 나눔이 없어 생기는 빈부격차가 큰 문제를 낳는다. 남들은 잘사는데 나만 다리 밑에서 비천하게 산다면 그 비참함이 클 것이다. 그러나 모두가 다리 밑에서 비천하게 살면 비참한 심정까지는 되지 않을 것이다.
   
  배가 고플 때는 먹는 문제로 고민하지만 먹는 문제가 해결되면 마음 문제로 고민한다. 절대적 빈곤에서는 생기는 고통은 육신의 고통이지만 상대적 빈곤에서 오는 고통은 마음의 고통이다. 절대적 빈곤에서는 육체가 헐벗지만 상대적 빈곤에서는 마음이 헐벗는다. 왜 상대적 빈곤 문제가 생기는가? 자기와 자기 주변만 생각하는 불행한 삶의 철학 때문이다. 하나님의 뜻대로 은밀하게 나눔을 실천하면 빈부를 초월한 절대적 풍요를 얻는다.
   
  부지중에 한 선한 일도 그냥 없어지거나 잊히지 않는다. 남이 모른다고 나의 은밀한 선행이 그냥 끝나는 것도 아니다. 그 행동을 하나님이 다 보신다. 하나님은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이웃에게 주는 물 한 컵도 기억해주신다. 지금 벼랑 끝으로 내몰린 사람이 많다. 삶의 환경은 좋아지는데 삶의 풍경은 쓸쓸하게 느껴지는 때다. 이런 때에 낙심한 사람을 위해 자기 호주머니를 비울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주머니에서 손을 꺼내 누군가의 손을 잡아주는 사람이 되라. 그런 사람을 많이 일으키는 것이 교회의 중요한 책무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2970 6가지 기적의 통로 (사도행전 3장 1-10절) 요삼일육선교회 4 2019.12.16
2969 성령에 의해 흥분하라 (사도행전 2장 12-13절) 요삼일육선교회 23 2019.12.13
2968 결코 희망을 잃지 말라 (사도행전 1장 21-26절) 요삼일육선교회 19 2019.12.12
2967 가족의 인정을 받으라 (사도행전 1장 12-14절) 요삼일육선교회 32 2019.12.11
2966 끝장난 인생은 없다 (사도행전 1장 9-11절) 요삼일육선교회 40 2019.12.10
2965 교회 직분자의 자세 (역대상 9장 17-26절) 요삼일육선교회 44 2019.12.09
2964 가장 의미 있게 사는 길 (사도행전 1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64 2019.12.06
2963 교회적인 관점을 가지라 (창세기 50장 19-21절) 요삼일육선교회 42 2019.12.05
2962 음지와 양지의 원리 (창세기 50장 7-11절) 요삼일육선교회 55 2019.12.04
2961 희망을 포기하지 말라 (창세기 49장 29-33절)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12.03
2960 축복을 예비하는 삶 (창세기 48장 12-19절) 요삼일육선교회 91 2019.12.02
2959 유다 지파처럼 헌신하라 (창세기 49장 5-12절) 요삼일육선교회 62 2019.11.29
2958 축복에는 서열이 없다 (창세기 48장 4-7절) 요삼일육선교회 60 2019.11.28
2957 멸망에서 건짐 받는 길 (아모스 3장 12-15절) 요삼일육선교회 56 2019.11.27
2956 하나님과 뜻을 같이 하라 (아모스 3장 1-5절) 요삼일육선교회 80 2019.11.26
2955 하나님의 마음을 얻으라 (누가복음 10장 25-28절) 요삼일육선교회 89 2019.11.25
2954 선한 청지기가 되라 (창세기 47장 23-26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19.11.22
2953 세상에서 구별되어 살라 (창세기 46장 28-34절) 요삼일육선교회 83 2019.11.21
2952 비전을 포기하지 말라 (창세기 45장 24-28절) 요삼일육선교회 74 2019.11.20
2951 희생하는 삶의 축복 (창세기 44장 32-34절) 요삼일육선교회 89 2019.11.19
2950 마음의 천국을 이루는 길 (누가복음 17장 20-37절) (2) 요삼일육선교회 144 2019.11.18
2949 시험에 관한 3가지 원리 (창세기 44장 9-13절) 요삼일육선교회 84 2019.11.15
2948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라 (창세기 43장 19-23절) 요삼일육선교회 88 2019.11.14
2947 현실에서 최선을 다하라 (창세기 43장 13-15절)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11.13
2946 용서하고 희생하라 (창세기 42장 36-38절) 요삼일육선교회 83 2019.11.12
2945 요셉의 복된 모습 (창세기 45장 1-8절) 요삼일육선교회 92 2019.11.11
2944 지나친 죄책감을 버리라 (창세기 42장 18-23절) 요삼일육선교회 98 2019.11.08
2943 과거를 잘 정리하라 (창세기 42장 1-8절) 요삼일육선교회 122 2019.11.07
2942 리더에게 필요한 3가지 (창세기 41장 46-52절)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11.06
2941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 (창세기 41장 37-39절) 요삼일육선교회 100 2019.11.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