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51) - 사형선고를 받았던 해에 처음 주님을 만났고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9-03
담안편지(451) - 사형선고를 받았던 해에 처음 주님을 만났고
  안녕하세요.
  샬롬의 하나님 은혜 안에서
  미션퍼블릭 월간기도 선교회 담당님께 인사드립니다.
   
  저는 현재 00교도소에서
  21년째 생활하고 있는 사형수입니다.
  하나님께서 한 길을 막으면
  반드시 다른 길을 열어주신다는 사실을 믿고
  기도응답의 역사를 삶의 현장에서
  늘 체험하고 있는 구원받은 자녀입니다.
   
  저는 우연한 기회에 새로 입소한 동료를 통해서
  요삼일육선교회의 취지와 새벽기도책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저 또한 이곳에 구속되어
  사형선고를 받았던 해에 처음 주님을 만났고
  그동안 성경말씀과 여러 목사님, 자매님들을 통해
  양육 받아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의 비전을 따라 살고자
  복음의 기쁜 소식을 함께하는 동료들에게 전하고
  말씀을 나누어 왔습니다.
  주님의 길을 따라 십자가의 부활 신앙에
  제자의 삶이 되고자 저에게 부여하신
  또 하나의 삶을 감사하며 능력과 지혜와 사랑으로
  매번 옮겨 다니는 방에서 복음을 제시하며
  형제들을 전도하는 전화위복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저의 복음사역 취지와 요삼일육선교회의 사명이
  은혜 안에서 함께하는 줄 믿어
  저에게 “월간새벽기도”를 보내주셨으면 합니다.
 
  사형수는 이곳 시설 처우상
  각 교회에서 참여하는 대집회에 참여할 수가 없기에
  매월 1회 방문하시는 목사님과의 2시간 공부에는
  늘 갈증이 생겼던 현실입니다.
   
  생명의 말씀사에서 발행했던 월간책자 및 소책자들을
  기회가 될 때마다 받아보았기 때문에 말씀의 힘은
  세상사가 제게 주는 그 어떤 양분보다
  기쁨과 소망이 넘쳤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인생의 소풍이 끝나면
  오직 한 곳 주님의 품으로 돌아가야 하는
  축복과 사명이 있음을 고백하면서
  더 귀한 말씀 깨어있는 주님의 진리를 선포하고자
  새벽기도책을 요청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와 문서선교를 위해 애쓰시는
  귀사의 청지기님들의 무궁한 발전과 함께
  주님 나라에서도 해같이 빛나시길 기도 중보 합니다.
   
  “여름 더위보다 더욱 뜨거운 성령으로
  2019년 8월 첫 주일에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02 담안편지(499) - 찬물로 몸을 적시는 것은 요삼일육선교회 5 2020.02.28
501 담안편지(498) -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리라 요삼일육선교회 17 2020.02.25
500 담안편지(497) - 하나님이 보시기엔 미흡하셨나 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 2020.02.21
499 담안편지(496) - 단 10分의 접견 시간이었지만 요삼일육선교회 45 2020.02.18
498 담안편지(495) - ‘월새기’가 너무 좋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1 2020.02.14
497 담안편지(494) - 누굴 위해서 기도하는 게 즐겁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7 2020.02.11
496 담안편지(493) - 임종을 지키지 못하게 되는 아픔 속에서 요삼일육선교회 61 2020.02.07
495 담안편지(492) - 성경책을 갖고 싶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20.02.04
494 담안편지(491) - 앉아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2 2020.01.31
493 담안편지(490) -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0.01.28
492 담안편지(489) - 옆방 동료들까지 돌려가며 읽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01.24
491 담안편지(488) - 보이스피싱 현장 체포되어 지금까지 요삼일육선교회 94 2020.01.21
490 담안편지(487) - 월간새벽기도에 입까지 맞추었다니까요 요삼일육선교회 114 2020.01.17
489 담안편지(486) - 지난 월새기를 받아 볼 수 있을까요 요삼일육선교회 109 2020.01.14
488 담안편지(485) - 월새기 12월호를 읽으며 제가 은혜받은 말씀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0.01.10
487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0.01.07
486 담안편지(483) - 아픈 영혼을 싸매어주는 붕대와 같음을 요삼일육선교회 126 2020.01.03
485 담안편지(482) - 제가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12.31
484 담안편지(481) - “결자해지”하는 자세로 요삼일육선교회 143 2019.12.27
483 담안편지(480) - 벌써 20개월이 되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142 2019.12.24
482 담안편지(479) - “고난은 축복의 전조다” 요삼일육선교회 161 2019.12.20
481 담안편지(478) - 1%도 가능성이 없는 끝난 인생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5 2019.12.17
480 담안편지(477) - 저는 큰일 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19.12.13
479 담안편지(476) - 교도소에 오지 않았다면 요삼일육선교회 199 2019.12.10
478 담안편지(475) - 도서 택배 차입이 금지가 된대요 요삼일육선교회 187 2019.12.06
477 담안편지(474) - 그냥 읽고 묵상만 하는데도 요삼일육선교회 205 2019.12.03
476 담안편지(473) - 요한복음 3장 16절 외우는 사람에게 요삼일육선교회 220 2019.11.29
475 담안편지(472) - 마지막 선교지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9.11.26
474 담안편지(471) - 꼭 하나님께 전달되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2 2019.11.22
473 담안편지(470) -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요삼일육선교회 191 2019.11.1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