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53) - 새벽기도 책을 사모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09-10
담안편지(453) - 새벽기도 책을 사모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안녕하세요
  날씨가 너무 더워요
  이렇게 푹푹찌고 선풍기 바람마저도 뜨끈뜨끈한데
  바깥 날씨는 어떻겠나 싶어요
  그래도 주님이 주신 자연의 이치이니 감사하고 감사하게 느껴지며
  지금 이 순간에도 호흡하며 감사서신을 쓸 수 있음에
  또한 기쁜 미소가 지어집니다
   
  저희들에게 희망과 용기, 사랑을 전해주시고
  힘찬 믿음을 갖게 하시는 목사님께
  감사의 마음 넉넉하게 전하고 싶습니다 깊~은 안부 전합니다
   
  저는요 새벽이면 일어나 새벽기도, 하늘양식,
  홀리나이트, 바이블타임을 보고 있는데요
  주님께서는 너무 신기하게도 저에게 닥친 일들에 있어서
  기도응답을 새벽기도를 통하여 감격의 메시지를 주시곤 합니다
   
  이곳에서 믿음이 아주 신실하신 직원분과 저는
  너무도 신기해하며 많은 웃음을 나누곤 했었습니다
  새벽기도 책을 사모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저는 참고로 전도할 때에 하늘양식과 새벽기도만은 꼭 읽기를 권합니다
   
  제가 이곳에 와서 전도한 마약수만 12명이며
  현재는 일반수 방에 와서 예배인도를 하고 있으며
  부족하지만은 어떻게든 틈을 타 주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습니다
   
  새벽기도를 보내주신 000언니도
  저와 약속했던대로 새벽기도를 매일 읽고 있으며
  성경 필사도 제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주님과 약속했다며 주기도문 1000번을 썼구요
  또 지금은 창세기부터 하루에 5장씩 필사를 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놀랍고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저는 그런 생각조차도 시도도 안해보았거든요
  아무튼 부러움을 느끼면서 옆에서 응원을 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나중된 언니가 저보다 훌륭하게 먼저되어
  제게 주님을 전할 것 같아요 덕분입니다
  목사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그리고요 이곳에서 후원하려면 어떤 식으로 해야되나요?
  가르쳐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여름도 얼마남지 안 남았어요 더위 잘 극복하시구요
   
  궁금합니다 다음엔 목사님에 대한 간단한 소개라도...
  저는 38살이구요 집은 00입니다
  현재 구형 2형 받았구요 곧 선고입니다 기도해주세요
  주님의 은혜와 사랑이 풍성하게 임하기를 바라고 바랄 뿐입니다
   
  또 서신드리겠습니다 평안하시고 건강하세요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72 담안편지(469) - 이제 사십이 되어보니 요삼일육선교회 7 2019.11.15
471 담안편지(468) - 믿음을 방치한 채 잊고서 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 2019.11.12
470 담안편지(467) - 죄짓고 회개하고 죄짓고 회개하고 요삼일육선교회 43 2019.11.08
469 담안편지(466) - 하나님이 보내주신 “새벽기도”가 있기에 요삼일육선교회 53 2019.11.05
468 담안편지(465) - 오랜 세월 불교인으로 살아오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59 2019.11.01
467 담안편지(464) - 예수님 용서해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74 2019.10.29
466 담안편지(463) - 하나님의 사람으로 모범수로 인정받아 요삼일육선교회 82 2019.10.25
465 담안편지(462) - 54년간 부처님 자식으로 살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19.10.22
464 담안편지(461) - 생각나는대로 용서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10.18
463 담안편지(460) - 아버지는 장로였고 어머니는 권사 집안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3 2019.10.15
462 담안편지(459) - 제 마음이 온통 비를 내리고 있었는데 요삼일육선교회 105 2019.10.11
461 담안편지(458) - 찬송 한 절을 실어주셔서 얼마나 좋은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16 2019.10.08
460 담안편지(457) - 저는 불교를 오랫동안 신봉해 오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43 2019.10.01
459 담안편지(456) - 나의 흩어진 삶을 정리해주시려고 요삼일육선교회 151 2019.09.27
458 담안편지(455) - 매일 반성문을 쓰다보니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9.09.24
457 담안편지(454) - 그래 이거다 요삼일육선교회 155 2019.09.17
>> 담안편지(453) - 새벽기도 책을 사모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19.09.10
455 담안편지(452) - 삶의 의욕을 준 월새기 좀 보내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168 2019.09.06
454 담안편지(451) - 사형선고를 받았던 해에 처음 주님을 만났고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9.09.03
453 담안편지(450) - 행운(?)이 따를 때에만 책을 볼 수 있는 형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9.08.30
452 담안편지(449) - 월간새벽기도로 전도하며 지내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9.08.27
451 담안편지(448) - 늘 월새기가 중앙에 있음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7 2019.08.23
450 담안편지(447) - 주님께 듣고 싶은 말 요삼일육선교회 185 2019.08.20
449 담안편지(446) - 꿀보다 더 달게 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19.08.16
448 담안편지(445) - 양형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요삼일육선교회 191 2019.08.13
447 담안편지(444) - 전부 나쁜 것만이 아니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8 2019.08.09
446 담안편지(443) - 이곳이 교도소라는 것을 잊을 정도로 요삼일육선교회 203 2019.08.06
445 담안편지(442) - 화장실로 가서 불빛의 도움을 받아 요삼일육선교회 226 2019.08.02
444 담안편지(441) - 전에는 비방자요 박해자요 폭행자였으나 요삼일육선교회 261 2019.07.30
443 담안편지(440) - 실패 앞에서 정직하라 요삼일육선교회 218 2019.07.2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