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70) -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19-11-19
담안편지(470) -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안녕하십니까.
  보내주신 서신만 받고도 고맙고 감사했는데,
  내용 한 자 한 자가 금이나 은보다도 귀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와 어머님의 평생 살아온 삶이 담아 있는 듯했습니다.
  특별이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저의 어머님을 위대하다는 말씀에 너무 감동받았습니다.
  하나님의 말씀과도 같았습니다.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제가 이렇게라도 구원받게 된 것입니다.
  톱니바퀴가 맞물려서 돌아가듯이
  하나님의 섭리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저를 이곳으로 보내신 뒤
  이 땅위에 살아 숨 쉬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하시고, 감사가 강물이 넘치듯 하며,
  죽음까지 감사하는 삶을 주셨습니다.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라는 사명도 주셨고,
  이곳이 천국이라는 믿음을 갖게 하셨고,
  내 안에 하나님이 계시다는 믿음도 주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제게 세 번의 꿈으로도
  힘과 용기를 낼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이런 꿈으로 인해서, 하나님이 나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이곳으로 피신시키신 것으로 믿고 확신하고 있는 것입니다.
  제가 이렇게 구원받게 된 것은,
  어머님 기도를 하나님께서 알고 계셨다는 것입니다.
   
  제가 이곳에서 죽어 나갈지, 아니면
  낯설은 땅 어딘가에 버려질지라도 두렵지 않습니다.
  그러나 영혼만큼은 소망을 천국에 두고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사명감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이 큰 기쁨이고 영광입니다.
 
  11월 4~5일 사이에 2시간짜리 가족 접견을 하는데
  보내주신 서신을 어머님께 보여 줄 것입니다.
  저는, 어머님의 아들로서 당연히 어머님이 위대하시지만
  저의 마음처럼 그렇게 봐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저는 어머님이 사회에서는 명예는 없었어도
  하나님의 딸로서 최선을 다하고 살았다는 데에
  그 무엇보다 귀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훌륭한 분으로, 위대한 분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가 날로 날로 부흥하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샬롬~ 
  2019년 10월 30일  0  0  0 (올림) 
  그리고, 000 자매님께 월새기를 잘 받아 볼 수 있도록
  사랑나눔 명단에 올려주시니 감사드립니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478 담안편지(475) - 도서 택배 차입이 금지가 된대요 요삼일육선교회 9 2019.12.06
477 담안편지(474) - 그냥 읽고 묵상만 하는데도 요삼일육선교회 26 2019.12.03
476 담안편지(473) - 요한복음 3장 16절 외우는 사람에게 요삼일육선교회 39 2019.11.29
475 담안편지(472) - 마지막 선교지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7 2019.11.26
474 담안편지(471) - 꼭 하나님께 전달되길 원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8 2019.11.22
>> 담안편지(470) - 어머님의 기도는 하나님께서 들으셨기 때문에 요삼일육선교회 66 2019.11.19
472 담안편지(469) - 이제 사십이 되어보니 요삼일육선교회 69 2019.11.15
471 담안편지(468) - 믿음을 방치한 채 잊고서 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1 2019.11.12
470 담안편지(467) - 죄짓고 회개하고 죄짓고 회개하고 요삼일육선교회 96 2019.11.08
469 담안편지(466) - 하나님이 보내주신 “새벽기도”가 있기에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11.05
468 담안편지(465) - 오랜 세월 불교인으로 살아오던 저에게 요삼일육선교회 97 2019.11.01
467 담안편지(464) - 예수님 용서해주십시오! 요삼일육선교회 111 2019.10.29
466 담안편지(463) - 하나님의 사람으로 모범수로 인정받아 요삼일육선교회 116 2019.10.25
465 담안편지(462) - 54년간 부처님 자식으로 살아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19.10.22
464 담안편지(461) - 생각나는대로 용서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6 2019.10.18
463 담안편지(460) - 아버지는 장로였고 어머니는 권사 집안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7 2019.10.15
462 담안편지(459) - 제 마음이 온통 비를 내리고 있었는데 요삼일육선교회 135 2019.10.11
461 담안편지(458) - 찬송 한 절을 실어주셔서 얼마나 좋은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46 2019.10.08
460 담안편지(457) - 저는 불교를 오랫동안 신봉해 오다가 요삼일육선교회 171 2019.10.01
459 담안편지(456) - 나의 흩어진 삶을 정리해주시려고 요삼일육선교회 178 2019.09.27
458 담안편지(455) - 매일 반성문을 쓰다보니 요삼일육선교회 160 2019.09.24
457 담안편지(454) - 그래 이거다 요삼일육선교회 181 2019.09.17
456 담안편지(453) - 새벽기도 책을 사모하는 팬들이 많~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7 2019.09.10
455 담안편지(452) - 삶의 의욕을 준 월새기 좀 보내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200 2019.09.06
454 담안편지(451) - 사형선고를 받았던 해에 처음 주님을 만났고 요삼일육선교회 195 2019.09.03
453 담안편지(450) - 행운(?)이 따를 때에만 책을 볼 수 있는 형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9 2019.08.30
452 담안편지(449) - 월간새벽기도로 전도하며 지내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19.08.27
451 담안편지(448) - 늘 월새기가 중앙에 있음을 느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19.08.23
450 담안편지(447) - 주님께 듣고 싶은 말 요삼일육선교회 211 2019.08.20
449 담안편지(446) - 꿀보다 더 달게 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19.08.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