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1-07
담안편지(484) -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안녕하세요.
  수많은 편지들 중에서 제 편지를 기억하시고,
  답장도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매일매일 <월새기> 강해를 통해 많은 힘과 희망을 갖게 되고,
  용기 또한 얻고 있어 이 담장 안에서의 날들을 지낼 수 있습니다.
  지난 180여 일을 <월새기>가 없었다고 생각하면 가슴이 철렁합니다.
  함께 있는 수용자들에게도 권하고 있는데,
  제가 부족한지 아직까지 저만큼 열독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다만 한 열흘 된 한 분이 관심을 갖고 손에 가까이하고 있습니다.
   
  저의 재판은 검찰의 기소를 기준으로 6개월 이내
  1심을 마쳐야 한다는 것을 지난 심리 때 알게 되었습니다.
  하여 저의 생각과는 조금 차이가 있어서
  곧 최종 결심(구형)과 1심 선고가 있게 됩니다.
 
  구속되어 약 4~5개월 정도 매일 반성문을 쓸 때에는
  사회에 복귀하고 싶다는 희망을, 아니 희망이 들지 않았었는데
  요즘 들어 담장 밖에서의 계획을 세우게 되고,
  용기를 구하는 기도를 하다 보니
  하루빨리 사회에 복귀하고 싶은 희망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죄명이 ‘사기 방조’라서 이미 6개월 이상을 수용 생활한 선고 일에
  집행유예로 출소되길 기도하고 있습니다.
  주님의 선한 계획이 있으시길 믿고 그대로 따르고자 합니다. 
   
  그런데 최근 수용자들이 도서를 직접 구입 신청하여
  영치금으로 구입하는 이외 방법을 금지하였는데,
  <월새기> 구독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을까요?
  제가 다른 잡지 구매하듯 신청했어야 하는 것 아닐까
  염려스럽습니다.
   
  부디, 12월엔 찾아 뵙고,
  <월새기>도 집에서 받을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의 비전 성취를 늘 중보하고 있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샬롬
  00교도소에서 0  0  0 올림
  Soli Deo Gloria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26 담안편지(623) - 월새기는 저에게 맑은 샘물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 2021.05.14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32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55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2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11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15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68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166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276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312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286 2021.03.12
607 담안편지(604) - 사람을 울렸다 웃겼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0 2021.03.09
606 담안편지(603) - 용돈까지 보내 준 친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83 2021.03.05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07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1.02.23
602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6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0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212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300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9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303 2021.01.2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