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490) -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1-28
담안편지(490) -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To 이한규 목사님과 월간새벽기도 헌신하시는 여러분께
  안녕하세요.
  어느새 올해도 얼마 남지 않은 날에 바라본 하늘빛은
  가슴이 요동치고 입술에서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참 아름다운 한 때입니다.
   
  옥살이 세 번째 겨울이라 마지막 겨울을 보내며
  2년 가까운 시간을 되돌아보면
  이전에 하나님은 거리감이 있었고 막연했다면
  새벽기도를 통해서 지금은 제 삶 가까이서
  간섭하시는 하나님을 만났답니다.
   
  그동안 외적으로나 내적으로 정신적으로나 신앙적으로도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구구절절 드릴 말씀은 많으오나 제 안에 묻어두고...
 
  그 변화의 중심에는 하나님께서 저를 고치시고
  치료하시고 새롭게 하시기 위해서
  이곳에 보내주셨음을 알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감사하게도 성탄절 가석방으로
  2년 만에 사랑하는 가족이 기다리는
  그리운 집에 돌아가게 되어서
  이번 성탄절이 저와 저희 가족에게는
  더 특별하고 의미 있는 날이 될 것 같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이 사람에게 물심양면으로
  사랑과 기도로 후원해 주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목사님, 여러분의 사랑과 기도와 선교에 힘입어
  사회에서 잘사는 모습으로 인사 올리겠습니다.
   
  끝으로 또 깊은 성탄절과 희망찬 새해에
  목사님과 여러분의 소원하시는 모든 일이
  주 안에서 형통하시기를 간구하며
  담장 안에서 마지막 인사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쑥스럽지만 사랑합니다.
  메리크리스마스 2019. 12. 20
   
  성탄절과 새해 출소를 앞두고 00 담장 안에서
  000 여사의 막내아들, 000의 남편,
  사랑스런 000의 아빠인 빚진 자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25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37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7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4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131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210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3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4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222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6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9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263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24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6 2020.06.19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