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몸으로 사랑을 표현하라 (사도행전 11장 27-30절)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2-13
사도행전 11장 27-30절
27.그 때에 선지자들이 예루살렘에서 안디옥에 이르니 28.그 중에 아가보라 하는 한 사람이 일어나 성령으로 말하되 천하에 큰 흉년이 들리라 하더니 글라우디오 때에 그렇게 되니라 29.제자들이 각각 그 힘대로 유대에 사는 형제들에게 부조를 보내기로 작정하고 30.이를 실행하여 바나바와 사울의 손으로 장로들에게 보내니라
몸으로 사랑을 표현하라 (사도행전 11장 27-30절)
 < 몸으로 사랑을 표현하라 >  
 
   어느 날 몇몇 선지자가 예루살렘 교회에서 안디옥 교회로 찾아왔다. 당시 교회 선지자는 구약시대 선지자와는 달리 사도 다음의 직분자로서 성경을 복음에 의거해 가르치고 말씀을 선포하는 설교 교사 같은 존재였다. 그 중에 아가보란 사람이 일어나 “천하에 큰 흉년이 들리라.” 하고 성령님의 음성을 전했는데 로마 글라우디오 황제 때 실제로 그렇게 되었다. 글라우디오 황제는 재위 초기에는 유대인에게 우호적이었다가 황제숭배를 강요하며 말년에는 유대 종교 집회를 금지하고 로마에서 유대인들을 추방했다.
 
   당시 흉년은 유대 지역에 특히 심했다. 그래서 안디옥 교회 성도들이 각각 그 힘대로 유대 형제들에게 부조를 보내기로 작정하고 상당한 구제헌금을 모아 바나바와 바울의 손으로 예루살렘 교회 장로들에게 보냈다. 그때의 구제에 안디옥 교회 외에 갈라디아 교회(갈 2:10), 고린도 교회(고전 16:1), 마게도냐와 아가야 사람들(롬 15:26)도 동참했다.
 
   안디옥 교회 성도들의 헌금을 받고 굶주렸던 예루살렘 교회 성도들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이방인에게 복음의 문을 열어주신 하나님의 섭리를 찬양했을 것이다. 그때서야 비로소 예루살렘 교회에서 이방인 성도에 대해 탐탁지 않게 생각했던 기류가 거의 사라졌다. 결국 안디옥 교회의 사랑의 부조는 생각으로만 하나 되었던 예루살렘 유대인 성도와 각지의 이방인 성도가 실제로 하나 되게 한 역사의 시발점이었다.
 
   하나 되려면 격려해 주고 기도해 주면서 사랑을 표출하는 것으로 끝나지 말고 실제로 내 것을 힘써 나누라. 기독교의 사랑은 ‘형이상학적인 플라토닉 사랑’이 아닌 ‘실제적인 성육신의 사랑’이다. 언뜻 보면 영혼은 깨끗하고 육신은 악한 것이라는 영지주의 사상이 바르게 보이지만 기독교는 영혼과 육신을 분리시켜 생각하는 이원론적인 종교가 아니라 육신도 중시하는 일원론적인 종교다. 그래서 예수님이 영으로 부활하지 않고 몸으로 부활했다는 것이 기독교 교리의 핵심이 된 것이다.
 
  < 참된 사랑이 주는 은혜 >
 
   사랑은 한 마음이 되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한 몸이 되는 것까지 발전되고 혀끝의 사랑에서 끝나지 않고 손끝의 사랑으로 발전되어야 온전해진다. 몸과 마음으로 리듬을 맞출 줄 모르면서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어색하고 공허하다. 엇박자로 살지 않고 리듬을 맞춰 살게 하는 참된 사랑은 어떤 은혜를 주는가?
 
   첫째, 생명의 은혜를 준다. 거의 모든 생명체에 있는 암컷과 수컷의 원리는 사랑이 생명의 원천임을 상징한다. 개울가에서 물속에 있는 돌을 들춰보면 그 작은 돌 속에도 대부분 부부 생명체가 있다. 사랑이 없이 살 수 있는 생명은 거의 없다. 사랑은 생명의 힘이다. 사랑이 없으면 영혼도 병들고 가정도 병들고 사회도 병들고 지구도 병든다.
 
   둘째, 행복의 은혜를 준다. 하나님의 속성은 사랑이다. 그래서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사람에게 사랑이 없으면 행복도 없다. 재물이나 지위는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사랑이 없으면 살 수 없다. 사랑이 없으면 일이 잘되고 물질이 많을수록 정신적인 공허감만 커진다. 사람을 사람답게 만들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만드는 열쇠는 사랑이다. 행복할 수 있는 다른 조건이 많아도 사랑이 없으면 참된 행복은 주어지지 않는다.
 
   셋째, 축복의 은혜를 준다. 혀끝의 사랑이 풍년이어도 손끝의 사랑이 흉년이면 그 인생도 흉년이 된다. 손끝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면 축복이 따라온다. 최선을 다해도 손끝의 사랑이 없으면 참된 축복은 다가오지 않는다. 반면에 희망이 없어 보이는 사람도 사랑을 잘 주고받으면 결국 축복받는 인생이 된다.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처럼 모든 문제 해결의 길은 사랑으로 통한다. 가장 큰 문제는 나의 사랑이 부족한 문제인 줄 알고 실천적인 사랑을 앞세우며 살 때 나를 향해 더욱 큰 사랑이 다가온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3173 비전 건축을 주도하라 (학개 2장 21-23절) 요삼일육선교회 29 2020.09.25
3172 찬란한 꿈을 잃지 말라 (학개 2장 20-23절) 요삼일육선교회 24 2020.09.24
3171 복을 부르는 2대 삶 (학개 2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32 2020.09.23
3170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 (학개 2장 10-14절) 요삼일육선교회 38 2020.09.22
3169 하나님의 축복받는 사람 (누가복음 15장 25-32절) 요삼일육선교회 43 2020.09.21
3168 힘들어도 용기를 내라 (스바냐 3장 17-20절) 요삼일육선교회 50 2020.09.18
3167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라 (말라기 2장 4-9절) 요삼일육선교회 52 2020.09.17
3166 우리 가운데 계시는 하나님 (스바냐 3장 17절) 요삼일육선교회 61 2020.09.16
3165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가라 (스바냐 3장 12-13절) 요삼일육선교회 57 2020.09.15
3164 하나님을 드높이는 민족 (역대상 16장 7-36절) 요삼일육선교회 59 2020.09.14
3163 공의와 겸손을 구하라 (스바냐 2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81 2020.09.11
3162 믿음의 행진을 하라 (하박국 3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69 2020.09.10
3161 자신을 드리라 (하박국 3장 1-2절) 요삼일육선교회 78 2020.09.09
3160 꿈을 포기하지 말라 (하박국 2장 2-3절) 요삼일육선교회 76 2020.09.08
3159 겸손한 사랑으로 행하라 (나훔 3장 8-11절) 요삼일육선교회 85 2020.09.07
3158 경건하고 정직하게 살라 (미가 7장 2-4절) 요삼일육선교회 85 2020.09.04
3157 복된 성경적인 리더십 (스바냐 1장 7-9절) 요삼일육선교회 79 2020.09.03
3156 희생시키기보다 희생하라 (스바냐 1장 7-9절)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0.09.02
3155 하나님 앞에서 잠잠하라 (하박국 2장 18-20절) 요삼일육선교회 183 2020.09.01
3154 높은 곳으로 다니라 (하박국 3장 17-19절) 요삼일육선교회 82 2020.08.31
3153 낙심했을 때 필요한 3가지 (학개 2장 4-5절) 요삼일육선교회 108 2020.08.28
3152 빨리 하나님을 찾으라 (나훔 3장 18-19절) 요삼일육선교회 114 2020.08.27
3151 은혜의 샘터가 되라 (나훔 3장 5-7절) 요삼일육선교회 80 2020.08.26
3150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라 (나훔 3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0.08.25
3149 위기를 기회로 만들라 (하박국 2장 1-4절)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0.08.24
3148 비교의식을 버리라 (학개 2장 1-3절) 요삼일육선교회 110 2020.08.21
3147 신앙 기초를 굳게 하라 (누가복음 13장 22-24절)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0.08.20
3146 꿈의 씨앗을 뿌리라 (역대상 4장 9-10절) 요삼일육선교회 87 2020.08.19
3145 복음 사명자의 4대 책무 (누가복음 10장 1-7절) 요삼일육선교회 106 2020.08.18
3144 대체공휴일 요삼일육선교회 33 2020.08.1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