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6-19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그동안 안녕하신지요.
  사명 감당하시느라 불철주야 바쁘게 지내시겠지요.
  군부대 사역을 종료한다는 소식을 듣고
  관계된 모든 분들이 얼마나 상심이 크실까 생각하니
  마음이 마음이 아프네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도 돕지 못하는
  저의 처지와 신세를 한탄할 뿐입니다.
  그렇지만 한편 믿는 것은 워낙 귀한 사역이기에
  하나님께서 방치하지 않으실 줄 믿습니다.
 
  저는 매월 책을 읽다 보면 얼마나 감사한지
  중간에 책을 덮고 눈물 흘릴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월새기를 통해 영적인 스승을 만나서
  너무너무 반갑고 감사할 뿐입니다.
  언제 얼마나 훌륭한 책이 나올지 모르겠으나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그러니 어려우시더라도 힘내시기를 기도드립니다.
  특히 바울의 서원에 대한 해석이 있어 감사했습니다.
  전에 성경을 읽다가 이 부분이 궁금했었거든요.
   
  저를 격려해 주는 천사들이 여러 명 있었습니다.
  그들에게 많은 실망을 주었고
  또 최고 경영자 과정을 같이 했던 세상 친구들은
  저에게 그 친구 인생 끝났네 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물론 세상 사람들의 세상 기준으로 볼 때
  저는 나이 많고 못 배웠고 지위도 배경도 없기에
  세상 기준으로는 재기할 가능성이 없습니다.
 
  신앙적으로는 돌이켜 보니 모태 신앙인이면서
  도덕적인 것만 강조하며 입으로만 믿은 위선자였지요.
  월새기를 통해 저의 자아가 깨져 가면서 보니
  하나님이 대단하셔도 너무 대단하시고
  나 같은 인간을 돌아오기를
  지금까지 기다리고 계셨다는 것은
  기적 중의 기적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렇게 큰 은혜를 입은 내가
  어떻게 나를 위하여 살 수 있겠습니까.
 
  저는 30년을 시민 운동한 사람으로서
  약자들을 돌보며 그들의 친구가 되는 것도
  종교인이 해야 할 일이라는 생각을 강하게 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하나님께서 마음 주시는 대로 결정하겠지만
  목사님께 말씀드려서 기도해 주셔서 길을 인도해 주세요.
 
  세상 사람들의 기준으로는 1%도 가능성이 없지만
  믿음은 가장 가능성이 없는 곳을 뚫고 나온다는 말도 있잖아요.
  말로 다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되지만
  월새기가 어렵고 힘든 이 시기에도
  그 말씀을 먹고 자라 건강한 영혼이 많아지고
  21세기 월새기가 이루는 기적 중에
  저도 한 사람이 될 것을 감히 말씀드립니다.
 
  두서없이 말씀드렸지만 사랑으로 받아 주실 줄 믿습니다. 
  2020년 5월 10일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46 담안편지(643) - 동시에 기도하라는데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 2021.07.23
645 담안편지(642) - 새벽기도책 그림자도 못 보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21.07.20
644 담안편지(641) - “월간새벽기도”의 말씀으로 하나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21.07.16
643 담안편지(640) -  ‘월새기’가 저의 알람 시계 같은 존재가 되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56 2021.07.13
642 담안편지(639) - 하나님 말씀의 족집게 문제집 월새기의 지분 요삼일육선교회 71 2021.07.09
641 담안편지(638) - <월새기> 없이 버텨 낼 수 있었을까 요삼일육선교회 95 2021.07.06
640 담안편지(637) - 저를 다시금 주님께 돌아오게 하셨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1.07.02
639 담안편지(636) - 힘들어하는 생활이 감사함으로 변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4 2021.06.29
638 담안편지(635) - 이제는 죄짓지 않을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 2021.06.25
637 담안편지(634) - 월새기가 사물함 앞자리에 꽂혀 있음을 보고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1.06.22
636 담안편지(633) - 제가 이곳에 오게 된 이유는?! 요삼일육선교회 224 2021.06.18
635 담안편지(632) - 월새기로 3名을 전도했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2 2021.06.15
634 담안편지(631) - 앞으로 죄짓는 행동은 하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0 2021.06.11
633 담안편지(630) - 비로소 ‘새벽기도’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1 2021.06.08
632 담안편지(629) - 사람으로 하여금 기쁨을 주는 놀라운 책! 요삼일육선교회 242 2021.06.04
631 담안편지(628) - Everything will be ok 요삼일육선교회 258 2021.06.01
630 담안편지(627) - 더는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3 2021.05.28
629 담안편지(626) - 너희 기쁨을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 요삼일육선교회 281 2021.05.25
628 담안편지(625) - 제 잘난 맛에 교회를 다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4 2021.05.21
627 담안편지(624) - 다시는 이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3 2021.05.18
626 담안편지(623) - 월새기는 저에게 맑은 샘물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3 2021.05.14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317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349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1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7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447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429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5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527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397 2021.04.13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