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7-03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이곳 생활의 마지막 종착지를
  얼마 남겨 두지 않았습니다.
  제가 처음 이곳에 왔을 때 ‘새벽기도’는
  저한테는 하나의 든든한 믿음의 버팀목이었습니다.
  아마 새벽기도를 접하지 못했다면
  어떤 생활을 했을까 하는 의문 부호를 던져 봅니다.
   
  매달 전달되어 온 말씀은
  저에게 그리움과 고통 등을
  선한 영향력으로 바꾸고
  믿음의 생활을 하게 되는데
  너무나 감사하게도 저를 지켜 주었습니다.
   
  작년에는 성경 일독을 목표로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단 하루도 빼먹지 않고
  새벽기도와 말씀을 접했습니다.
   
  12월 31일 새벽 마지막 말씀을 읽고
  성경책을 덮었을 때의 그 감정은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
  저 자신하고의 약속이자 믿음이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7월 새벽기도는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고맙습니다.
   
  믿음 생활과 하나님의 법을 완성하는 길을 가겠습니다.
  그동안 미안했고 거듭 고맙습니다.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49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4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4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9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26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1 2020.07.07
>>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189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0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51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6.19
533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163 2020.06.16
532 담안편지(529) - 「새벽기도」가 들어가기를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0 2020.06.12
531 담안편지(528) - 눈물샘을 자극한 거인 같은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170 2020.06.09
530 담안편지(527) - 불법체류자로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0.06.05
529 담안편지(526) - 지인이 월새기 2, 3월호를 구해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8 2020.06.02
528 담안편지(525) - 단돈 천 원 밖에 안 된다니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5.29
527 담안편지(524) - 첫 장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5 2020.05.26
526 담안편지(523) - 그러다가 만난 것이 월간새벽기도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9 2020.05.22
525 담안편지(522) - 한 장 한 장 읽으며 감동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0 2020.05.19
524 담안편지(521) - 마치 하나님의 키질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5.15
523 담안편지(520) - 중단할 수밖에 없는 소식을 접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33 2020.05.12
522 담안편지(519) - 기도합니다. 힘내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266 2020.05.08
521 담안편지(518) -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요삼일육선교회 235 2020.05.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