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7-2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샬롬!
  저는 악인의 꾀를 쫓지 말라는 주님의 말씀을 잊고
  아니 제 욕심에 끌려 미혹되어 보이스피싱인 줄도 모르고
  그들의 심부름을 해 준 죄로 지난 4월
  이곳 00 교도소에 수감 중인 000입니다.
   
  지인들 표현대로 천하의 000이 어쩌다
  보이스피싱이라는 죄를 짓고 그런 곳에 있는지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말하는 것처럼
  처음엔 저도 무엇이 잘못돼 이 지경이 되었는지
  억울하고, 원통하고, 화병이 날 지경이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주님께서 제가 살아 온 지난날
  제 삶을 꿈을 통해 보여 주시며,
  말씀을 묵상하며 또한 기도하는 중에
  이렇게 된 것은 모두 제가 지었던 죄악 때문이며
  저를 향한 주님의 뜻이 있어서라는 것을
  절실하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내가 부를지라도 너희가 싫어하였고,
  내가 손을 펼지라도 돌아보는 자가 없었고
  도리어 나의 모든 교훈을 멸시하며
  나의 책망을 받지 아니 하였은즉”
  잠언 1장 24-25절 말씀처럼
  주님께서 그토록 저를 향해 간절하게
  세상에서 돌이켜 돌아오라고 부르셨건만,
  외면하고 세상 정욕에 푹 빠져서 헤어 나오지 못하여
  초래한 결과라는 것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
   
  그러던 중 얼마 전 월간새벽기도라는 2, 3월호를
  우연히 접하게 되어 새벽기도를 시간 날 때마다 묵상하며
  많은 은혜를 받고 있으며 요삼일육이란 선교회가
  요한복음 3장 16절에서 인용하였다는 것을 안 날
  갑자기 요한복음 3장 16절이 생각나며
  하나님은 독생자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리시기까지
  그 십자가의 극심한 고통과 조롱, 멸시를 다 당하시게 하기까지
  나 같은 죄인을 위하여 내 죄를 위하여 이처럼 사랑하사
  그렇게 하셨구나 라고 생각하니 하염없이 눈물이 나며
  감사와 회개 기도가 나왔습니다.
   
  그 후 전 월간새벽기도를 더욱 열심히 묵상하며
  이곳 생활을 잘 극복하고 이겨 내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약한 그때가 곧 강함이라” 말씀하신 주님 말씀처럼
  비록 이곳 생활이 어렵고 힘들지만 그에 반하여
  주님께서 함께해 주시는 넘치는 은혜를 체험하며
  생활하는데 그중 하나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이곳에 청소년들만 모여 있는 소년수 방이 있는데
  이곳에서 청소년들을 돌보는 봉사원이 필요한데
  귀찮고 힘들다고 자원하는 분들이 없어
  제가 자원하여 봉사하게 되었습니다.
   
  청소년들과 생활하며 제 친자식 같은 다음이 들어
  설거지나 청소 등 아이들이 귀찮아하는 일을
  대신 해 주면서 친해져 제가 아이들에게 제안을 하였습니다.
   
  “너희들 재판이 어찌될지 불안하고 초조하지?
  여기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그 대신 너희가 원하는 대로 재판 결과가 나오면
  꼭 예수님 믿고 여기에 다시는 오지 말자” 하며
  잠들기 전 함께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생겼습니다.
  함께 제가 기도해 준 00이란 친구는
  소년원이 아닌 집행 유예로 나가게 되었고,
  00라는 친구는 기도한 후 보석 결정이 이루어져 나가면서
  꼭 주일 예배에 참석하고 십일조도 꼭 드리겠다며 나갔습니다
  (할렐루야)
   
  지금은 청소년들과 생활하고 있지만 머지않아 성인 방으로 갈 텐데
  “이 성 중에 내 백성이 많으니라(행 18:10)” 말씀처럼
  저에게 맡겨 주신 많은 영혼이 있으리라 믿는데
  어찌 그분들께 복음을 전할지 고민하다
  월간새벽기도로 전하기로 마음먹었는데
  접하기가 너무 어려워 다음과 같이 몇 가지를 부탁드립니다.
   
  1. 제가 여기에서 어찌 월간새벽기도를 구매 하는지 몰라
  외부에 있는 집사람(000)을 통하여 송금해 드릴 테니
  월간새벽기도 10권을 저에게 꼭 보내 주시며
  아울러 과월호가 혹 있으시면 함께 보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부탁드립니다.
   
  2. 제가 하나님의 영광을 가려 제 소개를 드리고 싶지 않았지만
  제가 부탁을 드리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 말씀 드립니다
  월간새벽기도를 통하여 신학을 공부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저도 공부할 수 있는지 문의합니다 
  꼭 알려 주시길 부탁합니다(제 소개는 뒷면에 있습니다)
   
  3. 제 기도 부탁을 드립니다.
  저는 아직 재판을 진행 중인데 재판을 잘 받아
  하루빨리 주님 전에 가 예배도 드리고
  요삼일육선교회도 가보고 싶습니다.
 
  저도 요삼일육선교회와 월간새벽기도를 위하여 기도드리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리며 어려운 부탁드려 죄송하며 감사합니다.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37 담안편지(634) - 월새기가 사물함 앞자리에 꽂혀 있음을 보고 요삼일육선교회 23 2021.06.22
636 담안편지(633) - 제가 이곳에 오게 된 이유는?! 요삼일육선교회 44 2021.06.18
635 담안편지(632) - 월새기로 3名을 전도했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3 2021.06.15
634 담안편지(631) - 앞으로 죄짓는 행동은 하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5 2021.06.11
633 담안편지(630) - 비로소 ‘새벽기도’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1 2021.06.08
632 담안편지(629) - 사람으로 하여금 기쁨을 주는 놀라운 책! 요삼일육선교회 130 2021.06.04
631 담안편지(628) - Everything will be ok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1.06.01
630 담안편지(627) - 더는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1.05.28
629 담안편지(626) - 너희 기쁨을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 요삼일육선교회 171 2021.05.25
628 담안편지(625) - 제 잘난 맛에 교회를 다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9 2021.05.21
627 담안편지(624) - 다시는 이렇게 살지 않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1.05.18
626 담안편지(623) - 월새기는 저에게 맑은 샘물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8 2021.05.14
625 담안편지(622) - "아들아" 요삼일육선교회 206 2021.05.11
624 담안편지(621) - 00구치소,00구치소,00구치소,00교도소 그리고 이곳까지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1.05.07
623 담안편지(620) - 커피 먹는 행복한 시간도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1 2021.05.04
622 담안편지(619) - 창 너머 풍경이 깨끗하게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0 2021.04.30
621 담안편지(618) - 지금은 마음이라도 받아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97 2021.04.27
620 담안편지(617) - 다시 찾은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277 2021.04.23
619 담안편지(616) - 하나님의 사람들로 인해 더욱 행복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5 2021.04.20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387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베스트 Q.T 복음서 요삼일육선교회 309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4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353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70 2021.04.02
613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6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508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70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566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499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448 2021.03.12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