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08-11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보내주신 책과 서신은 너무 잘 받았습니다.
  그동안 요삼일육선교회에서 하시는 일에
  항상 하나님께서 함께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 검찰 조사 중인데요.
  검사님이 이런 말을 하시더라구요.
  "000씨 왜 조사를 부인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제가 그랬습니다.
  "징역을 몇 달 적게 살고자 거짓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솔직히 32년을 거짓과 위선, 폭력, 음주
  수없이 하면서 죄의식 없이 살아왔습니다.
  저는 70년생입니다.
  지금까지 다시 하나님 찾기까지 32년이 걸렸습니다.
  긴 세월을 보내고 거짓말하면서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세상을 살면서 앞으로라도 한 번이라도
  두려움 없이 자신을 속이지 않고 살아가고 싶습니다.
  잘하는 짓이라 생각되는데요.
   
  또 주위 동생들과 선배들은
  무슨 일 있는지 물어 보더라구요.
  꼭 저 자신을 이겨보고 싶습니다
  사람은 환경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먼 훗날 짐은 되지 않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저는 이곳에 좀 있어야 될 것 같습니다.
  저는 1심 끝나고 2심은 00입니다.
  제가 미리미리 말씀드리겠습니다.
 
  혹시라도 담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너무 낙심하지 마십시오.
  항상 고맙고 감사합니다.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16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23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1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2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0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118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99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122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4 2020.08.14
>>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7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200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4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4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2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216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0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192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6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0 2020.07.07
538 담안편지(535) - 이곳이 아닌 사회에서 받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0 2020.07.03
537 담안편지(534) -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요삼일육선교회 261 2020.06.30
536 담안편지(533) - 새벽기도를 빼앗겼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7 2020.06.26
535 담안편지(532) -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0.06.23
534 담안편지(531) - 이 시대 최고의 묵상집인 줄 믿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1 2020.06.19
533 담안편지(530) - 극상품 포도나무로 여기며 키워왔을 하나님 요삼일육선교회 281 2020.06.16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