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0-10-09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샬롬
  월간새벽기도를 통하여 죄 가운데 빠진 저를
  다시 서게 하신 은혜에 감사합니다.
 
  저는 현재 00교도소에 수감 중인 000라고 합니다.
  어릴 적부터 부모님을 따라 교회를 다니며 하나님을 알게 됐고
  주일학교며 학생회하면서 전도며 찬양이며
  늘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를 쉼 없이 했던 내가
  결혼하여 자녀를 두고 이렇게 영어의 몸으로
  삶 자체가 180° 바뀌어 버렸습니다.
   
  결혼하고 아이들이 생기면서 누구나 행복한 꿈을 꾸듯이
  저 또한 큰 비전을 가지고 살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물질이 생기고 사업이 번성하고 모든 것이 부하게 되자
  어느 순간부터 하나님과 물질을 저울질하면서
  나의 이익에 더 큰 무게를 두며
  점점 말씀과 기도가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주일이 되면 오전에 예배드리고
  오후에는 내일을 위해 작업 준비를 하곤 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돈이란 우상을 섬겼습니다.
  그러다 작년 3월에 사건이 되어 여기에 들어오게 되었고
  월새기<월간새벽기도>를 만났습니다.
 
  처음에는 보아도 눈에 들어오질 않고
  읽어도 온통 잡생각으로 그 뜻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항소해 상고가 끝나면서
  월새기 한 권의 책이 하나님께로 마음을 향하게 했습니다.
 
  저는 믿음의 기초가 있다고 자신했지만
  성경 말씀과 월새기를 보면서
  내가 얼마나 못났고 어리석게 살았는지 알았고
  모든 것을 회개하게 하였습니다.
 
  왜 내게 이런 일이 있는지 원망과 불만이 가득 찼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가면서 나를 위로하시고 인도하심을 알게 하시고
  기나긴 터널에서 등불이 되어 주시고
  푯대를 향해 달리기를 하는 나의 발걸음을 인도하시는
  나의 주님임을 이제는 고백할 수 있습니다.
 
  월새기를 통하여 오랜 시간 부서져 있던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성전 수리해 갈수록 나라는 존재가
  헛된 인생이었다는 걸 알았습니다.
 
  월새기는 많이 죽어 가는 생명을 살리는 귀한 선교 문서입니다.
  선한 영향력으로 일어나 빛을 발하는 하나님의 귀한 선물임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존경하는 목사님
  주님이 주시는 은혜 가운데 늘 건강하시고,
  월새기 한 권을 만들기 위해 힘쓰시는 분들과
  물질적으로 후원하는 동역자들이
  늘 차고 넘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00교도소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68 담안편지(565) - 출소 때 집에 가져갈 계획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 2020.10.20
567 담안편지(564) - 하루라도 빨리 받아 보고 싶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20.10.16
566 담안편지(563) - 제가 써서는 안 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 2020.10.13
>> 담안편지(562) - 저의 성전을 이젠 수리해 갑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8 2020.10.09
564 담안편지(561) - 가장 많이 찾는 것이 <월새기>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1 2020.10.06
563 담안편지(560) - 꼭 새사람 되어서 나가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2 2020.09.29
562 담안편지(559) - 언젠가 주님의 자식이 될 수 있겠죠 요삼일육선교회 124 2020.09.25
561 담안편지(558) - 제비꽃 요삼일육선교회 136 2020.09.22
560 담안편지(557) - 복음을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7 2020.09.18
559 담안편지(556) - 이렇게 행복해도 될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35 2020.09.15
558 담안편지(555) - 항소장 받은 날 보고 싶었던 월새기를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54 2020.09.11
557 담안편지(554) - 영혼 구원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0.09.08
556 담안편지(553) - 행동으로 전도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6 2020.09.04
555 담안편지(552) - 폭염에 시원케 하시는 말씀의 은혜 요삼일육선교회 208 2020.09.01
554 담안편지(551) - 마침내 한길에 하나 되는 그날까지 요삼일육선교회 155 2020.08.28
553 담안편지(550) - 조만간 힘든 시절은 지나간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0.08.25
552 담안편지(549) - 제가 흔들리지 않고 흔들려도 제자리로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0.08.21
551 담안편지(548) - 주옥같은 말씀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0.08.18
550 담안편지(547) - 성경책 한 권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08.14
549 담안편지(546) - 징역 적게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1 2020.08.11
548 담안편지(545) - 수정 테이프(correction tape) 요삼일육선교회 278 2020.08.07
547 담안편지(544) - 외상으로 책을 좀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4 2020.08.04
546 담안편지(543) - 최우량 모범수가 되어 이감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62 2020.07.31
545 담안편지(542) - 월새기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2 2020.07.28
544 담안편지(541) - "기도밖에 없으니 기도하자" 요삼일육선교회 282 2020.07.24
543 담안편지(540) - 제가 인기가 좀 있어 보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3 2020.07.21
542 담안편지(539) - 새벽기도가 교과서가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9 2020.07.17
541 담안편지(538) - 월새기를 받는 순간, 할렐루야! 요삼일육선교회 253 2020.07.14
540 담안편지(537) - 나를 용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8 2020.07.10
539 담안편지(536) - 생각해서는 안 될 생각을 했을 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5 2020.07.0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