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02-19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그간 건강히 잘 지내셨는지요.
  함께 지내시는 목사님을 비롯한 모든 직원 분들께도
  안녕과 함께 평화 인사를 드립니다.
 
  보내 주신 월새기와 동봉해 주신 서신을
  감사히 잘 받았습니다. 너무도 고맙네요.
  1월달 월새기가 안 오면 어떡하나
  조마조마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한시름 놓고 지금은 잘 읽고 묵상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TV가 끝나면 월새기를 꺼내
  형광펜으로 밑줄을 그어 가면서 읽고 묵상을 한답니다.
  습관이 되어 월새기가 없으면 허전하고 불안하답니다.
  월새기에 나오는 한 줄 한 줄 글귀가 공감이 안 되는 말이 없답니다.
 
  제가 오랜 세월 꿈꾸어 왔던 것이 책을 쓰는 것이었거든요.
  책 내용은 고전에 관한 잡학입니다.
  이번 상고심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집필을 해 볼려구요.
 
  실낙원의 저자 존 밀턴은 43세에 실명 후 10년 넘게 집필을 하고
  존 번연도 천로역정을 감옥에서 썼다고 합니다.
  빅토르 위고가 쓴 레미제라블은 19년의 망명생활을 하면서 썼고,
  단테가 쓴 신곡도 망명생활을 통해서 탄생한 책이라고 합니다.
  그 밖에도 사마천의 사기는 궁형을 당하고 집필을 시작했고
  손무는 무릎을 잘리는 형벌을 받고 손자병법을 썼다고 하네요.
  저는 책을 좋아해서 많이 읽었답니다.
 
  이번 사건에도 분명 하나님의 깊은 뜻이 있다고 믿습니다.
  범행을 공모하지도 않았고 
  주범의 부탁으로 편지를 대필해 주었는데
  어떻게 주범과 공동 정범으로 엮일 수가 있겠는지요.
  사건이 나고 보니 철저하게 속고 이용을 당했더군요.
  주범은 자신의 형량 때문에 거짓말만 하고
  범행한 사람도 거짓말로 자신만 살려고 하다 보니
  선의적으로 도와준 저는 엮이고 말았답니다.
 
  상고심 끝나면 본소인 00교도소로 이송을 갈 것 같습니다.
  그때까지 월새기 좀 보내 주세요.
  매번 부탁만 드려서 죄송합니다.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지금까지 그 힘든 재판을 견딜 수 있었던 것도
  보내 주신 월새기 덕분이었습니다.
 
  너무 절망되고 죽는 생각을 얼마나 했었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월새기를 우연하게 읽게 되면서
  두려움에서 벗어나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답니다.
  지금의 과정들이 제 인생에서 피할 수 없다면
  받아들이고 이겨 낼려고 합니다.
 
  저는 은혜에 보답하고자 매일 기도드리고 있답니다.
  목사님께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021. 1. 10  00에서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28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8 2021.02.23
>>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8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84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123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9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144 2021.01.29
596 담안편지(593) - 37일째 방문이 열리지 않고 살고 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79 2021.01.26
595 담안편지(592) - 하나님이 제동을 걸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5 2021.01.22
594 담안편지(591) - 영어 성경으로 형제님들을 전도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1 2021.01.19
593 담안편지(590) - ‘월새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저의 기도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1.01.15
592 담안편지(589) - 벌써 5년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1.01.12
591 담안편지(588) - 월새기가 제 날짜에 오지 않으면 속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1.01.08
590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1.01.05
589 담안편지(586) - 방안의 자매 한 분이 보시던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1.01.01
588 담안편지(585) - 월새기가 언제오나 달력을 보게 되더라구요 요삼일육선교회 252 2020.12.29
587 담안편지(584) - 월새기와 함께 수형 생활 잘 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7 2020.12.25
586 담안편지(583) -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0 2020.12.22
585 담안편지(582) - 기독교 성경책과 천주교 성경책 요삼일육선교회 362 2020.12.18
584 담안편지(581) - 간신히 아주 간신히 다시 하나님께 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40 2020.12.15
583 담안편지(580) - 주님께 이 사실을 좀 알려 주십시요 요삼일육선교회 290 2020.12.11
582 담안편지(579) - 하나님만은 저를 버리지 않으셨구나 요삼일육선교회 297 2020.12.08
581 담안편지(578) - 하나님을 믿는 백성도 등급이 있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322 2020.12.04
580 담안편지(577) - 긴 시간을 뒤로 하고 옥문을 나가면 요삼일육선교회 324 2020.12.01
579 담안편지(576) - 계속 접할 수 있어서 감격스러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57 2020.11.27
578 담안편지(575) - 마약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사람이 됐으면... 요삼일육선교회 378 2020.11.24
577 담안편지(574)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 구매할 수 있는지요 요삼일육선교회 288 2020.11.20
576 담안편지(573) - 매달 꼬박꼬박 너무 잘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9 2020.11.17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