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03-30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목사님!
 
  일상.......
  여전히 어둠이나, 그 분을 차근차근 그려 보며
  어둠의 때를 지나갑니다
 
  어쩔 수 없는 절망의 때에 스스로를 단단히 하여
  훗날.......
  지금을 원망의 시절이 아닌 감사의 때였다고
  말할 수 있기를 소망하며 살아 내고 있어요
 
  보내 주신 새벽기도로 말씀을 가슴에 품고
  끝까지 버티어 내며 이제 거의 끝나가고 있지만
  그럼에도 말씀으로 무장하며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항상 더 많은 후원자가 되어서
  영어판 새벽기도도 빨리 나오길 기도합니다
  건강에 유의하십시요
 
  ps 우표 보냅니다    00에서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18 담안편지(615) - 각자 꿀꺽꿀꺽 그 힘듦을 삼키면서 요삼일육선교회 1 2021.04.16
617 담안편지(614) - 어느덧 3년 여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 2021.04.13
616 담안편지(613) - 감옥 여행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2 2021.04.09
615 담안편지(612) - 자그마한 쪽지가 붙은 제79호 월새기 요삼일육선교회 67 2021.04.06
614 담안편지(611) - 중독자들의 명단을 보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1 2021.04.02
>> 담안편지(610) - 좀 더 버티며 힘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0 2021.03.30
612 담안편지(609) - “하나님이여 나를 건지소서..." 요삼일육선교회 125 2021.03.26
611 담안편지(608) - 벌써 3月이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28 2021.03.23
610 담안편지(607) - “무교입니다”라고 말할 때 요삼일육선교회 154 2021.03.19
609 담안편지(606) -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요삼일육선교회 221 2021.03.16
608 담안편지(605) - 사랑은 좋아하게 하는 것 요삼일육선교회 155 2021.03.12
607 담안편지(604) - 사람을 울렸다 웃겼다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7 2021.03.09
606 담안편지(603) - 용돈까지 보내 준 친구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1 2021.03.05
605 담안편지(602) - 월새기를 만난 것은 저의 축복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8 2021.03.02
604 담안편지(601) - 전체 작업장에 월새기를 배포해 주셨네요 요삼일육선교회 134 2021.02.26
603 담안편지(600) - 새벽기도를 보고 싶어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6 2021.02.23
602 담안편지(599) - 월새기가 버팀목이고 위안처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3 2021.02.19
601 담안편지(598) - 책을 받아보기가 너무도 힘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6 2021.02.16
600 담안편지(597) - 저를 위해 존재하는 것 같은 월새기와 이한규목사님 요삼일육선교회 153 2021.02.09
599 담안편지(596) - 어디에 쓰시려고 기가 막힌 웅덩이에 요삼일육선교회 217 2021.02.05
598 담안편지(595) - 사연 없는 사람은 없겠지만 저는 무죄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7 2021.02.02
597 담안편지(594) - 저에게도 1권을 구독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232 2021.01.29
596 담안편지(593) - 37일째 방문이 열리지 않고 살고 있네요 요삼일육선교회 314 2021.01.26
595 담안편지(592) - 하나님이 제동을 걸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5 2021.01.22
594 담안편지(591) - 영어 성경으로 형제님들을 전도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6 2021.01.19
593 담안편지(590) - ‘월새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저의 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25 2021.01.15
592 담안편지(589) - 벌써 5년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36 2021.01.12
591 담안편지(588) - 월새기가 제 날짜에 오지 않으면 속상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13 2021.01.08
590 담안편지(587) - 만기 날짜가 아직도 6년 정도 남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2 2021.01.05
589 담안편지(586) - 방안의 자매 한 분이 보시던 월간새벽기도 요삼일육선교회 307 2021.01.01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