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77) - 주님을 찾았으니 다시 일어서겠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11-19
담안편지(677) - 주님을 찾았으니 다시 일어서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편지를 씁니다
  이제 출소가 두 달 정도 남게 되고
  다양한 앞으로의 걱정들 또한
  고민을 하게 되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요즘 다시 이슈가 되는 출소자 재범에 대해 많은 고찰을 하게 되네요
  저도 이곳에 와 보니 못 보던 시각까지 보게 됩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스스로가 변하지 않는 이상
  교정시설에서 교화란 있을 수가 없는 일 같아요
  교화란 목적 아래 수감을 시키는 제도지만
  교화의 방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이상
  변화는 없는 게 당연한 것 같습니다
   
  외국 교정시설의 현황은 어떤지 모르지만
  이곳의 시간이 너무 아깝기도 합니다
  교육, 교화 프로그램, 상담, 이런 건 전혀 없고
  매일 시간만 보내는 이 시간들이 소비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실상을 알면 정말 놀랄 만큼 안타까운 현실이 가득하죠
  막상 나가서도 어디 설 곳도 없고
  구속으로 인한 부채를 떠안고
  신용불량자가 되는 일이 대부분이며
  범죄자 타이틀을 평생 안고 가야하는 부담을
  일반인들은 전혀 공감을 못할 겁니다
   
  저는 저를 기다리는 가족, 소중한 이들이 많지만
  갈 곳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데
  이 사람들은 과연 출소하면 어떻게 보호 받을까?
  뭘 하고 살아야 할까?
  저보다 더 큰 고민을 안고 나가는 심정을 이해하게 됩니다
   
  교도소는 정말 악랄한 인간도 많지만 선한 사람 또한 많습니다
  마음을 나누고 대화가 필요하고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사람들이 정말 많은데
  이것을 해결해 주는 제도나 인력이 전혀 없습니다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혼자 이겨야죠
  사회 적응 못한다고 다시 들어오게 되고...
  아무런 대책과 과정이 없는데
  범죄자 아이를 만드는 전문기관이라 생각하게 되네요
   
  방치되는 사람들의 마음의 병을 보고 있으면 안타깝습니다
  그들을 위해 새벽기도 간행물에 수록까지는 힘들지만
  언젠가는 치유프로그램이나 서적 등 기도 꼭 부탁드립니다
   
  저도 마음의 병이 크지만
  다시는 같은 실패를 하지 않을 것입니다
  주님이 말씀하시는 지옥은 아니지만
  삶에서 가장 낮은 삶을 느끼게 되는 인생 지옥을
  이곳 삶이라 표현하고 싶습니다
   
  모든 것을 잃었을 때 그 느낌을 혹시 아시나요?
  그간 살아오며 매일 힘들다 죽고 싶다 하는 말을 쉽게 해 왔는데
  정말 모든 것을 잃고 나니 그때는 행복했던 순간들이었습니다
   
  주님을 찾았으니 다시 일어서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0 0 0 올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696 담안편지(693) - 해피엔딩 베스트셀러를 읽은 느낌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3 2022.01.14
695 담안편지(692) - 묵상하고 메모하고 모아 놓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22.01.11
694 담안편지(691) - 새해 아침에 요삼일육선교회 79 2022.01.07
693 담안편지(690) - 하나님이 저를 사랑하실까요? 요삼일육선교회 88 2022.01.04
692 담안편지(689) - 이별을 아름답게 맞이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6 2021.12.31
691 담안편지(688) - 이곳에서 마지막 겨울이 되길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3 2021.12.28
690 담안편지(687) -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섬은 그리스도! 요삼일육선교회 130 2021.12.24
689 담안편지(686) - 가족에게도 보라고 편지쓰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1 2021.12.21
688 담안편지(685) - 새벽기도로 하나님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1.12.17
687 담안편지(684) - 젊은이들이 볼 수 있도록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85 2021.12.14
686 담안편지(683) - 드나베 삶의 작은 실천이겠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47 2021.12.10
685 담안편지(682) - 이곳이 제일 편하다는 소리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4 2021.12.07
684 담안편지(681) - <365가지 오늘의 묵상>책을 읽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01 2021.12.03
683 담안편지(680) - 톡! 톡! 톡! 요삼일육선교회 211 2021.11.30
682 담안편지(679) - 월새기를 통하여 알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23 2021.11.26
681 담안편지(678) - 안녕하세요...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98 2021.11.23
>> 담안편지(677) - 주님을 찾았으니 다시 일어서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7 2021.11.19
679 담안편지(676) - 저는 월새기로 처방을 했을 뿐인데 요삼일육선교회 210 2021.11.16
678 담안편지(675) - 월새기는 저의 신음에 응답하신 하나님의 위로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05 2021.11.12
677 담안편지(674) - 월새기로 손을 내미신 주님을 만났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4 2021.11.09
676 담안편지(673) - 월간새벽기도가 없어서 영혼이 갈급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11 2021.11.05
675 담안편지(672) - 월새기 영문판을 위해서도 매일 기도 드립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50 2021.11.02
674 담안편지(671) - 제 안에 제가 비워지지 않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71 2021.10.29
673 담안편지(670) - 월새기를 읽게 되면서 기독교로 다시 돌아왔어요 요삼일육선교회 361 2021.10.26
672 담안편지(669) - 한 층에서 모두 돌려 보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1 2021.10.22
671 담안편지(668) - 하나님말씀을 여러번 흘려들은 대가로 요삼일육선교회 333 2021.10.19
670 담안편지(667) - 늘 화가 나 있고 싸우기만 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294 2021.10.15
669 담안편지(666) - 어느 회사에 취직할 수 있겠습니까? 요삼일육선교회 236 2021.10.12
668 담안편지(665) - 외상으로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6 2021.10.08
667 담안편지(664) - 회개하는 마음으로 조사도 재판도 받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5 2021.10.05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