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의 온라인새벽기도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사랑방소식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담안편지(689) - 이별을 아름답게 맞이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렸습니다
작성자 요삼일육선교회 등록일 2021-12-31
담안편지(689) - 이별을 아름답게 맞이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렸습니다
  시간이 유수같이 흘러 어느새 겨울의 문턱에 들어왔습니다
  오랜만에 문안을 드리는데 그간 평안하신지요?
  세상은 아직도 코로나 여파로 인하여 소란스러운데
  그럼에도 그리스도인의 본분을 지켜가는 삶에는 감사할 수 있어야겠지요
 
  사실 저는 근래 큰 아픔을 겪어야했습니다
  연초 아버지께서 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었는데
  지난 8월 하나님의 품으로 가셨습니다
 
  수많은 감정의 소용돌이가 휘몰아쳐와
  저도 가족도 모두 힘든 시간을 지나고 있지요
  그래도 건강 상태를 미리 알게 되어서
  주님께 이별을 아름답게 맞이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렸습니다
 
  그간 많은 것들을 나누면서 사랑을 더 표현했고
  차마 하지 못했던 것들에 대한 용서가 있었지요
  그래서 지금은 아버지의 빈자리에 대한 허전함보다
  이제는 편히 쉬시겠구나 하며 다시 만날 저 천국을 기대하며
  남아 있는 시간 동안 그리스도인으로 잘 살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매달 보내 주시는 월새기 정말 감사드리구요
  이한규 목사님의 좋은 말씀에 힘도 많이 얻었습니다
  언제나처럼 소외된 자들을 위한 복음 사역에 힘써 주심에 감사드려요
  자주 인사드리겠습니다 샬롬
  0 0 0 드림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731 담안편지(728) - “아가! 너는 종교가 뭐니?” 요삼일육선교회 16 2022.05.27
730 담안편지(727) - 모두 정상으로 일과가 시작이 되었어요 요삼일육선교회 42 2022.05.24
729 담안편지(726) - 월간새벽기도는 제 친구였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4 2022.05.20
728 담안편지(725) - 이젠 이곳 감옥과도 이별을 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59 2022.05.17
727 담안편지(724) - 은혜스러운 말씀들이 가슴을 후리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3 2022.05.13
726 담안편지(723) - 사람이 그리울 때는 살고 싶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0 2022.05.10
725 담안편지(722) - 믿음이 싹트게 된 시발점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9 2022.05.06
724 담안편지(721) - 교도소를 오가며 월새기를 퍼트렸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9 2022.05.03
723 담안편지(720) - 우리 인생 자체가 하나님의 선물이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87 2022.04.29
722 담안편지(719) - 성경66권 강해설교집 출간을 위해 기도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97 2022.04.26
721 담안편지(718) - 진정한 말씀의 세계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3 2022.04.22
720 담안편지(717) - 일명 '떡신자'라고 하는 사람이었지요 요삼일육선교회 117 2022.04.19
719 담안편지(716) - 전 세계로 복음화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11 2022.04.15
718 담안편지(715) - 제 인생에 터닝 포인트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20 2022.04.12
717 담안편지(714) - 오늘의 제목, 레마, 다짐을 매일 씁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5 2022.04.08
716 담안편지(713) - 구형 전이지만 실형을 각오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42 2022.03.29
715 담안편지(712) - 사방이 막혀 있어도 하늘은 열려 있음에 감사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085 2022.03.25
714 담안편지(711) - 얼마나 주일예배가 드리고 싶은지 모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664 2022.03.22
713 담안편지(710) - 출소라는 두 글자가 현실이 되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9 2022.03.18
712 담안편지(709) - 어느덧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1710 2022.03.15
711 담안편지(708) - 새벽기도가 제게는 한줄기 빛이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610 2022.03.11
710 담안편지(707) - 기도하시는 천사 같은 어머님이 살아 계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3 2022.03.08
709 담안편지(706) - 새벽기도를 인용하면서 출처를 밝혔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412 2022.03.04
708 담안편지(705) - 만삭을 앞두고 있는 그녀! 요삼일육선교회 390 2022.03.01
707 담안편지(704) - 월새기로 인해 저의 영혼이 치유되고 있습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9 2022.02.25
706 담안편지(703) - 월새기와 성경이 가장 큰 가족입니다 요삼일육선교회 729 2022.02.22
705 담안편지(702) - 월새기 말씀이 꼭 필요합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93 2022.02.18
704 담안편지(701) - 월새기 계속 나아가 주세요! 요삼일육선교회 372 2022.02.15
703 담안편지(700) - 새벽기도 책을 보내시어 일으켜 세우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44 2022.02.11
702 담안편지(699) - 이 현실이 하나님의 계획하심이란 생각이 듭니다 요삼일육선교회 363 2022.02.08

upd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