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새로 오픈하였습니다(2015년 11월 1일)
월간새벽기도
주일설교말씀
칼럼모음
선교이야기
네트영어
새로 등록된 글
새로 등록된 댓글
하나 됨을 지향하라
작성자 미션퍼블릭 등록일 2016-12-13
하나 됨을 지향하라
  일전에 한 사람이 필자의 글에 나온 ‘장애인’이란 표현을 보고 이런 생각을 전해왔다. “목사님! 요새 장애인에 대해 ‘장애우’라고 많이 표현하는데, 장애인 사랑을 강조하신다면 표현부터 바꾸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의 장애인을 생각하는 마음은 이해할 수 있다. 필자도 한때 장애인을 ‘장애우’라고 표현했었다. 그러나 몇 년 전부터 다시 ‘장애인’이란 표현을 쓰기 시작했다. “장애인을 친구로 대해주자!”는 의미의 ‘장애우’란 말이 오히려 장애인을 2류 인간으로 취급하는 느낌이 들어 장애인의 존엄성을 해칠 수 있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장애인’이란 말은 비하적인 표현이 아닌 보통명사다. 반면에 ‘장애우’란 단어를 쓰는 것은 장애인을 ‘나와 다른 사람’ 혹은 ‘나의 동정의 대상이 되는 사람’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결국 ‘장애우’란 단어를 쓰는 것은 취지는 좋지만 오히려 장애인의 자존감에 상처를 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장애인을 ‘나와 똑같은 사람’으로 대하고 말없이 돕는 것이다. 선진국은 단순히 돈이 많아서 되는 것이 아니다. 장애인들을 위해 시설과 배려와 편견 없는 시선을 가진 것이 바로 선진국의 지표다.
   
  어느 날, 프랭크(Frank) 신부가 한 장애인 공동체를 방문했다. 마침 미사 시간에 담당신부가 오지 않아 할 수 없이 대신 미사를 인도하게 되었다. 기도로 미사를 시작했는데 곧 자신에게 평소에 있던 신경쇠약 증세가 엄습해왔다. 그 뒤로부터 신부는 미사가 끝날 때까지 말을 계속 더듬었다. 간신히 미사를 끝냈다. 그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수치감에 싸여 재빨리 그곳을 벗어나려고 했다.
   
  바로 그때 장애인들이 그에게 달려와 그를 껴안으며 감격적인 음성으로 말했다. “신부님! 오늘 저희들은 생애 최고의 미사를 드렸어요.” 신부는 전혀 예상치 못한 그들의 반응에 깜짝 놀라서 미사가 좋았던 연유를 물었다. 그러자 장애인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신부님! 당신은 우리와 같아보였기에 특히 좋았어요. 감사해요.”
   
  사람은 하나임을 느낄 때 가장 행복을 느낀다. 엄밀한 의미에서 모든 사람들은 다 장애인들이고 서로 다를 것이 없는 존재다. 1995년 미스 아메리카에 뽑힌 화이트스톤(Whitestone)은 청각장애인이지만 눈치와 감정으로 발레공연을 잘했다. 어느 날, 발레 공연 후, 한 기자가 물었다. “청각 장애로 발레를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나요?” 그때 그녀가 발랄하게 대답했다. “세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최대의 장애인이 아닌가요?”
   
  장애인은 따로 없다. 요새는 선천적 장애인보다 사고로 인한 후천적 장애인이 더 많다. 누구나 장애인의 가능성을 가진 예비 장애인들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와 장애인은 하나이고, 장애인을 돕는 삶은 미래의 나를 돕는 삶이다. 서로 부족한 존재들이 ‘하나임’을 알고 ‘하나 됨’을 지향할 때, 장애가 장벽이 되지 않는 세상이 펼쳐진다. ‘하나임’을 알고 하나 되려는 사람이 ‘하나님’을 잘 아는 사람이다.<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 이웃편 중에서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파일1 등록된 파일 없음 파일2 등록된 파일 없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77 성공적인 인생의 표시 미션퍼블릭 83 2017.12.27
76 부부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222 2017.11.22
75 행복은 별난 곳에 없다 미션퍼블릭 327 2017.10.17
74 지식보다 사랑이 중요하다 미션퍼블릭 343 2017.09.19
73 백학의 노래 미션퍼블릭 425 2017.09.05
72 하찮은 인생은 없다 미션퍼블릭 427 2017.08.08
71 마음을 열어주는 용서 미션퍼블릭 465 2017.07.11
70 화해의 손을 내밀라 미션퍼블릭 431 2017.06.27
69 죽는 길이 사는 길이다 미션퍼블릭 456 2017.06.13
68 어울림의 축복 미션퍼블릭 443 2017.05.30
67 부모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471 2017.05.02
66 침묵의 신비 미션퍼블릭 513 2017.04.18
65 희망을 가지고 일어서라 미션퍼블릭 552 2017.04.04
64 진짜 용서는 쉽지 않다 미션퍼블릭 595 2017.03.21
63 개구리 왕자의 꿈 미션퍼블릭 705 2017.03.07
62 아내들에게 보내는 편지 미션퍼블릭 814 2017.02.21
61 마음을 넓히면 지경도 넓혀진다 미션퍼블릭 930 2017.02.07
60 사랑은 감상이 아니다 미션퍼블릭 905 2017.01.19
>> 하나 됨을 지향하라 미션퍼블릭 823 2016.12.13
58 행복을 향해 돌아서는 능력 미션퍼블릭 966 2016.11.08
57 버림의 신비한 행복 미션퍼블릭 917 2016.10.25
56 다람쥐 아빠의 불행 미션퍼블릭 1024 2016.10.06
55 제일 아름다운 마음 미션퍼블릭 1070 2016.09.21
54 절망은 교만이다 미션퍼블릭 1133 2016.08.09
53 사랑이 해결책이다 미션퍼블릭 1064 2016.07.26
52 우정에 관한 6가지 정의 미션퍼블릭 1213 2016.07.12
51 서로를 소중히 여기라 미션퍼블릭 1280 2016.06.23
50 자기 비우기 미션퍼블릭 1330 2016.06.09
49 어머니의 사랑과 눈물 미션퍼블릭 1345 2016.05.27
48 실패의 축복 미션퍼블릭 1332 2016.05.19

update